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2.1℃
  • 흐림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3.9℃
  • 구름조금대구 3.5℃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1.8℃
  • 구름조금보은 1.4℃
  • 구름많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6.1℃
  • 구름많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국제관계/외교

전체기사 보기

트위터 파일: 전체주의를 위한 FBI의 빅테크 침투

- 일론 머스크의 지시로 트위터 내부 폭로 문건 작성 - FBI의 빅테크 검열 및 통제는 CIA 앵무새 작전의 확장판 - 국가사이버합동대책위, 정보기관간 경계없애고 인권침해 - 애국자법으로 첩보기관들 권한남용 기관으로 전락

작년 12월 [트위터 파일(Twitter Files)] 시리즈 제 7탄이 발표됐다. 이번 시리즈 게시물이 트위터라는 거대 플랫폼에 대한FBI의 검열과 강압적 통제를 폭로함으로써 전 세계적 공분을 일으켰다고 러시아 매체 스푸트니크(Sputnik International)가 보도했다. 이번 파일은 [지구를위한다는 착각]의 저자이자 '환경 구루'로 널리 알려진 미국 작가 마이클 셸런버그에 의해 작성되어 몇몇 탐사기자들에게 제공됐지만, 정작 작성을 지시한 사람은 바로 트위터의 새 주인인 일론 머스크였다. 최근 공개된 [트위터파일] 시리즈 6탄과 7탄에는트위터사의 회사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특정 게시물과 계정들을검열하라는 FBI의 노골적인 지령이 담겨 있다. 또한 이 내부 문건에는 헌터 바이든의 노트북 관련뉴욕 포스트의 폭로 기사와 그로인한 사회적 논란을 최소화하려는 FBI의 물밑 통제 작전까지 포함돼 있다. 뿐만 아니라 트위터의 전 법률 자문위원인 짐 베이커의이메일에는 트위터가 FBI로부터 3백만 달러가 넘는 금액을최소한 한 차례 이상 받아냈다는 내용까지 폭로됐다. "신빙성 있는 증거를 들여다본 입장에서, 나는 FBI가 이런 짓을 벌였다고 확신한다. 왜냐하면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