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6.8℃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7.8℃
  • 흐림대구 9.1℃
  • 구름많음울산 9.7℃
  • 구름조금광주 8.6℃
  • 흐림부산 9.5℃
  • 맑음고창 8.2℃
  • 구름많음제주 11.6℃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7.2℃
  • 구름많음강진군 9.1℃
  • 구름많음경주시 10.4℃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미국

전체기사 보기

이혼률까지 치솟게 만드는 코로나 사태

맨하튼 이혼 문의전화 쇄도 자가격리상태 길어지며 심리적 재정적 균형 깨져

지난 3일 뉴욕포스트에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서 많은 부부관계가 깨지고 있는 현실을 주제로 기사 한편이 게재됐다. 비단 감금상태에서 오는 감정적인 이유 뿐만 아니라, 금전적인 이유로 더욱 더 이혼소송이많아졌다는 것이다. 이런 경향성은 뉴욕에서만 있는 일은 아닐 것 같다. 확장시켜보면 각국이 앞다투어 떠들어대는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대응책과 곧 밀어닥칠 "경제대공황"은전세계적으로 수많은 가정파탄과 인간성 파괴의 후유증을 남기지 않을까 염려스럽다. 다음은 기사 전문이다. 갇혀 지내는 뉴요커들의이혼상담문의쇄도로 변호사 사무실 전화통에 불이 나고 있다. 아마도 가정법원이 다시 문을 열면 이혼소송이 쏟아질 것으로예상된다. "사람들이 서로를 참을 수 없다는사실을 깨닫고 있다," 고 맨하튼의 수전 킴벌리 브랙커(SuzanneKimberly Bracker) 변호사는 전했는데, 법조계의 많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벌써부터그녀 또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이혼율 증가를 감지해왔다. "한밤중에 고객한테서 전화를받았다. 자기 남편이랑 공유하는 건 애들 밖에 없는데, 그남자는 자기 애들에 대해 아는 게 하나도 없다는 사실을 이제서야 깨달았다고 했다." 브랙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