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4℃
  • 구름조금강릉 23.5℃
  • 구름많음서울 28.5℃
  • 맑음대전 27.9℃
  • 구름조금대구 25.9℃
  • 맑음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5.6℃
  • 맑음부산 25.0℃
  • 구름조금고창 25.5℃
  • 맑음제주 27.7℃
  • 구름조금강화 28.2℃
  • 맑음보은 24.5℃
  • 맑음금산 25.8℃
  • 구름조금강진군 25.6℃
  • 맑음경주시 22.3℃
  • 맑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채우석

전체기사 보기
배너


트럼프가 준 독약을 마신 김정은 ‘미군 유해 송환’

한국전 당시 미군 전사자 유해 6,000구 발굴 위해선 미군이 북한에 주둔해야

한국방위산업학회 채우석 회장 6월 12일 싱가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만남이 있었다. 합의문을 보면 아래와 같다. 첫째,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두 나라의 국민들의 평화와 번영에 부합되게 새로운 관계를 설립하는데 노력한다. 둘째,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한반도의 한반도 지속·안정적 평화체제 구축에 노력한다. 셋째, 2018년 4월27일 판문점선언을 재차 확인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erarization)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넷째,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POW)및 전쟁실종자(MIA)들의 유해를 즉각 (미국으로)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 이 합의가 나온 직후 미국은 한미연합훈련의 중단할 수도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고, 다음 번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할 수도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점은 네 번째로 미군 포로 및 미군 전사자 유해 발굴에 북한이 동의한 것이다. 신원이 확인된 전쟁포로 및 전쟁실종자의 유해를 미국으로 송환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유해 발굴 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