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방/방산뉴스

배너
배너

북한 6차핵실험 응징, 현무 탄도미사일 실사격 훈련

단독 전력으로 정밀 타격 능력 과시 … 한미 연합군 대응 조치도 준비 중

 

북한이 지난 3 6차 핵실험 도발을 한 후, 우리 육군과 공군이 4 6차 핵실험 장소인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를 상정한 미사일 실사격 합동훈련을 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동해안에서 이뤄진 육군·공군 합동 미사일 실사격 훈련에는 사거리 300㎞의 현무2-A 탄도미사일과 사거리 270(정확도 1m)인 공군의 슬램-ER 공대지미사일이 동원됐다. 북한의 도발 원점이 어느 지역이든 상관없이 우리 군이 가진 핵심 무기로 응징한다는 의지를 북한에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현무2-A는 해안에서, 슬램-ER F-15K 전투기에서 각각 1발이 발사됐으며 공해상에 설정한 타깃에 정확히 명중했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탄두중량 500㎏으로 개발된 현무2-A는 최근 탄두 중량이 1.5t가량으로 증대됐다. 이는 미국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탄두 중량의 2배에 달하는 것이다. 지하 관통력이 우수해 북한의 지하벙커를 파괴하거나 피해 반경을 확대할 때 사용된다고 한다. 이 미사일에는 수백 개의 자탄이 탄두에 장착돼 축구장 2개 규모를 초토화할 수 있다.


F-15K에서 발사한 슬램-ER은 북한의 주요 건물과 장사정포 진지, 미사일 기지 등을 정밀타격하는데 동원된다. 하푼 대함미사일을 공대지 미사일로 개조한 것으로 최대 270㎞ 떨어진 목표물을 3m 이내의 오차로 정밀타격할 수 있다. 철근 콘크리트 1.2m를 관통할 수 있는 이 미사일은 군사분계선 근처 상공에서 발사하면 북한 전역이 사정권에 들어간다. 그동안 도발 원점과 지휘·지원세력까지 제거하겠는 우리 군의 의지를 북한의 이번 핵실험에 대해 실거리에 적합한 무기를 동원해 구현한 것이라고 평가된다.


합참 관계자는 "이번 합동 실사격 훈련은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까지의 거리를 고려해 공해상 목표지점을 향해 실시했다" "유사시 적의 도발원점 및 지휘·지원세력에 대한 정밀 타격 능력을 과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실사격 훈련은 한미 연합 무력시위에 앞서 한국군 단독전력으로 실시하였으며, 추가적인 한미 연합군의 대응조치들을 준비 중에 있다. 이번 합동 훈련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잇따른 경고에도 불구하고 6차 핵실험을 감행한 데 대한 강력한 경고 차원에서 실시되었다.

 

<영상출처 : 국방TV 유튜브>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