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30 (월)

  • -동두천 17.6℃
  • -강릉 24.9℃
  • 연무서울 19.5℃
  • 연무대전 21.0℃
  • 연무대구 21.5℃
  • 맑음울산 22.1℃
  • 박무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21.4℃
  • -고창 19.5℃
  • 박무제주 20.1℃
  • -강화 15.1℃
  • -보은 19.4℃
  • -금산 21.3℃
  • -강진군 18.4℃
  • -경주시 23.0℃
  • -거제 20.5℃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미, ’북한과의 회담 결렬시 北 공격’

미일 회담 기간 중 일본 측에 귀띔



일본의 후지 뉴스네트워크(FNN)는 지난 남북회담 관련 뉴스를 보도하는 동안 들뜬 한반도의 분위기 이면에 흐르고 있는 미국 측의 냉정한 입장을 동시에 전달했다.
 
김위원장은 27일 오전 9시 반경, 65년 전 한반도를 분단시킨 군사경계선을 넘었다. 그리고 남북한 지도자가 만나는 장면이 전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축제와 같은 분위기가 연출되고 많은 희망의 말들이 쏟아져 나왔다.

미국이 무력행사라는 선택지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 관계자는 27일 ‘회담에 나온 김정은이 진심으로 비핵화 프로세스 논의에 임하는 자세를 보이고 있는지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납치, 핵, 미사일 세 가지 현안의 포괄적인 해결을 향한 전향적인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라며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는 남북정상회담을 ‘미북회담을 향한 중간 기점’이라고 표현하는 한편, 김정은이 비핵화에 관련해서 어떤 언급하는지, 일본인 납치문제가 논의의 대상으로 다루어지는지 주목하고 있다고 했다.

일본 정부는 또한 성급한 대화 무드 확산에 대해 경계하고 있는 입장이다.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행동을 검증할 수 없다면 지속적으로 압력을 행사할 필요가 있다’고 못을 박아놓고 있다. 

한편, 지난주 있었던 미일 정상회담에서 미국 측의 참석자가 ‘미북회담이 결렬되면 군사공격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일본 측에 전한 사실이 FNN의 취재에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일본정부는 27일 회담과 미북회담의 결과를 끝까지 지켜보며 미래의 북일정상회담 실현도 모색해 가고 있는 듯 하다고 뉴스는 전했다.


(번역 : 글로벌디펜스뉴스 외신번역기자 이정한)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