2018.06.15 (금)

  • -동두천 21.7℃
  • -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21.0℃
  • 구름많음부산 18.8℃
  • -고창 22.3℃
  • 맑음제주 21.5℃
  • -강화 23.0℃
  • -보은 21.8℃
  • -금산 22.6℃
  • -강진군 21.5℃
  • -경주시 17.9℃
  • -거제 19.8℃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일-북, 회담 본격조정... 김정은, 아베총리 만날 수 있다

아베 총리, 납치문제 해결 않으면 지원 할 수 없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지난 14일자 '일북회담 본격조정...김정은, 아베총리와 만날 수 있다'라는 제목의 기사로 일본인 납치문제에 관해 보도했다.


지난 12일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이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아베총리를 만날 수 있다'라고 말한 것이 13일 밝혀졌다. 이에 따라 일본정부는 일북정상회담의 본격조정에 돌입했다.


아베 총리는 14일 납치 피해자 가족과 수상 관저에서 면회가 예정되어 있어 여기서 납치문제 해결을 향한 교섭방침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정부관계자가 밝힌 북한 김정은의 의향은 12일 중에 미 정부로부터 복수의 루트를 통해 일본 정부에 전달되었다고 한다. 미북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면 경제제재는 풀리지만 본격적인 경제지원을 받고 싶다면 일본과 협의하지 않으면 안된다'라고 김정은에게 설명하고 그 후에 '아베 총리는 납치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지원을 할 수 없다'라고 말한 것으로 보인다.


이 설명을 들은 김정은은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고 한다. 회담 중에 북한 측은 '납치문제는 해결된 것'이라는 지금까지의 견해는 한번도 나타내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정부 관계자에 의하면, 수면 하의 미북 협상에서도 북한 측은 일북 협의에 적극적인 자세로 응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정상회담 후의 기자회견에서 납치문제에 관해 '공동성명에 없었지만 (회담에서)언급을 했다. 아베 총리의 가장 중요한 과제이기도 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총리는 12일 밤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 후 납치문제에 대해서 '일본이 북한과 직접 협의하고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굳게 다짐했다'고 했다.



(번역 : 글로벌디펜스뉴스 외신번역기자 오영진)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