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29 (화)

  • -동두천 15.0℃
  • -강릉 15.1℃
  • 연무서울 14.2℃
  • 구름많음대전 15.2℃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5.3℃
  • 흐림광주 14.8℃
  • 연무부산 14.3℃
  • -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6.4℃
  • -강화 13.2℃
  • -보은 13.3℃
  • -금산 14.4℃
  • -강진군 14.6℃
  • -경주시 15.6℃
  • -거제 15.8℃

글로벌 방산뉴스

프랑스, 미스트랄 상륙함 러시아 대신 이집트에 판매

러시아가 구입 포기한 미스트랄급 상륙함 2척 이집트에 판매



프랑스는 러시아가 구입하기로 하였다가 포기한 미스트랄급 헬기탑재 상륙함 2척을 이집트 해군에 판매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미스트랄급 상륙함 2척은 러시아가 구매하여 태평양 함대에 배치할 계획이었으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무력으로 침공함에 따라 서방국가들이 러시아의 군사력 팽창을 견제할 목적으로 반대하여 러시아에 판매가 무산되었다. 이에 러시아는 프랑스와 지난 8월에 계약 파기에 따른 비해 배상금 등을 합의한 바 있다.


이렇게 건조 후 팔리지 못한 상륙함 2척은 이집트로 판매되게 되었다. 프랑스 방산수출의 텃밭인 이집트는 최근 프랑스로부터 FREMM급 호위함 노르망디함을 인수받았고, 2017년까지 Gowind급 초계함 4척을 구매하여 배치하는 등 프랑스로부터 해상전력을 대거 구매하고 있다. 이번에 이집트에 판매가 되는 미스트랄급 상륙함은 만재배수량 21,000톤, 전장 199m, 함폭 32m로 헬기 16대, 상륙주정 4척, 장갑차 70대와 상륙병력 4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함정이다. 단거리 작전 시에는 상륙병력을 900명까지 운송할 수 있어 주변국들에게는 매우 위협적인 함정이다.


이집트는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의 자금지원으로 각종 무기들을 구매하여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우리나라의 '새마을운동'과 같은 경제재건 운동도 일어나고 있어 국내 방산업체들이 눈여겨 보아야 할 시장이다. 이로 인하여 굳이 방산제품이 아니더라도 각종 공산품들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국내 중소기업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밝히고 있다. 최근 테러로 인하여 건물 내장재로 방탄패널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국산 방산제품들의 경우에는 사막의 모래폭풍 등에 대한 신뢰성에 대해서 아직 확인된 바가 없어 수출을 위해서는 사막환경에 대한 신뢰성 평가도 실시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방산학회 정기총회, '창조경제 실현, 민군기술협력이 정답'
한국방위산업학회(회장 채우석)는 3월 24일(목), 국방컨벤션에서, 국방부, 방위사업청, 방산업체, 학계 등 관계관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6차 정기총회 및 정책토론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제1부 이사회 및 정기총회 제2부 정책토론회, 제3부 만찬 순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정책토론회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김인우 박사 (전,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장)는민군기술협력현황과 발전방향을 주제로 발표하였다.김박사는 민군기술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민군기술협력은 첨단과학기술을 가장 효과적으로 획득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방법이라고 전제하면서 급변하는 미래 안보환경에 대비하고 국가 경제 발전과 창조경제 실현을 위해 국가 과학기술력을 총동원하는 민군기술협력의 전폭적인 확대가 요구된다고 말했다.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고경찬 박사(벤텍스 대표)는 섬유 신소재기술의 국방 분야 적용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고박사는발표에서 우리나라의 섬유 신소재 기술은 세계적 수준이며 많은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하고보온, 발열, 방수 등 가볍고 내구성, 보온성이 뛰어난 첨단 기능성 소재를 군의 피복이나 침구류 ,장구류에 적용하면 장병들의 체력과 전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