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29 (화)

  • -동두천 15.0℃
  • -강릉 15.1℃
  • 연무서울 14.2℃
  • 구름많음대전 15.2℃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5.3℃
  • 흐림광주 14.8℃
  • 연무부산 14.3℃
  • -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6.4℃
  • -강화 13.2℃
  • -보은 13.3℃
  • -금산 14.4℃
  • -강진군 14.6℃
  • -경주시 15.6℃
  • -거제 15.8℃

방추위, '무인수색차량' 및 '사단정찰용무인기' 전력화

DMZ 등 위험한 지역 감시 및 정찰 등 업무 효율성 증대



방사청은 11일 제91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결과를 발표하였다. 한민구 국방장관 주재로 국방부 회의실에서 개최된 이 회의에서 '2015~2029 국방과학기술진흥실행계획안', '무인수색차량 사업추진 기본전략안', '사단정찰용무인항공기(UAV) 초도생산 계획안'이 상정되었다.


'무인수색차량 사업'은 미래전 양상을 고려하여 기계화 부대의 효율적인 수색 및 경계임무 등을 위한 무인차량을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다. 민간의 우수한 자율주행, 감시정찰장비, 야지자율주행, 대용량 하이브리드기술 등을 융합하여 연구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무인수색차량이 전력화되면 DMZ 등과 같은 위험성이 높은 지역에서 수색 및 정찰 등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사단정찰용무인항공기(UAV) 초도생산사업'은 육군 및 해병대 사단의 공중감시정찰능력 보강을 위해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를 전력화하는 사업이다. 2010년 11월부터 2014년 11월까지 (주)대한항공 주관으로 개발되어 운용시험 평가 결과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2016년부터 전방 사단급 부대에 전력화 될 예정이다.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의 전력화로 사단급 부대는 현재보다 광범위한 지역에 대한 감시정찰능력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무인기가 획득한 표적정보와 사단에서 보유한 타격수단을 연계하여 작전 효율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방부는 작년에 발간한 “‘14~’28 국방과학기술진흥정책서”를 기초로 목표 지향적 국방연구개발 등 5개 분야의 정책 기본방향에 대한 추진계획을 구체화하였으며, ‘15~’29년간 무기체계 연구개발에 필요한 핵심기술(605건)을 제시한 바 있다. 향후 국방연구개발 관련 기관 및 산학연 등이 핵심기술에 대한 소요를 제기하고, 국방기술에 대한 중기계획을 수립하는 등 관련된 분야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방사청은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방산학회 정기총회, '창조경제 실현, 민군기술협력이 정답'
한국방위산업학회(회장 채우석)는 3월 24일(목), 국방컨벤션에서, 국방부, 방위사업청, 방산업체, 학계 등 관계관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6차 정기총회 및 정책토론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제1부 이사회 및 정기총회 제2부 정책토론회, 제3부 만찬 순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정책토론회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김인우 박사 (전,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장)는민군기술협력현황과 발전방향을 주제로 발표하였다.김박사는 민군기술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민군기술협력은 첨단과학기술을 가장 효과적으로 획득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방법이라고 전제하면서 급변하는 미래 안보환경에 대비하고 국가 경제 발전과 창조경제 실현을 위해 국가 과학기술력을 총동원하는 민군기술협력의 전폭적인 확대가 요구된다고 말했다.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고경찬 박사(벤텍스 대표)는 섬유 신소재기술의 국방 분야 적용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고박사는발표에서 우리나라의 섬유 신소재 기술은 세계적 수준이며 많은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하고보온, 발열, 방수 등 가볍고 내구성, 보온성이 뛰어난 첨단 기능성 소재를 군의 피복이나 침구류 ,장구류에 적용하면 장병들의 체력과 전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