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27 (월)

  • -동두천 27.1℃
  • -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8.0℃
  • 소나기대전 25.9℃
  • 소나기대구 21.4℃
  • 울산 22.0℃
  • 흐림광주 22.2℃
  • 흐림부산 20.9℃
  • -고창 22.7℃
  • 제주 18.8℃
  • -강화 25.5℃
  • -보은 26.7℃
  • -금산 25.9℃
  • -강진군 20.4℃
  • -경주시 23.4℃
  • -거제 21.6℃

방위산업의 역사(한국방위산업학회)

배너

배너

방위산업의 태동과 자주국방(13), 율곡사업(‘국방 8개년 계획’)과 기본병기 국산화

방산백서 제1부(13), Chapter 2 '방위산업의 태동과 자주국방'




방산전문 매체 '글로벌디펜스뉴스'는 '한국방위산업학회(회장 채우석)'가 지난 2년간 집필한 '방위산업 40년, 끝없는 도전의 역사' (이하 '방산백서')를 전 국민들에게 널리 보급하여 방위산업에 대한 오해를 불식시키고자 연재하기로 하였습니다. 아래의 전문은 '방위산업 40년, 끝없는 도전의 역사' (이하 '방산백서')의 원문이며, 한국방위산업학회의 동의 하에 게재하는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자주국방을 위해 방산제품 개발에 참여한 민·관····연 관계자와 방산제품 시험 도중 부상 당하거나 순직하신 모든 분들께 격려와 위로의 박수를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제1부 요약>


제1부에서는 우리나라 방위산업의 태동부터 현재의 방위산업에 이르기까지 방위산업과 관련된 주요사건과 이슈 중심으로 정리했다. 우리나라 방위산업은 1960년대 말부터 있었던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과 주한미군 철수 등 한반도 안보환경의 불안정을 극복하고 자주국방을 실현하려는 의지와 열정에서 비롯되었다.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박정희 대통령은 국방과학연구소(ADD)를 창설하고 이어 한국의 최초 방위사업이라 할 수 있는 번개사업과 1차 율곡사업을 시작하여 짧은 기간에 미사일까지 개발하는 성과를 이루었다. 우리나라 경제성장의 기반이 된 중화학공업은 곧 방위산업을 위해 육성되었고 방위산업과 함께 발전했다.

박정희 대통령의 서거와 함께 미사일 개발이 중단되고 국방과학연구소가 축소되는 등 시련의 과정이 있었으나, 2・3차 율곡사업을 통해 방위산업의 기반이 다져지고, 한국형 정밀무기 개발에 대한 도전은 계속되었다. 율곡감사는 방위사업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계기가 되었고, 각 정부별로 이루어진 국방개혁과 획득제도 개선 및 방위력개선사업을 통해 방위산업은 내실을 다지면서 첨단화를 지향해왔다. 2006년 방위사업청의 설립으로 방위산업은 개방과 경쟁의 장(場)으로 진입하는 변혁을 겪게 되었고 국제경쟁력 강화를 모색하는 과정에 있다.






Chapter 2 방위산업의 태동과 자주국방

13. 율곡사업(‘국방 8개년 계획’)과 기본병기 국산화

국방 8개년 계획(율곡계획)

한국군 현대화 문제가 처음 등장한 것은 1965년 5월 박 대통령과 미국 존슨 대통령이 워싱턴 회담에서 한국군을 월남에 파병하는 대신에 사전협의 없는 주한미군 감축금지 및 한국군 현대화에 관한 원칙에 합의한 뒤 그에 따라 1966년 3월 7일 당시 주한미대사 브라운(W. G. Brown)이 우리 외무부 장관에게 써준 이른바 ‘브라운 각서’를 통해서였다. 브라운 각서에는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 및 경제원조 등에 관한 14개 조항으로 된 미국 정부의 보장과 약속이 담겨 있었는데, 그중에는 “한국군현대화계획을 위해 상당량의 장비를 제공하고, 탄약 병기창 시설을 확장한다”는 등의 내용으로 한국군 전반의 장비 현대화를 약속한 조항도 포함되어 있었다.

그러나 브라운 각서에 의한 한국군현대화계획은 전혀 실행에 옮겨지지 않았다. 1970년 8월 애그뉴 부통령 방한 이후 주한미군 철수가 가시화됨에 따라 국방부는 주한미군의 감축에 대비하여 ‘한국군 현대화 5개년 계획(1971년~1975년)’을 수립했다. 이를 통해 일부 한국군 장비를 신형으로 교체하고 베트남 파병 한국군의 장비를 확보하는 등의 일부 효과는 있었다. 그러나 미국이 약속한 무상지원(15억 9,600만 달러)이 9억 8,800만 달러 이외에는 FMS 차관으로 변질되는 등 ‘한국군 현대화 5개년계획’은 목표달성에 차질을 빚고 있었다. 

결정적으로 1973년 1월 박정희 대통령이 중화학공업화를 선언하면서 우리 군의 장비 현대화 계획과 방위산업은 새 국면은 맞게 되었다. 1973년 4월 19일 박정희 대통령이 당시 ‘을지연습 ’73’ 순시를 위해 국방부를 방문했을 때, 합동참모본부는 ‘국방지휘체제와 군사전략’을 보고했는데, 그 자리에서 박정희 대통령은 다음과 같은 요지의 지침을 시달했다.






이와 같은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합참은 합참본부장 이병형 중장이 주관하고 전략기획과장인 임동원 대령(전 국가정보원장)이 실무책임자로 1973년 4월부터 7월까지 3개월에 걸쳐 ‘합동기본군사전략’ 초안을 작성했고, 이를 근거로 ‘군장비 현대화계획 작성지침’을 육・해・공군에 하달하여 각 군별로 전력증강계획을 작성하게 했다. 각군에서 작성한 계획안을 종합하여 1974년부터 1981년을 대상기간으로 하는 ‘전력증강 8개년 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은 1974년 2월 25일에 보안유지를 위해 서울 홍릉의 국방과학연구소에서 군 수뇌부가 참여한 가운데 박 대통령에게 보고하여 재가를 받음에 따라 대한민국 최초의 자주적인 전력증강계획이 되었다. 이 계획은 당초 30년으로 기획하여 전력증강계획의 1단계를 10개년(1974년~1983년) 계획으로 설정하려 했으나, 정부의 3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1972년~1976년) 및 4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1977년~1981년)과 순기를 맞추기 위해 1981년에 1단계를 완료하는 8개년 계획으로 확정되었다.

‘전력증강 8개년 계획’은 철저한 보안 유지를 위해 위장명칭을 ‘율곡사업(栗谷事業)’으로 명명했다. 충무, 을지, 아사달 등 여러 후보 이름 중에서 율곡(栗谷) 이이(李珥) 선생의 사상을 전력증강사업에 담는 것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여 율곡이라는 이름을 선택하게 되었다. 율곡 이이 선생은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10년 전에 왜(倭)의 위험을 인식하고 “국세의 부진함이 심하니 10년이 지나지 않아 마땅히 토붕(土崩)의 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언하고, 이른바 ‘십만양병론(十萬養兵論)’을 주장했다. 

율곡이이의 십만양병론은 서애(西厓) 유성룡의 반대 등으로 실현되지 못했지만, 평시에 국방을 튼튼히 해야 국가를 보호할 수 있다는 ‘유비무환(有備無患)’의 사상이 담겨 있어서 마땅히 그 뜻을 본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여 ‘전력증강 8개년 계획’을 ‘율곡사업’이라 명명했던 것이다. ‘전력증강 8개년 계획’은 이후 주로 ‘국방 8개년 계획’으로 통용되어왔다. 그리고 율곡사업과 율곡계획이라는 용어는 혼용해서 쓰였는데, 율곡계획은 국방 8개년 계획 자체를, 율곡사업은 그 계획에 담겨서 추진된 전체 사업을 통칭하는 개념으로 쓰였다.

당시 합참 전략기획국장으로 최초의 율곡계획을 대통령에게 보고했던 고(故) 이재전 장군은 “돌이켜보면 초기 율곡계획의 창시자는 이병형 합참본부장이었다. 한신(韓信) 합참의장이 이 장군을 적극 뒷받침해주었다. 임동원 대령이 기본전략을 수립하고 기본계획 작성 및 집행단과의 연결을 전담했다. 나는 기본계획을 발전시키는 데 조금 참여하고 2차 수정계획을 만들어 대통령에게 보고했을 뿐이다. 그 밖에 ‘율곡’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민간인은 오원철 전 경제제2수석비서관과 최광수 전 국방부 차관이다”라고 회고했다. 물론 박정희 대통령은 논외(論外)이다.

국방 8개년 계획(율곡사업)의 요지는 다음과 같다. 





율곡계획이 거의 완성되어가던 중에 1974년 2월 15일 10시 25분경 백령도 어선사건(‘수원호’사건)이 발생했다. 인천에서 출항하여 백령도 근처 공해상에서 홍어잡이를 하던 수원 32호가 북한의 군함에 격침되고 수원 33호는 강제로 납치된 사건이다. 그 직후에 국방부는 서해 5도의 요새화 등 여러 가지 긴급대책을 보고했는데, 그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방위성금을 대대적으로 모금하라고 지시하면서 율곡사업의 추진 방침 및 절차에 관한 지침을 다음과 같이 하달했다.





한편, 지만원 씨가 작성한 “율곡 10년 평가”라는 자료에는 율곡사업에 대한 대통령 지침이 “가용 국방비는 GNP의 4.5%로 할 것, 운영유지비를 우선으로 하고 여력으로신규투자를 할 것, 전력증강의 우선순위는 방공력, 공군력, 예비전력, 해군력 순으로 할 것, 국내생산 위주로 추진하고 불가피한 장비만 해외구매할 것, 장기계획은 청와대 경제비서관실에서 담당하고 총괄통제는 청와대 특별연구분석팀에서 담당할 것”등으로 되어 있다.

국방부는 후속 조치사항에 대해 1974년 3월 15일 대통령의 재가를 받았다. 율곡사업과 관련된 각 기관들은 업무는 청와대 경제비서관실이 장기 국방비 추세 및 연도별 가용 국방비 규모를 판단하고, 국방부가 국방운영유지비 판단 및 연도별 소요를 산출하며, 합참은 전력투자비 소요를 제기하고 사업의 우선순위를 정하며, 특별연구분석팀을 두어 종합분석 및 평가를 담당하게 했다.

율곡사업을 추진할 기구로는 국방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합동참모본부장, 군수차관보, 국방과학연구소장, 청와대 경제제2수석비서관, 이 4인을 위원으로 하는 ‘5인 위원회’를 국방부에 두도록 하고, 각 군에는 ‘율곡집행단’을 두었다. 사업 추진체계는 각 군의 율곡집행단이 사업계획서를 작성하면 국방부 5인 위원회에서 심의 및 의결을 하고, 국방부 장관, 국무총리 및 대통령의 결재를 받도록 했다. 

사업 집행은 각 군의 율곡집행단이 하도록 했다. 국방부의 ‘5인 위원회’는 1975년 7월 경제기획원 차관이 추가되어 ‘6인 위원회’가 되었고, 1978년 1월 19일에는 총리실 행정조정실장, 국방부 관리차관보, 인력차관보, 방산차관보 등 4인이 추가되어 ‘10인 위원회’가 되었으며, 1978년 11월 23일 대통령령으로 ‘전력증강추진위원회(전증위)’가 되었다. 5인 위원회(후에 전증위)의 사무는 국방부 투자사업조정관실에서 맡았다.

첫 번째 열린 국방부 5인 위원회에서는 율곡사업의 운영방침이 논의되었는데, 율곡사업의 기본계획을 합참에서 수립하고 사업의 집행방침은 ‘조기 획득, 성능 보장, 경제성 보장’의 3대 원칙으로 설정했다. 박정희 대통령은 국방부에서 올라오는 율곡사업을 안건마다 심의할 수 있도록 청와대에도 5인 위원회를 구성했다. 안보담당 특별보좌관, 경제담당 특별보좌관, 정무, 경제제1・경제제2수석비서관이 위원들이었다. 회의 때는 육・해・공군 참모차장들이 배석했다.

박 대통령은 “방위성금은 국민이 나라를 위해 바치는 정성”이라며 “조금이라도 허실이 있거나 하자가 있으면 안 된다”고 늘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율곡사업을 구상 및 입안했고, 매사업의 집행 때마다 사업의 필요성 및 타당성과 예산의 적절성 등을 외화 지불의 세세한 부분까지 직접 꼼꼼히 따져서 집행을 재가했다. 그에 따라 재가하지 않은 사업도 여럿 있었다.






율곡사업은 국회의 심의 과정 없이 추진된 비밀사업이었다. 국회 심의가 없으면 사업이 독단적으로 흐르거나 투명성이 약해질 수 있는 위험이 있다. 이런 취약점을 보완하여 국방부에 집행방침 및 절차와 5인 위원회 등 집행승인체제를 구축하고 경제관료가 포함된 청와대 5인 위원회를 거쳐서 심도 깊은 심의 과정을 거치게 했다. 뿐만 아니라 1976년 5월 14일에는 국방부 특명검열단에 율곡사업 집행에 대한 감사임무를 맡겼다.

이러한 절차와 감사 과정을 거치도록 조치한 것은 일반예산의 심의 및 감사 절차와 과정을 국방부 차원에서 그대로 밟게 함으로써 사업의 충실도를 높일 뿐만 아니라 부정을 방지하려는 의도가 강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1차 율곡사업 - 기본병기의 국산화

1974년 2월에 착수된 1차 율곡사업의 예산은 15억 2,600만 달러였으나, 같은 해 6월 12일에 1차 수정계획에서 16억 6,800만 달러로 증액되었고, 2개월 후인 8월 8일에 다시 ‘1-1수정계획’을 통해 21억 4,000만 달러로 증액되었다. 율곡사업 예산을 확보하는 것이 그 당시 국내 사정으로는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 

율곡사업을 제대로 추진하려면 GNP의 7%는 되어야 하는데, 정부안은 4~5%에 불과해 여러 가지 고심끝에 방위세법이 등장했다. 율곡사업은 절박했던 당시의 안보상황에서 온 국민과 기업, 언론사들이 하나가 되어 이루어낸 값진 결과라는 점에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방위세법이 공포된 직후인 1975년 7월 18일 율곡사업은 ‘2차 수정’을 하여 총 38억 4,500만 달러로 증액되었다. 월남 패망에 따라 안보위협의식이 가중되고, 물가상승과 당시 1차 석유파동이 일어난 데 대한 보완 조치였다. 이 ‘2차 수정계획’이 실질적인 율곡사업의 뼈대를 이루었다. 

이듬해에는 북한도 전력증강을 가속하는 분위기가 감지되었고, 국방운영유지비로 추진하던 노후장비대체사업을 율곡사업에 포함시키게 된 데다가, 신설된 방위세금을 활용할 수 있게 된 점을 고려하여 1976년 7월 26일 율곡사업의 ‘3차 수정계획’이 이루어졌다. 

이때는 전력증강 목표를 ‘1980년까지 방위전력을 완성’하는 것으로 수립하고 투자비 규모를 46억 6,200만 달러로 증액하여 확정했다. 방위세법은 율곡사업의 안정적인 추진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1977년에 미국 카터 대통령이 주한미군을 철수시키는 공약을 하고 당선되면서 우리나라는 주한 미 2사단 철수에 대비한 조치가 필요했다. 박정희 대통령은 주한미군 철수로 인한 공백을 메우는 전력보완 소요를 율곡사업에 반영하도록 지시했다. 

합참은 주한미군 철수에 대비한 전력보완 소요 확보를 위해 ‘30계획’을 수립하여 대통령에게 재가를 받았다. 박 대통령은 합참이 제기한 전력보완 소요 중에서 6억 달러 규모는 기존 율곡사업의1978년~1980년 계획을 보완하여 확보하고, 나머지 보완 소요는 1981년 이후의 새로운 계획에 포함하여 추진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율곡사업은 ‘4차 수정’이 이루어져 약 50억 달러 규모로 조정되었다. 

4차 수정계획 때부터는 종전에 불변가 계획으로 해오던 것을 경상가 계획으로 변경하여 보다 현실성 있는 계획으로 발전시켰다. 한편 주한미군 철수에 따른 전력보완을 위해 국방부가 ‘30계획’을 작성하여 대통령에게 보고할 때 비용 충당을 위해 전력증강투자비의 규모를 GNP의 7% 수준으로 증대시켜줄 것을 건의했는데, 박 대통령은 “군사력 증강과 함께 경제건설도 중요하다. 군사력 증강 때문에 경제건설이 지장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분명히 선을 그음으로써 그 이후 국방비는 GNP의 6% 이내 규모로 한정되었고, 그 국방비 규모 내에서 한정된 범위의 전력증강이 추진되었다.

이듬해인 1978년 9월에 중거리 유도탄 ‘백곰’의 발사시험이 성공하면서 율곡계획의 5차 수정이 있었으나, 수정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1차 율곡사업이 수행된 1974년부터 1981년까지 8년 동안 지출된 전력투자비는 총 3조 6,076억 원이었으며, 그중에서 차관원리금 상환액 4,674억 원을 제외하면 실제로 전력증강에 투자된 비용은 3조 1,402억 원이었다. 

군별로는 육군에 1조 3,601억 원(43.3%), 해군에 4,970억 원(15.8%), 공군에 6,892억 원(22%), 공통 사업에 5,939억 원(18.9%)이 사용되었다. 1차 율곡사업의 전력증강 목표는 당시만 해도 우리 군의 전력이 북한에 비해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절대적으로 열세한 수준이었기 때문에 ‘대북 방위력 확보’에 중점을 두었다. 노후 장비를 대폭 교체하고, 지상 기동력과 화력의 현대화, 수상 전력의 현대화, 항공 및 방공전력증강, 전투사단 개편, 전방진지 축성, 국방연구개발 및 방위산업의 육성 등 거의 모든 재래식 무기를 현대화하고 증강하는 전방위적인 전력증강이 이루어졌다.

육군의 경우에는 M1 소총과 카빈 소총이 모두 M16 소총으로 대체되고, LMG 기관총이 M60 기관총으로, M47 및 M48계열의 구형 전차가 M48A3K/5K 성능개량 전차로 대체되고, 105mm 및 155mm 야포가 사거리 연장된 신형 개량포로 대체되었다. 미국제 M48 패튼(Patton) 계열의 전차에 105mm 강선포, 디젤엔진, 국내개발 사격통제장치(LTFCS) 등을 장착하는 전차 성능개량 경험은 나중에 K1 전차 개발의중요한 자산이 되었다. 육군의 전력증강은 재래식 기본병기를 모두 국산화하고, 부대의 기동력과 화력을 강화시키는 방향으로 추진되었다.






육군 항공도 10여 대의 헬기와 O-1(L-19) 정찰기를 보유하고 있었으나 1976년부터 500MD 경헬리콥터를 기술도입생산하면서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대폭 전력이 향상되었다. 500MD는 1999년까지 약 300여 대가 생산되었다. 1차 율곡사업 기간에는 장비의 현대화와 함께 사단구조도 개편하여 전투사단과 예비사단의 2원화 체제에서 전투사단, 전투준비사단, 후방경비사단의 개념으로 바뀌었다가 다시 상비사단,동원사단, 향토사단의 개념으로 발전되었다. 병력 위주의 부대구조에서 장비의 비중이 대폭 증대된 부대구조로 바뀌면서 기동력과 화력이 크게 증대되었다.

해군은 건군 이래 소수의 연안 경비함과 선령이 30년이 지난 기어링(Gearing)급 구축함 9척을 미국으로부터 제공받아 페인트칠을 다시 하여 주력함으로 운용하고 있었다. 1975년 7월 박정희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구축함 건조를 추진하여 1978년 4월 기본 설계가 완료되었고, 1980년 4월에 최초의 한국형 전투함인 2,000톤급의 울산함(FFK-951)이 진수되었고, 1981년 1월에 취역했다.

고속정으로는 미국의 고속정을 성능개량한 백구급 미사일 고속정이 1975년 3월부터 1978년까지 9척이 취역했다. 1978년부터 코리아타코마 등에서 백구급 고속정을 축소시킨 참수리 고속정을 개발하여 모두 75척을 건조했다. 해군은 이러한 대・중・소형의 고속정과 전투함으로 무장함에 따라 연안작전을 중심으로 한 해상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면모를 어느 정도 갖추게 되었다.

공군은 6・25전쟁이 끝난 후 1955년 미국으로부터 도입한 약 120여 대의 F-86세이버(Sabre) 전투기를 주력 전투기로 운용하고 있었는데, 1차 율곡사업을 통해서 F-4D/E 팬텀(Phantom) 추가 도입 및 KF-5E/F(제공호) 국내 조립생산에 착수했다. 

최신예 전천후 전폭기인 F-4 팬텀기는 1968년의 1・21사태 및 푸에블로호 납치사건 등으로 남북이 첨예하게 대립하던 시기인 9169년 8월에 이미 F-4D형 18대를 도입했고 1차 율곡사업을 통해 추가로 도입하여 우리 공군이 도입한 F-4D는 총 92대, F-4E는 총 66대였다.78 제공호는 1980년 12월에 1호기가 제작되었고, 이후 1986년까지 KF-5E 48대와 KF-5F 20대, 총 68대가 생산되었다.

1974년 1차 율곡사업 착수 당시 북한과 비교했을 때 한국군의 전체 전력은 북한의 50.8%(육군은 60%, 해군과 공군은 각각 40% 수준)이었는데, 1981년경에는 약 54.2% 수준으로 향상되었다. 생각보다 북한의 전력을 따라잡기 어려웠던 것은 북한이 우리보다 12년 정도 앞서 전력증강에 착수한 데다가 그 이후로 그들 역시 지속적으로 전력증강을 추진해왔기 때문이다.


< 전편 - 우리나라 중화학공업과 방위산업 >
< 다음편 - 방산기술의 발전 >


                                           < 연 재 순 서 >


PART 1 방위산업의 역사 / 서우덕 •16

Chapter 1 방위산업이 태동되기까지 •19

1. 1・21사태(김신조사건)•19
2. 미국 푸에블로호 납치사건•21
3. 울진·삼척 무장공비 침투사건•23
4. 미군 정찰기 격추사건•24
5. 닉슨 독트린과 주한미군 철수•26
6. 자주국방과 방위산업: 불가피한 선택•29


Chapter 2 방위산업의 태동과 자주국방•31

1. 방위산업을 향한 첫발•31
2. 국방과학연구소(ADD)의 창설•35
3. 최초의 방위사업: 번개사업•47
4. 초기 방위산업 시설 및 공업단지•51
5. 방위산업 육성의 밑그림과 제도 구축•55
6. 우리나라 중화학공업과 방위산업•64
7. 율곡사업(‘국방 8개년 계획’)과 기본병기 국산화•81
8. 방산기술의 발전•90
9. 방산기술인력 양성•102
10. 한국방위산업진흥회의 설립•111


Chapter 3 방위산업의 시련과 도전•119

1. 핵개발•119
2. 미사일 개발•127
3. 전두환 정권과 국방과학연구소의 구조조정•141
4. 획득환경과 제도의 변화•144
5. 2차 율곡사업과 한국형 무기체계 개발•146


Chapter 4 방위산업의 안정과 성장•149

1. 3차 율곡사업과 첨단전력 확보•149
2. ‘818 군구조 개편’과 전력・획득조직 개편•151
3. 한국방위산업학회의 설립•153
4. 율곡사업 감사•158
5. 국외도입사업과 무기중개상•164
6. ‘문민정부’와 ‘국민의 정부’의 방위력개선사업제도 개선•168


Chapter 5 방위산업의 경쟁과 도약•178

1. 국방획득제도개선과 방위사업청 신설•178
2. ‘국방개혁 2020’과 전력증강 방향•184
3. ‘국방개혁 307계획’•189
4. 방위산업 신경제성장 동력화•192
5. 업체 주관 개발의 활성화와 글로벌 도약의 시작•915
6. 방위사업의 투명성•198
7. 방위산업은 그래도 꿋꿋하다•201



PART 2 방위산업의 발전과 성과 / 서우덕.장삼열 •202

Chapter 1 방위산업 정책 및 제도의 변천•205

1. 방위산업 발전의 시대 구분•205
2. 역대 정부의 방산 육성정책•209
3. 국방획득조직의 변천•225
4. 국방획득 의사결정 기구의 변천•245
5. 방위사업수행체제의 발전•251
6. 방위산업 보호·육성정책•261
7. 방위산업의 개방 및 경쟁체제화•274


Chapter 2 분야별 방위산업 형성과 발전•283

1. 탄약 업체•283
2. 기동・화력장비 업체•288
3. 함정건조 역사와 함정 업체•296
4. 항공기 생산・정비 업체•308
5. 유도무기・로켓 업체•321
6. 통신장비 업체•327
7. 지휘통제(C4I)체계/전투체계 업체•333
8. 감시정찰 분야 업체•338
9. 화생방 분야 업체•344


Chapter 3 방위산업의 성과•346

1. 국산 명품 무기체계•346
2. 우리나라 방위산업의 현황 및 위상•349
3. 방산수출•356
4. 방위산업의 기술파급 및 산업파급효과•360


Chapter 4 우리 방위산업의 특징과 발전 방향•372

1. 우리 방위산업의 특징•372
2. 방위산업 발전 방향과 전망•377



PART 3 국산 무기체계의 개발 / 신인호 •380

Chapter 1 소화기•383

1. 개인화기•383
2. K3 / K12 / K6 기관총•388
3. 유탄발사기와 소총의 복합화•393
4. 복합형 소총 - 세계 최초 개발•936
5. 특수목적 소총과 권총•399

Chapter 2 화력무기•402

1. 견인포•402
2. 자주포•408
3. 탄약운반장갑차•420
4. 박격포•423
5. 다연장로켓•428

Chapter 3 기동무기•432

1. 전차•432
2. 장갑차•450
3. 차륜형 장갑차•473
4. 상륙돌격장갑차•476

Chapter 4 함정•482
1. 수상함•482

Chapter 5 항공기•513

Chapter 6 유도무기•540

1. 지대지유도무기•540
2. 순항미사일•546
3. 스마트폭탄 KGGB•560
4. 어뢰•562

Chapter 7 방공무기•580

1. 대공포•580
2. 대공유도무기•589

Chapter 8 지휘통제 및 통신•601

1. 통신장비•601
2. 두뇌와 중추신경 C4I•613
3. 데이터링크 - 네트워크 중심 작전환경 구현•166

Chapter 9 무인체계•621

1. 로봇과 무인(無人)•622
2. 병사도 디지털 환경에 연동•628
3. 무인수상정 및 무인잠수정•631
4. 하늘의 로봇, 무인항공기•634
5. 경제성도 높이고 전투효과도 올린다•641

Chapter 10 감시정찰 및 전자전 무기체계•642

1. 전자전 체계 •643
2. 레이더 체계•646
3. 합성개구레이더(SAR) 체계•651
4. 전자광학/적외선(EO/IR) 센서•652
5. 수중감시체계•658



배너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안남숙 화백의 호국 갤러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