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8 (월)

  • -동두천 17.5℃
  • -강릉 17.5℃
  • 박무서울 20.0℃
  • 박무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9.1℃
  • 박무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20.1℃
  • -고창 19.0℃
  • 흐림제주 20.3℃
  • -강화 18.3℃
  • -보은 17.9℃
  • -금산 16.9℃
  • -강진군 18.7℃
  • -경주시 17.3℃
  • -거제 18.8℃
기상청 제공

미국

전체기사 보기
배너


트럼프와 김정은, 우리를 전쟁의 일보직전에서 구하다

빅터 차, 싱가포르 정상회담 아쉬운 점 있지만 평화적인 북핵 해결의 시발점으로 평가

미국의 대표적인 진보성향의 일간지인 뉴욕 타임즈는 지난 12일에 전 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아시아 담당 국장이었고 현재 조지타운 대학교 정치학과 교수인 빅터 차의 ‘트럼프와 김정은, 우리를 전쟁의 일보직전에서 구하다 (Trump and Kim Have Just Walked Us Back From the Brink of War)’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빅터 차 교수는 싱가포르의 정상회담이 트럼프 대통령의 파격적인 방식이라서 아쉬운 점이 있기는 해도 평화적인 북핵 해결의 시발점으로서의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시작이 반이다.”라는 한국 속담이 있다. 어려운 문제에 착수했을 때, 문제의 반절은 이미 해결되었다는 뜻이다. 북한 문제에 관한 트럼프 대통령의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외교 방식에 많은 결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를 인정해야만 한다. 5개월 전 만해도 트럼프 행정부와 나의 대화를 비추어 볼 때, 나는 우리가 엄청난 전쟁으로 이어지는 돌이킬 수 없는 길로 향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군사적 조치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저지하지 못했을 것이다. 대신에, 그것은 일본과 한국에서 수천 명의 미국인을 포함한 수십 만 명의 희생자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