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4.1℃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2.1℃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8℃
  • 구름많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일본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바이러스: 문재인의 능력을 시험하다

보수 혹은 진보, 위기대응방식으로 정의되는 지도자의 정치성향 진보표방 문 정권의 공격적 대응, 과연 효과 있나

22일, 일본 니케이 신문에는 한국 정부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칼럼 한 편이 실렸다. 미네기시 히로시 주필의 이 칼럼은, 역사적으로 한국 대통령들의위기관리 능력이 도마에 오르면 정권에 대한 지지율 폭락과 더불어 정권 자체가 위기에 처하더라는 게 요지이다. 더욱이 보수주의를 대방하며, 소극적으로 미국산 쇠고기 문제에 대처하던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사건을 질기게 물어뜯어 정권을 갈취한 문재인이, 과연 코로나 사태로 선명해진 국가경제파탄의 위기국면을 어떻게 수습할 지가 정권유지의 관건인데, 문의 현 위기관리능력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는 것이다. 다음은 그의 칼럼 전문이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폭발적으로 확산중인 COVID-19와 싸우는문재인 대통령은, 감염과 사망 방지 뿐만 아니라 이전 대통령들을 시험했던, 피할 수 없어 보이는 위기관리 징크스와도 일전을 벌이고 있다. 한국은 21일 토요일 발표기준, 바이러스에 의해 확진자 8799명과 사망자 102명이라는 엄청난 타격을 입었다. 문재인 정부는 드라이브 스루로 잘 알려진 검사소의 하루 최대수용인원을 5천명까지늘리면서 감염확인을 위한 테스트 관리에 있어 공격적으로 전염병과 정면으로 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