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맑음동두천 18.5℃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17.5℃
  • 맑음대전 19.3℃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6℃
  • 맑음광주 20.0℃
  • 맑음부산 20.5℃
  • 맑음고창 19.2℃
  • 연무제주 16.2℃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17.5℃
  • 맑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19.3℃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국제관계/외교

전체기사 보기
배너


서구는 정보전쟁에서 지고 있다

군인 출신 학자가 보는 오늘날의 전쟁 : 이미 우리는 전쟁 중

2019년 2월 5일자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에 ‘새로운 전쟁(The New Rules of War)’의 저자 숀 맥페이트와의 인터뷰가 소개되었다.작가 맥페이트는 책벌레에 바이올린 연주가였지만 아이비리그의 대학을 졸업하고 미육군 공수부대에 들어간다. 제대 후에는 아프리카에서 용병으로 생활하기도 했다. 하지만 젊은 시절이 지나면 야전군 생활을 지속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후, 몇 개의 학위를 더 취득하고 지금은 워싱턴 DC의 국방대학교와 조지타운 대학에서 ‘전략’ 과목을 가르치고 있다.인터뷰에 앞서 그는 다음과 같이 자유롭게 간단한 코멘트를 했다. “무너진 세계질서가 언젠가는 부러진 다리처럼 회복될 수 있을 거라고 사람들은 믿고 있다. 그러면 오히려 예전보다 뼈가 더 단단해 질거라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이건 어디까지나 순진한 착각이다. 지금 세계는 ‘견고한 혼란’에 빠져 있으며 그렇게 생겨나고 있는 새로운 질서는 강력한 파괴력을 갖고 있다. 현대 사회의 혼란은 쉽게 말해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과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 브렉시트 등 예전에는 구경하지 못한 사건들 때문이다.러시아가 유럽을 혼란에 빠뜨리기 위해서 굳이 무력 공격을 하지 않아도 된



배너

최신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