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1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방정책

전체기사 보기
배너


김정남 암살, 떨고 있는 남한의 김일성 장학생들

국내 언론에서 ‘김정남과 이한영’ 암살 집중 보도 후, 삼성 이재용 회장 구속 결정

지난 2월 13일 말레이시아에서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일반 국민들은 이 사건이 단순한 사건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나 일부 안보전문가들은 김정남을 암살함으로써 남한 내 김일성 장학생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김정남 암살 이후, 국내 언론들은 북한의 암살팀이 국내에 잠입했다는 보도들을 하기 시작했고, 1997년 북한의 공작원들에 의해 자신의 아파트 복도에서 피살된 ‘이한영’ 사건을 재조명하기도 했다. 이한영씨는 김정일의 전처 성혜림의 조카로 1982년 모스크바를 거쳐 대한민국으로 망명하여 숨어 지냈으나, 각종 방송 등에 나와서 북한체제를 비판하다가 북한이 보낸 암살조에 의해 암살되었다. 좌경화된 우리 언론들이 김정남 암살사건과 이한영 암살사건을 집중보도한 것에 대해서 일부 안보전문가들은 국내에 활동 중인 김일성 장학생들에게 ‘말레이시아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도 암살할 수 있으니, 김일성 장학생들은 끝까지 잘 하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우리 언론들을 통해서 던진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그 뒤 한국에서는 도무지 납득이 가지 않는 상황들이 발생하였다. 17일(금)에는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구속되었다. 이미 한 차례 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