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20.4℃
  • -강릉 18.6℃
  • 서울 20.6℃
  • 대전 19.7℃
  • 흐림대구 19.8℃
  • 울산 19.9℃
  • 흐림광주 24.0℃
  • 부산 19.6℃
  • -고창 23.5℃
  • 흐림제주 24.5℃
  • -강화 20.1℃
  • -보은 18.5℃
  • -금산 18.5℃
  • -강진군 22.1℃
  • -경주시 19.1℃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미국, 일자리 급증으로 마약중독자와 전과자도 고용

특히 제조업, 건설업 현장에 일손 부족 심각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즈는 지난 4일 미국 중서부의 회사들을 중심으로 직원 채용시 마약투약 검사를 생략할 뿐 아니라 범죄경력 조회도 미루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고용 분야 전문가들은 폭발적인 경제의 역동성으로 인해 현장의 노동력 수요를 맞추기 어렵기 때문에 벌어진 현상이라고 밝혔다. 

인력공급업체 맨파워 그룹의 북미 지역 사장 베키 프랭키위츠는 ‘기업들이 부족한 노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과자나 은퇴자들에게까지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 노동통계청은 지난해 국내 제조업 분야에서 260,0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났다고 발표했고, 맨파워 그룹은 11년 만에 가장 많은 인력이 건설업 분야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경제 환경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미국의 일부 주에서는 채용시 구직자들의 범죄경력 조회를 금지하는 ‘밴 더 박스 법(法)’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굳이 그 법을 채택하지 않은 주에서도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전과 기록 조회를 보류하고 있으며 성범죄 경력자들에 한해서만 취업에 제한을 두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캠핑용 차량(RV) 산업으로 유명한 인디애나주 엘카알트시(市)의 경우 인력난 해결을 위해 교도소에서 인력을 지원받고 있다.

차량부품 제조업체 '엘카알트 플라스틱사(社)'의 인사과장 수잔 드롭티니는 “우리 회사에는 살인죄로 복역 중인 재소자도 몇 사람 일하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하며 최근 몇 년 사이에 폭발적으로 늘어난 주문 때문에 사람 찾기가 너무 힘들다고 했다.

“그분들 중 몇몇은 사내에서 우수사원으로 평가받고 있다. 자신에게 주어진 두 번째 기회에 대해 매우 감사해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다. 매일 이곳에 출근해 열심히 일하는 그들의 모습은 다른 사원들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라고 수잔은 취재진에게 말했다. 

그녀의 회사는 일반사원 채용시 범죄경력 조회를 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성범죄 관련자만 아니라면 채용 결격 사유가 되지 않는다고 했고, 전과자라도 입사 후 급여나 복리후생 조건은 다른 직원들과 똑같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인디애나주 교정국의 재소자 고용과장 셔먼존슨에 따르면, 현재 엘카알트시의 실업률은 2% 정도를 기록하고 있고 회사들이 재소자들을 고용하는 것은 이 지역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고 한다. 지역의 업체들을 대상으로 재소자들의 취업을 알선하는 한 업체는 ‘현재 회사들로부터 구인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그들이 제시하는 시간당 급여는 15$ 이상이다’라고 했다. 

서부 미시건주에 위치한 캐스캐이드 엔지니어링사(社)는 20년 전 극심한 인력난을 겪었을 때부터 ‘복지수급자들을 직장으로’라는 프로그램을 시작해 현재까지도 전과자들을 고용하고 있는 업체다. 

이 회사의 홍보팀장 케이스 마키는 ‘전과자들은 우리가 새롭게 조명해 봐야 할 인적자원들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의 회사는 직원의 13~14%가 과거 범죄경력이 있거나 기초생활 수급자였으며, 전과자들의 경우 한번 입사하면, 90% 정도가 문제없이 직장생활을 꾸준히 한다고 전했다.


(번역 : 글로벌디펜스뉴스 외신번역기자 이정한)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