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2 (토)

  • -동두천 26.1℃
  • -강릉 22.7℃
  • 흐림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30.1℃
  • 구름많음대구 24.8℃
  • 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9.8℃
  • 구름많음부산 25.2℃
  • -고창 28.9℃
  • 맑음제주 30.9℃
  • -강화 26.1℃
  • -보은 27.2℃
  • -금산 28.3℃
  • -강진군 28.1℃
  • -경주시 22.8℃
  • -거제 28.4℃

국방정책

전체기사 보기
배너


문재인, ‘마이너스의 손’, 925조 항공우주산업 포기(?)

원전건설 중단에 이어 T-50 1,000대 수출 앞두고 ‘자살골’

문재인 정부가 지난 14일부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압수수색하면서 약 30조 원 규모의 T-50 초음속 고등훈련기의 미국 수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 사업은 미 공군이 초음속 고등훈련기 1,000대를 구매하는 사업이며, 이 사업에서 KAI가 개발한 T-50이 선정된다면 향후 30년간 부품 공급까지 감안하여 약 100조 원에 달하는 막대한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만일 T-50이 미 공군에 납품된다면 수백 대 규모의 F-5급 경전투기 교체시장 및 세계 고등훈련기 시장을 석권할 가능성이 매우 높기에 한국이 일순간에 중저가 훈련기 및 전투기 시장에서 챔피언으로 등극하게 되는 것이다. 이번 사업의 최종 기종선정은 올해 10월경으로 약 3개월가량 남아 있으며, 경쟁자인 보잉-사브 콘소시엄이 작년 말에 겨우 시제기를 선보인 반면, KAI-록히드마틴 콘소시엄의 T-50은 이미 한국 공군용 144대와 수출용 56대를 포함 도합 200대를 생산하였기에 보잉-사브 콘소시업을 상당히 앞서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KAI가 생산하는 수리온 헬기와 KC-100 훈련기에 문제가 있으며, 회계부정이 있다고 감사원과 검찰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