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28 (화)

  • -동두천 18.4℃
  • -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1.3℃
  • 구름조금대전 19.4℃
  • 박무대구 19.4℃
  • 박무울산 19.0℃
  • 박무광주 20.7℃
  • 박무부산 19.0℃
  • -고창 19.1℃
  • 흐림제주 20.3℃
  • -강화 19.6℃
  • -보은 17.1℃
  • -금산 17.7℃
  • -강진군 19.2℃
  • -경주시 17.8℃
  • -거제 18.7℃
배너

배너

미군, 디지털 공격 수행 준비 '미흡'

미군은 사이버 공격에 대한 국가 방어 태세는 잘 갖추어져 있으나, 아직까지 디지털 전쟁을 수행할
준비는 되어있지 않다고 고위 국방부 관계자가 밝혔다. 2009년에 창설된 사이버사령부는 공세적인 사이버작전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컴퓨터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이 미흡하다고 언급하였다.

종전에 미군이 공세적인 디지털 활동을 수행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해왔기 때문에 이러한 논평은 이례적인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애쉬튼 카터 미 국방장관은 군을 위한 새로운 사이버전략 검토와 사이버사령부에 보다 많은 투자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발표하였다.

공세적 디지털 작전을 준비하면서, 전쟁법을 준수하고 민간인 사상자 발생을 예방하는 방향으로 사이버 전력을 구축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이와 같은 사례로는 2010년 이란 핵 사업 와해를 목적으로 유포된 스턱스넷(Stuxnet) 웜 바이러스를 들 수 있다. 미 사이버사령부는 군을 지원하기 위해 약 6,000명의 인력 육성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이런 조직을 2016년까지 구축하고자 하였으나, 2018년까지 달성 여부는 아직 불투명한 상태이다.



배너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안남숙 화백의 호국 갤러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