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월)

  • 흐림동두천 4.7℃
  • 구름많음강릉 16.0℃
  • 구름많음서울 8.2℃
  • 구름많음대전 7.5℃
  • 맑음대구 8.7℃
  • 맑음울산 12.5℃
  • 구름조금광주 9.8℃
  • 맑음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0.7℃
  • 맑음제주 16.0℃
  • 구름많음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5.3℃
  • 구름많음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국민혁명당 김경재 후보, '사탄의 제국' 중국공산당과 끝까지 싸우겠다
(영상출처 - 유투브 '김경재방송') 국민혁명당(대표 전광훈)은 2021년 11월 23일(월) 오후 6시, 사랑제일교회 본당에서 김경재 대선예비후보 선대본부 출정식을 가졌다. 국민혁명당 김경재 후보는 이날 연설을 통해서 내년 대선을 '종북주사파', '친중사대주의세력'을 선택할 것인가?, 아니면 헌정질서를 파괴한 '탄핵주동세력'을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지는 선거라고 정의했다. 김경재 후보는 "내년 대선은 '공산제국주의'와의 100년에 걸친 전쟁을 마무리 짓는 선거이며, 대한민국 깊숙이 뿌리 박혀 있는 친북친중사대주의자들의 뿌리를 뽑아내겠다"고 밝혔다. 김경재 후보는 "야당인 국민의힘은 한나라당 시절인 2009년에 중국공산당과 업무교류협약을 맺으면서 중국공산당의 1중대가 되었습니다. 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019년에 민주연구원을 앞세워 중국공산당 당교와 업무교류협약을 맺고 중국공산당의 2중대가 되었습니다."라고 말하며 양당의 친중행각을 비판했다. 또 김경재 후보는 "3,000발이 넘는 중국의 미사일들이 한반도를 겨냥하고 있으며 그 중에는 핵미사일도 포함되어 있는데, 우리 군은 이를 막을 역량이 부족하다. 따라서 미국의 미사일방어망(MD)에 가입할 것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