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2.1℃
  • 구름조금대전 1.8℃
  • 맑음대구 4.1℃
  • 구름조금울산 4.9℃
  • 구름조금광주 4.2℃
  • 맑음부산 7.7℃
  • 흐림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8.0℃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2.0℃
  • 구름조금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7℃
  • 구름조금거제 7.3℃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미국 B52, 일본 해상에서 자위대 전투기와 공동훈련

미북 대화 중에도 대북 견제 목표



일본 산케이 신문은 지난 28일 일본 해상에서 미군과 일본 항공자위대의 공동훈련이 실시되었다고 보도했다.  

항공자위대는 27일 자위대 소속 F15 폭격기 6기와 핵탑재가 가능한 미공군 B52 전략폭격기 2기가 일본해상에서 공동훈련했다고 발표했다. 자위대가 미군의 B52와 공동훈련 사실을 공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신문은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B52에 핵은 탑재되지 않았으며, 미북 대화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북한에 대한 경계태세를 유지하려는 목적으로 보여진다'고 전했다.  

이날 괌기지에서 날아온 B52와 이시카와현 코마츠 기지 소속 F15가 일본해상에서 편대 훈련 등을 실시했고, 이는 미일 공동의 대처능력이나 전술기량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자위대는 밝혔다.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B52는 장거리 비행이 가능하다. 항공자위대와 B52의 공동훈련은 작년 11월과 올해 1월에도 실시된 사실이 확인되었다. 정부 관계자는 당시에도 핵은 탑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번역 : 글로벌디펜스뉴스 외신번역기자 이정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