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1.9℃
  • 맑음고창 -4.1℃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7.1℃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3.9℃
  • 구름조금거제 -0.5℃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이철희 의원, 해상작전헬기 2차사업 탄력

방사청, 4차 선행연구 없이 진행하기로 결정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비례대표)에 따르면 몇 년째 제자리 걸음이던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이 4차 선행연구없이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이미 세 차례 실시한 결론을 바탕으로 사업추진기본전략을 세우기로 했기 때문이다.  

해상작전헬기는 북한 잠수함에 대응하는 대잠능력의 중요한 전력으로 알려진다. 우리 군은 2002년 이후 대잠작전 개념에 해상작전헬기를 포함했지만, 아직도 해상작전헬기 소요를 충분히 채우지 못하고 있다. 이에 해상작전헬기사업은 대잠능력 강화의 일환으로 해상작전헬기 20대를 일괄 도입하려했다.

하지만 2011년 사업추진기본전략을 승인하면서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는 우선적으로 해상작전헬기 8대만 도입(1차 사업)하고 KAI의 육군용 수리온 항공기 시험평가 결과가 나온 후, 잔여 12대를 수입하거나 연구개발하기(2차 사업)로 결정했다.

2차 사업은 2012년부터 선행연구만 벌써 세 차례 했으며, 곧 4차 선행연구를 추진할 것이라고 알려졌었다. 이미 진행된 세 차례의 선행연구가 모두 국외구매 결과로 나온 상태여서 결국 2차 사업은 세 차례의 선행연구 진행으로 인해 3년 이상 지체된 상태였다.

1차 사업은 국외구매로 결정되어 이미 4대의 와일드캣은 인도되었고 잔여 4대는 올 연말에 인도될 예정이다. 2차 사업은 선행연구 세 차례를 통해 국외구매와 국내연구개발 중에서 해상용 수리온 개발의 어려움과 전력화시기 지연 등의 이유로 국외구매를 결과로 냈다.

이 의원은 방사청이 4차 선행연구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해 들었다면서 “대한민국 방위산업 기술발전을 위해서 국내연구개발은 매우 중요하고 적극 찬성한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어느 때보다도 북한 SLBM과 잠수함 대응에 준비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은 지난 1~3차 연구 결과의 성능, 예산, 전력화 시기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사업추진기본전략을 수립하게 된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