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28 (화)

  • -동두천 24.1℃
  • -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24.9℃
  • 흐림대전 25.2℃
  • 흐림대구 23.3℃
  • 흐림울산 21.2℃
  • 흐림광주 22.4℃
  • 흐림부산 21.5℃
  • -고창 22.3℃
  • 제주 21.0℃
  • -강화 18.8℃
  • -보은 23.3℃
  • -금산 20.3℃
  • -강진군 21.3℃
  • -경주시 21.4℃
  • -거제 21.8℃

글로벌 신무기 거래동향

배너

배너

F-35, 프랫 앤 휘트니와 F135 엔진 9차 저율초도생산 계약 체결

F-35 합동프로그램 사무국, 프랫 앤 휘트니와 F135 엔진 9차 저율초도생산 계약 체결




미 국방부가 F-35 라이트닝II의 9차 저율초도생산 (LRIP)에 대한 F135 엔진 생산 계약을 프랫 앤 휘트니(Pratt & Whitney, 이하 P&W)와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약은 총 14억 달러 규모로 여분의 엔진, 모듈, 부품 등 총 66기의 엔진 생산과 프로그램 관리, 엔지니어링 지원, 생산 시 비순환주기(Non-recurring) 비용 등이 포함된다. 
 
제 9차 LRIP 계약에는 미 공군, 해군, 해병대 및 이탈리아, 노르웨이, 이스라엘, 일본, 영국 등 5개국가에 인도될 F-35A 통상이착륙기 53기와 F-35B 단거리이륙/수직착륙 13기의 엔진이 해당된다.
 
마크 본조르노 (Mark Buongiorno) P&W F135 엔진프로그램 담당 부사장은 “F-35 합동 프로그램 사무국 (Joint Program Office, 이하 JPO)과 이번 계약 체결을 기반으로 엔진 가격을 지속적으로 절감할 수 있게 되었다”며, “글로벌 F-35 프로그램에 신뢰도 높은 엔진 시스템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기 위한 당사의 노력이 입증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한 “P&W는 F-35 글로벌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엔진 가격 절감, 인도 일정 준수, 신뢰도 높은 엔진 생산에 전념하고 있다” 고 말했다.  
 
기존 F135 엔진은 96%에 임무 역량 요건을 유지하고 신규 생산 엔진의 신뢰성은 90%를 넘고 있어 2020년 주요 요구사항에도 이미 앞서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F135 엔진의 프로그램 신뢰도 요구 조건은 정비를 위한 평균 탈착 주기나 비탈착 평균 정비 주기로 구분된다. 
 
현재까지 P&W는 273개의 엔진을 생산 및 인도했고 9차 LRIP의 첫 번째 엔진 생산에 착수하여 일정대로 2분기부터 인도할 예정이다. P&W는 F-35 JPO와 10차 LRIP 엔진 생산에 대한 세부 사항 논의를 마무리 짓는 중이며 4월말 전 계약서를 체결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안남숙 화백의 호국 갤러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백승주 의원, '국방비 불용액' 방산업체 지급 추진
‘신성장동력 방위산업 어떻게 할 것인가?’란 주제로 6월 27일(월)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이날 세미나는 백승주 의원실(새누리당, 구미시 ‘갑’) 주최, 국회국방위원회·방위사업청·한국방위산업진흥회·한국방위산업학회 후원으로 개최되었다. 국회 국방위원장 김영우 의원은 “방위산업은 자기 나라를 자기 손으로 지키겠다는 국가적인 의지의 표현입니다. 북한은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극단적인 도발을 해오고 있고, 해외시장에서 우리 방산업체들이 경쟁해야 할 회사들은 너무 거대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방위산업이 신성장동력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전폭적인 관점과 혁신이 필요합니다. 오늘 나온 각종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정책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은 “전쟁터 같은 세계 방산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글로벌 방산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을 정도의 체격과 기술력을 갖추어야 합니다. 방사청은 오늘 토론회에서 개진되는 의견들을 정책에 적극 반영하여 방위산업이 신성장동력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가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한국방위산업학회 채우석 회장은 ‘방위산업의 미래를 위한 패러다임 혁신‘이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