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9 (월)

  • -동두천 24.3℃
  • -강릉 22.2℃
  • 구름조금서울 24.8℃
  • 맑음대전 25.9℃
  • 맑음대구 31.6℃
  • 맑음울산 23.2℃
  • 구름조금광주 27.3℃
  • 맑음부산 19.6℃
  • -고창 24.1℃
  • 맑음제주 24.0℃
  • -강화 19.0℃
  • -보은 26.7℃
  • -금산 26.0℃
  • -강진군 25.9℃
  • -경주시 27.6℃
  • -거제 29.8℃

국방정책

전체기사 보기
배너


항공우주 대통령 문재인(?), 이륙하다 추락위기

국민안전처 중앙119 구조본부, 소방헬기 구매하면서 ‘국산 수리온 입찰제한 논란’

'일자리 대통령', '항공우주대통령' 을 자처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 공무원들의 비협조로 인하여 시작부터 좌초될 위기에 처해 있다. 국민안전처 소속 ‘중앙119 구조본부’는 2017년 4월 3일 조달청 조달전문 사이트 ‘나라장터’에 ‘다목적 헬리콥터 구매를 위한 공공기관 요청규격서(참조번호 17GA0582)’를 공시하였다. 이 사업은 ‘중앙119 구조본부’가 인명구조 및 응급환자 이송, 화재진압, 장기이식환자 및 장기의 이송, 항공 수색 및 구조 활동, 공중 소방 지휘통제 및 소방에 필요한 인력·장비 등의 운반, 그 밖의 긴급 상황 발생에 따른 운항을 목적으로 총구매예산 960억원의 비용을 들여 2대의 다목적 헬기 및 지원장비 등을 구매하는 사업이다. 그런데 문제는 노무현정부 시절인 2006년부터 정부가 1조 3천여억원 (방사청 6,980억원, 산자부 3,927억원, 참여업체 2,536억원)을 투자해서 개발한 중대형급 국산 헬기 ‘수리온’이 아예 입찰에 참여조차 할 수 없도록 규격이 제한되어 있다는 것이다. 가장 큰 이유로는 국산헬기 수리온이 ‘중앙119구조본부’ 대형헬기의 구매규격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과 KAI측이 제안한 대형헬기 2대가 아닌 중대형헬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