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 구름조금동두천 -6.4℃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1.9℃
  • 구름조금고창 -1.6℃
  • 맑음제주 5.4℃
  • 구름조금강화 -5.5℃
  • 구름조금보은 -3.7℃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일본

전체기사 보기

파룬궁, 위구르, 티벳, 홍콩민주화 인사, 중국 왕이 부장 방일에 항의 집회

중국공산당으로부터 탄압을 받고 있는 파룬궁 수련생과 위구르, 티베트, 홍콩민주 운동의 관계자들이 일본 국회의사당 의원회관 앞에서 11월 24~25일 양일 간 일본을 방문한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에 대해서 항의 활동을 했다. 11월 24일, 의원회관 앞에서는 21년 전부터 탄압을 받고 있는 파룬궁 수련생 수십 명이 모여 박해를 중지할 것을 호소했다. 활동에 참가한 사이타마 주재의 수련생은 대기원의 취재기자에게 "왕이 외교부장에게 양심이 있다면, 즉각 탄압을 중지하고 중국 대표로서 국내외에 발표하길 바란다." 말했다. 파룬궁은 중국에서 1990년대에 퍼진 기공수련법으로 탄압 전, 중국체육국 통계에 의하면 추계 7천만 명이 배우고 있었다. 강택민 중국공산당 총서기(당시)는 수련원 숫자에 위협을 느끼고 구속과 고문을 포함한 탄압을 시행했다. 같은 날 국회의사당 앞에서 재일 몽골인 수십 명이 언어를 포함한 민족문화 말살을 획책하는 중국공산당에 항의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는 '내몽골의 아이들로부터 몽골어 교육을 빼앗지마라'고 호소했다. 중국 정부는 전국 통일의 학습요항을 도입하고 몽골 독자의 역사와 문학 등의 과목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3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재일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