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방/방산뉴스

배너
배너

공군, 대규모 전역급 종합전투훈련 실시

9월 1일(금)~8일(금), ‘2017년 후반기 소링이글(Soaring Eagle)’ 훈련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장거리 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연이은 군사도발로 한반도 안보 긴장감이 고조된 가운데, 공군은 9월 1일(금)부터 8일(금)까지 제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이하 ‘29전대’)에서 2017년 후반기 소링이글(Soaring Eagle)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소링이글 훈련은 기습 침투하는 대량의 적 항공기를 저지하기 위한 한국공군 단독 대규모 전역급 공중전투훈련으로, 적 도발 상황에 대비한 공군의 확고한 영공방위 대비태세와 즉각적인 응징능력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2008년 처음 도입하여 매년 2회 실시하고 있다.

공중전투사령부 주관으로 실시되는 훈련에는 공군 F-15K, (K)F-16, FA-50, F-4E, F-5 전투기와 KA-1 공중통제공격기, E-737 항공통제기, CN-235 수송기, HH-60 헬기 등 50여대의 항공전력과 500여명의 임무요원이 참가하고 있다.
  
특히 이번 훈련은 전자전 대응, 전술데이터링크 공격 등 최근 아군에 위협이 되고 있는 적의 공격패턴을 시나리오에 반영함으로써 실제 전장과 같은 상황 속에서 진행되고 있다. 또한 훈련에 참가하는 모든 항공기에 ‘공중전투훈련체계 공중전투훈련체계(Air Combat Maneuvering Instrumentation) : 공중전투기동 모의훈련을 위해 항공기의 고도, 속도, 방향, 자세 등 모든 비행자료와 가상무장 발사결과를 3차원으로 실시간 시현하고, 비행 관련 모든 자료들을 녹화하는 훈련체계 파드(ACMI Pod)’를 장착함으로써 임무 조종사는 비행 후 파드를 통해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훈련내용을 분석‧연구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있다.
  
훈련은 각 상황별 시나리오에 따라 아군인 ‘Blue Air(BA)’와 가상 적군인 ‘Red Air(RA)’로 팀을 나누어 진행 중이다. 가상 적군팀은 아군이 적의 공중전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시나리오에 맞춰 북한 공군의 전력과 전술교리, 공중기동을 적용한 침투상황을 조성함으로써, 우리 조종사들이 적의 공중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투기량 연마에 중점을 두고 있다.
  
훈련 첫날인 1일(금)에는 적이 서북도서에 화력도발과 기습강점을 시도한 상황을 가정한 국지도발 대응훈련을 실시했다. 적이 서북도서를 공격하자마자 각 비행기지에 대기 중이던 임무 조종사들은 일제히 비상출격해 공대지‧공대함 공격임무를 완수했고, FA-50과 KA-1 항공기는 적 상륙정에 대한 대함공격으로 적의 서북도서 기습강점 시도를 무산시켰다.
  
4일(월)과 5일(화)에는 적 공중전력의 대규모 저·중고도 침투에 대응한 방어제공(DCA)훈련이 실시됐다. 장거리 공대지 운용무장인 활공형 유도폭탄을 탑재한 적 항공기의 침투상황에서 아군 전력은 패트리어트 포대와의 유기적인 연계 작전을 수행함과 동시에 전술데이터링크를 통한 효과적인 정보공유로 적을 완전히 요격하는데 성공했다.
  
7일(목)에는 지속되는 적 공격 상황에서 적의 핵심전력과 도발원점을 타격하는 대규모 공격편대군 훈련을 실시한다. 이날 훈련에서 아군 전력은 ISR훈련, GPS 전파교란 대응훈련 등 국지도발과 전면전 상황에 대비한 우리 공군의 작전수행능력을 향상시키는데 중점을 두고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제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장 원인재 대령(공사 40기)은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준비를 갖추었다”라며 “막강한 아군의 항공력으로 적을 강력하게 응징해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을 반드시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