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조금강릉 27.1℃
  • 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6.2℃
  • 구름조금대구 27.9℃
  • 맑음울산 24.8℃
  • 연무광주 26.9℃
  • 연무부산 24.2℃
  • 구름조금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3.1℃
  • 흐림강화 20.2℃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조금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천안문 자유와 민주의 외침 30돌을 기리며. 천안문 자유와 민주의 외침 30돌을 기리며.
1989년 4월15일 중국 국민들은언론 출판 집회 결사 민주화의 상징이었던호요방 총서기를 여의었습니다. 추모와 헌화의 물결이 이어졌습니다.사람들은 물었습니다.등소평은 왜 자신의 심복이었던호요방을 내쫓았냐고그의 명예회복을 해달라고. 등소평은 아무 말이 없었습니다.학생들이 일어섰습니다.권력욕에 불타던 강택민이 때맞춰상해 세계경제도보를 폐간하면서지식인들도 함께 민주화를 외쳤습니다.심지어 북경의 공안들까지 함께 합니다. 천안문을 비롯한 북경이 끝내백만 민주화 물결로 들어찼습니다.광장에는 단식농성자들이 모이고학생들은 비폭력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평양을 다녀온 또 다른 심복조자양 총서기가 광장의 국민들에게5월19일 새벽 눈물로 호소했습니다.“제가 너무 늦게 왔습니다.상황이 매우 좋지 않으니제발 광장을 떠나주세요.” 그러나 공산당은 광장의 국민들에게떠날 짬을 주지 않았습니다.그 일로 곧장 조자양을 해임하고다음날 계엄령을 선포합니다. 그래도 시위대와 군인들은공산당 노래를 서로 부르며큰 마찰 없이 대치합니다.그러나 권력은 소용돌이칩니다. 개도국에서 공산권까지 밀려드는자유와 민주의 물결 앞에서공산당 권력이냐 국민들이냐저울질 하던 등소평은 마침내권력을 지키려 피의 명령을 내립니다. 티벳을 짓밟은 호금도를 차차기로권력의 화신 강택민을 차기로 점찍은 뒤진압의 얼굴로 리붕을 내세웁니다. 6월3일 밤 운명의 여신은중국 국민들을 버렸습니다.장안가부터 총소리가 들리더니장갑차를 막아서던 학생들과지나가던 사람들이 피투성이가 됩니다. 不倒翁이 아니라 벙어리 영감이었던등소평의 답을 기다리다 지친 국민들은겨우 일어나 현장에 달려갔다가피가 거꾸로 치솟습니다. 인민해방군 인민의 군대인데고작 몽둥이 찜질이거나총을 쏴봤자 고무탄이라 여겼답니다. 그러나 실탄조준사격에 탱크에 깔려죽은 학생들까지. 그렇게 새벽 4시까지 천안문 광장과 북경 일대는 1만이 넘는 핏빛으로 물듭니다. 마지막까지 시위대들이 부르던 인터내셔널 가는 장송곡이 되었습니다. 그 뒤 30년이 흘렀습니다. 중국의 시계는 1989년 6월4일 그 새벽에 멈춰 서서 꼼짝 않습니다. 아니 거꾸로 돌아갔습니다. 그때 천안문 광장의 민주화 물결처럼 신자가 1억이 넘었다는 까닭 하나로 법륜공은 사냥감이 되었습니다. 영장도 재판도 없이 갇히고 고문당하다 끝내 생체 장기적출로 살해된 국민들이 얼마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나마 천안문 학살은 중국식 사회주의니 핑계라도 있었지만 아우슈비츠와 731부대는 다른 나라 다른 겨레를 그리 죽였지만 법륜공은 핑계도 없이 제 나라 국민들을 강택민 통치의 제물로 집단 인신공양으로 바쳤습니다. 그 죄업은 사라지지 않습니다. 비록 등소평이 부국강병을 바랬다 한들 자유와 민주를 바라는 국민들을 공산당 통치의 제물로 바쳤으니 모택동과 다를 게 무엇이 있겠습니까. 그렇게 나라와 공산당을 키워봤자 공산당은 부패의 온상이 되었고 티벳과 위구르는 원한에 사무쳤으며 끝내 모택동처럼 황제가 되고 싶은 습근평은 등소평의 유산을 남김없이 허물고 있습니다. 그렇게 등소평의 꿈은 사라졌습니다. 그렇게 천안문 학살의 원혼은 그렇게 법륜공 인신공양의 피울음은 하늘을 움직여 공산당 통치를 뿌리에서 흔들고 있습니다. 한국 사람으로서 미안합니다. 선진국 반열에 들어선 나라치고 이제껏 중국의 그 야만에 정부든 민간이든 단 한 번도 항의하지 않고 모른 척한 나라는 오로지 대한민국 밖에 없습니다. 저 먼 나라도 아니고 수천 년 이웃으로 살아온 나라입니다. 이북에서 굶어죽은 3백만만 보았지 모택동 밑에서 죽은 8천만도 천안문 학살과 법륜공 인신공양 피맺힌 원혼들도 모른 척했습니다. 비록 늦었지만 마음을 엽니다. 자유와 민주가 꽃피는 중국이 되기를 홍익인간의 나라에서 두 손 모아 빕니다. 이 모든 것이 이루어지이다.





속보



배너





배너

뉴코리아 방송



비상국민회의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하나님의 천사 이승만 대통령


채우석의 국방정책


배너

포토/영상뉴스


배너


배너
thumbnails
한국방위산업의역사(방산백서)

방위산업의 경쟁과 도약(28), 국방획득제도개선과 방위사업청 신설

Chapter 5 방위산업의 경쟁과 도약 1. 국방획득제도개선과 방위사업청 신설 국방획득제도개선 추진 경과 참여정부가 들어서고 2003년 12월부터 전 품관소장과 전직 국방부 장관 등이 군납비리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는 사태가 일어났다.177 그러자 2004년 초에 노무현대통령은 범정부 차원에서 국방획득제도 개선을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그에 따라2004년 3월 5일 국무총리 산하 국무조정실에 민관 합동의 ‘국방획득제도개선위원회’가 발족되었다. 국무조정실장이 위원장이 되고, 국방부, 기획예산처, 부패방지위원회 등 관계부처 차관급과 학계・언론계・시민단체 등의 민간인들이 참여하도록 했다.3월 22일에는 국방획득제도개선단을 설치하여 국방획득제도개선위원회를 실무적으로 지원하고 관련 사무를 처리하도록 했다. 국방부에서도 2004년 12월 20일부터 국방획득T/F를 발족시켜 국방획득제도개선단과 협조체제를 갖추었다. 국방획득제도개선위원회는 획득사업의 비리 차단으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적기에 양질의 제품을 경제적으로 획득할 수 있도록 획득제도 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설정했다. 국방획득제도개선위원회에서 이루어진 가장 중요한 의사결정은 2004년 8월 18일 3차 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