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화)

  • 맑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13.0℃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3.8℃
  • 맑음울산 13.4℃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13.2℃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4.0℃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첨단무기 K1 정비한 현대로템, 대금 결제 미루는 정부

관례상 정비 먼저 마치고 납품했음에도 대금 결제 안 해주는 방사청


 


우리 육군의 첨단무기 K1 전차를 정비하고도 정부로부터 대금을 받지 못해 현대로템이 냉가슴을 앓고 있다고 한다. 이 방위산업체가 받아야 할 정부의 미결제 정비 대금이 600억원에 달해 재정적 부담까지 가중되고 있다는 것이다.

 

13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현대로템은 지난 1월부터 육군의 K계열 전차를 정비하는 중이다. 정비 대상은 K1 전차 38, K1A1 전차 25, 구난·교량 전차 24, 차체 부품 7개 등으로 알려졌다.


K1A1 전차는 K1 전차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구난 전차는 고장난 전차를 견인하는 장비, 교량 전차는 전차가 좁은 하천이나 끊어진 길을 건널 수 있도록 다리를 놓아주는 무기체계다.

 

현대로템은 지난 7월부터 정비를 마친 전차를 순차적으로 육군에 납품하고 있다. 전차는 내년 6, 차체부품은 내년 11월까지 납품을 목표로 한다. 그리고 지난 2일과 5일에는 정비 대금 지급 담당 기관인 방위사업청과 가격 협상을 마쳤다. 선정비 후가격협상이 방산업계와 방사청의 관례라고 한다계약 규모는 총 1730억원.

 

그러나 현대로템은 방사청이 가격 협상 후에도 계약 절차를 미루면서 정비 대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방사청은 가격협상 후 3일 내에 전자계약 절차를 거쳐 계약서를 발행한다. 계약서가 발행돼야 정비 대금이 지급된다고 한다.

 

현대로템이 현재까지 K1 전차 14, K1A1 전차 10, 구난·교량 전차 6대의 정비를 완료한 점을 고려하면, 즉시 방사청으로부터 받아야 하는 정비 대금은 현재 597억원이다.

  

국내에서 비리산업이라는 누명을 쓰고, 그런 이유로 해외수출 판로조차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이래저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방산업계. 그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어야 할 정부가 방산업계를 고난의 행군으로 내몰고 있는 이유가 궁금해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