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2 (월)

  • -동두천 23.4℃
  • -강릉 23.9℃
  • 서울 24.1℃
  • 흐림대전 23.7℃
  • 대구 25.1℃
  • 흐림울산 26.1℃
  • 구름많음광주 27.0℃
  • 흐림부산 25.1℃
  • -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5.2℃
  • -강화 24.5℃
  • -보은 22.5℃
  • -금산 23.8℃
  • -강진군 27.3℃
  • -경주시 25.4℃
  • -거제 26.7℃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현대로템, 최신예 K2전차로 글로벌 방산시장 공략

현대로템, 글로벌 방산시장에서 출로를 모색... 한국 방산업계 공통의 위기 의식과 그 해법



국내 대표 방위산업체의 하나인 현대로템은 주력 제품군 K2전차로 최근 유로사토리 전시회에서 유럽, 중동 등 주요 군 관계자들에게 K2전차를 집중 홍보했며 글로벌 방산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대로템은 1984K1전차 개발을 시작으로 1997K1 전차를 개량한 K1A1 전차 개발, 2008년 차세대 K2전차 개발 등 발전을 거듭해왔으며, 2008년에는 독일 등 선진 전차 대국을 제치고, 터키에 K2전차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기술력과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현대로템은 터키 기술 수출 이래 K2전차의 해외수출을 위해 글로벌 방산 전시회에 참가하며 경쟁력을 홍보하고 있다.

 

20172월에는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 최대 규모의 방산 전시회 IDEX에 참가했으며 20186월에는 프랑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상무기 전시회 유로사토리 방산 전시회에 참가해 유럽, 중동 등 다양한 국가의 방산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영업활동을 펼쳤다.

 

K2전차 외에도 현대로템은 K1·K1A1전차 및 교량전차, 구난전차를 생산했으며, 체계 개발 사업이 진행 중인 장애물개척전차 등 다양한 전차 제품군을 기반으로 방산부문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K2전차는 애초 국방부가 2010년 육군 노후 전차를 교체하기 위해 현대로템이 조립한 K2 흑표 324대를 도입하기로 결정하고, 20151차 양산분 100대를 납품받아 전력화하면서 화려화게 출발했다. 2K2 흑표 물량 106대는 당초 계획대로라면 내년 납품을 완료해야 하지만 파워팩 국산화 실패로 2020년으로 1년간 연기됐다.

 

방산업계에 따르면, 현대로템 방산 주력 무기인 K2 흑표가 파워팩 국산화 실패로 국방부에 납품할 2K2 전차 물량에는 독일산 변속기가 탑재된다. K2 흑표의 심장이라 불리는 파워팩은 엔진과 변속기로 구성됐는데, 변속기 국산화가 무위로 돌아간 것. 당초 국방부는 1차 흑표 양산에는 수입산 파워팩을 장착하고, 2차 양산에서는 국산을 탑재할 예정이었다.

 

파워팩 국산화 실패는 방위사업청이 요구하는 수준에 이르지 못한 기술력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K2 변속기 납품을 맡은 S&T중공업이 2016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총 여섯 차례 내구도 시험 평가를 진행했지만, 방위사업청 기준에 미달됐다. S&T중공업은 내구도 결함 기준의 완화를 요청했지만, 방사청은 품질을 이유로 거부했다.

 

방사청은 올해 2월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K2 흑표 2차 양산 파워팩을 국산 엔진과 수입산 변속기로 구성해 내년부터 2020년까지 전력화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2K2 흑표 양산 사업 지연에 따른 피해는 현대로템이 고스란히 떠안아야 하는 상황이다. K2전차 2차 납기가 확정됐지만 초도 물량 납기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현대로템 측은 국방부 및 방사청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K2 흑표 3차 물량 납품도 불투명하다. 국방부의 국토방위 개념이 방어에서 공세 전략으로 전환되고 비대칭전력에 방점을 찍으면서 발주 자체가 불투명하다. K2 흑표는 대당 80억 원이 넘는 고가 무기인 만큼 3차 물량이 지연되거나 감소되면 현대로템 매출 타격은 적지 않을 것이라는 게 관련업계 시각이다.

 

그런 가운데 현대로템은 글로벌 방산시장에서 출로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외 정세는 이같은 고민이 현대로템만의 것은 아니라는 데 그 심각성이 있다고 하겠다


현대로템은 전차뿐만 아니라 차륜형장갑차를 통해 사업 영역을 확대했다. 2012년 차륜형장갑차 기본형 시제업체로 선정돼 20155월 체계 개발을 완료했으며 201612월 초도양산 물량 수주를 시작으로 지난해 12월에는 2차 양산 계약까지 체결하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갔다.

 

차륜형장갑차는 차체 공용화를 통해 대공포, 지휘소 등 계열차량으로 확대 가능하기 때문에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가치가 높다. 실제 현대로템은 201610월 야전에서 지휘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차륜형지휘소용 차량 체계개발 사업 수행자로 선정돼 계열차량 수주에 성공했다. 차륜형장갑차는 중동, 남아메리카, 아프리카 등 해외시장에서도 수요가 높아 현대로템은 향후 해외진출도 계획 중이다.

 

또한 현대로템은 기존 제품군인 차륜형장갑차, 전차와 더불어 미래 방산 핵심 기술 확보 및 사업화에 대비한 선제적 역량강화를 위해 무인무기체계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2005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의 소방로봇, 국방과학연구소와 자율주행 실험차량을 연구개발 했으며 2011년에는 무인감시정찰실험플랫폼 연구를 수행하면서 최근 방산시장의 대세로 자리잡고 있는 무인무기체계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