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2 (화)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0.2℃
  • 박무대전 2.6℃
  • 연무대구 3.4℃
  • 맑음울산 4.6℃
  • 박무광주 1.5℃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9.1℃
  • 맑음강화 0.5℃
  • 구름조금보은 1.1℃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인터뷰/칼럼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박정희의 ‘10월 유신’에 무너진 소련과 공산주의

자주국방과 중화학공업 육성위해 '10월 유신' 단행, ‘무너진 공산주의자들의 꿈’

1972년 10월 17일 박정희 대통령은 국회해산 및 헌법정지 등을 골자로 하는 대통령 특별선언을 통해 유신헌법을 발표하고 1972년 12월 27일 국민투표에서 이 ‘유신헌법’은 정식으로 채택된다. 이에 대해서 자칭 ‘민주화 인사’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박정희 대통령에 대해서 ‘독재자’라고 비판을 한다. 그렇다면 왜 박정희 대통령은 역사적으로 욕을 먹을 줄 알면서도 무리수를 두었을까? 군인이었던 박정희는 1949년 남로당 사건에 연루되어 사형위기에 처해 있었다. 그러나 박정희 는 조사 과정에서 남로당 조직을 수사팀에 알려 주는 등 군에 침투해 있었던 남로당 조직책들을 소탕하는데 큰 공을 세우고 사면된다. 그 이후 군복을 벗고 일반인으로 생활을 하던 인간 박정희는 한국전이 발발하면서 국군으로 복귀되어 한국전에 참전하게 된다. 1960년대 초반 대한민국은 처절한 빈곤 국가였고 국가예산 중 무려 52%가 미국의 원조로 충당되고 있었다. 그리고 사회 곳곳에는 강도와 절도가 끊이질 않았으나 치안은 무기력하였으며, 농민, 노동자, 교사, 공무원, 상인, 예술인, 기업인들은 모두 불평을 늘어놓고 있었다. 당시 지식인들은 장면 정부의 역량으로 이를 해결할 방법이 없었으며,



배너

최신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