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30 (목)

  • -동두천 22.8℃
  • -강릉 20.4℃
  • 흐림서울 23.7℃
  • -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2.2℃
  • 박무울산 20.0℃
  • 흐림광주 22.9℃
  • 박무부산 20.4℃
  • -고창 22.6℃
  • 흐림제주 21.9℃
  • -강화 21.8℃
  • -보은 22.4℃
  • -금산 21.1℃
  • -강진군 21.0℃
  • -경주시 20.2℃
  • -거제 20.3℃

글로벌 신무기 거래동향

배너

배너

인도 국방부, 육군 미래 보병전투장갑차 FICV 사업 재개

생존성 향상을 위한 장비 대폭 보강 예정



인도 국방부가 96억 달러 규모의 육군 미래전투장갑차 FICV 설계·제작사업을 위해 인도 업체 10곳에 10월 중순까지 응신할 것을 요청했다. 외국업체와 합작투자 방식으로 국내에서 생산해야 하며, 국방부가 시제품 2종 설계를 위한 전체 비용 80%를 지원하고, 광범위한 야전시험을 거친 후 양산용으로 하나를 선정한 후, 1위 업체는 플랫폼 1,566대를 제작하고, 2위 업체는 동일비용으로 잔여 플랫폼 1,044대를 제작할 계획이다. 

EoI 수령 업체는 BFL사, 마힌드라 디펜스사, L&T사 등이며, 협상 중인 원장비 제작업체는 프랑스 CMI사·넥스터사·탈레스사 및 이스라엘·러시아·영국·미국 업체 등이다. 2012년 발표된 첫 번째 EoI는 4개 입찰업체 중에서 2개 후보업체 선정위한 변수를 결정할 수 없어 취소된 바 있다.

육군의 구소련 BMP-1,2 장갑차를 교체하기 위한 20~22톤급 공중수송 및 상륙 FICV는 대부분이
궤도형이고, 승무원 3명, 탑승보병이 7명이며, 사거리 4~5km인 대전차유도미사일 및 40mm 유탄발사기와 사거리 2km인 부무장 및 7.62mm 동축기관총을 장착할 예정이다. 지뢰와 급조폭발물에 의한 사상자 최소화 설계 및 화생방 방호장비도 장착 계획이다. 

<용어설명>
 ※ FICV : Future Infantry Combat Vehicles




배너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안남숙 화백의 호국 갤러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백승주 의원, '국방비 불용액' 방산업체 지급 추진
‘신성장동력 방위산업 어떻게 할 것인가?’란 주제로 6월 27일(월)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이날 세미나는 백승주 의원실(새누리당, 구미시 ‘갑’) 주최, 국회국방위원회·방위사업청·한국방위산업진흥회·한국방위산업학회 후원으로 개최되었다. 국회 국방위원장 김영우 의원은 “방위산업은 자기 나라를 자기 손으로 지키겠다는 국가적인 의지의 표현입니다. 북한은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극단적인 도발을 해오고 있고, 해외시장에서 우리 방산업체들이 경쟁해야 할 회사들은 너무 거대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방위산업이 신성장동력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전폭적인 관점과 혁신이 필요합니다. 오늘 나온 각종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정책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은 “전쟁터 같은 세계 방산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글로벌 방산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을 정도의 체격과 기술력을 갖추어야 합니다. 방사청은 오늘 토론회에서 개진되는 의견들을 정책에 적극 반영하여 방위산업이 신성장동력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가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한국방위산업학회 채우석 회장은 ‘방위산업의 미래를 위한 패러다임 혁신‘이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