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2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배너
배너

공군, 2017년 방공유도탄 사격대회 개최서 '천궁' 공개

지대공유도미사일 ‘천궁’ 최초실사격…약40km 떨어진무인표적기명중




공군 방공유도탄사령부(이하 ‘방공유도탄사’)는 11월 2일(목), 대천사격장(충남 보령시)에서 ‘2017년 방공유도탄 사격대회’를 실시했다. 방공유도탄 사격대회는 적 항공기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방공유도탄부대의 전투력을 향상시키고 방공대비태세를 점검하고자 실시하는 연례적인 공군의 지대공 실사격대회다.
 
이번 대회는 방공유도탄사 예하 10개 부대의 작전요원 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영공을 침범한 적 항공기를 방공유도무기로 격추하는 상황을 가정하여 중거리 유도미사일인 천궁‧패트리어트, 단거리 유도무기인 미스트랄, 발칸의 실사격으로 진행됐으며, 원거리에서 침투하는 적 항공기를 실제상황과 같이 시현하고자 무인표적기를 운용했다.
 
특히 이날 최초 실사격한 천궁은 발사 직후 공중에서 2차로 점화한 뒤 마하 4.5(약 5,500km/h)의 속도로 날아가 약 40km 떨어진 표적을 정확히 명중함으로써 적 항공기에 대한 요격 능력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천궁은 국방과학연구소(ADD)와 정부 주도 하에 국내에서 개발된 최신 방공유도무기체계로, 기존의 방공유도무기와는 달리 콜드런치 Cold launch(수직으로 발사된 미사일을 공중에서 점화‧비행하는 방식)
방식으로 발사된 후 목표물을 타격한다. 즉, 수직발사관에서 미사일을 밀어낸 뒤 공중에서 점화한 추진력으로 비행하여 목표물을 타격함으로써 발사대를 움직이지 않고 360도 모든 방향의 적과 교전이 가능하다.

이번에 실사격한 천궁은 기본형(Block-Ⅰ)으로 적 항공기 요격용으로 개발되었다. 軍은 추가적인 성능개량 사업을 통해 적 탄도탄 요격 능력을 갖춘 천궁 개량(Block-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도 대회에 참가한 방공유도탄 일부 부대는 200여km가 떨어진 사격장까지 발사대, 통제소, 레이더 등 발사장비 일체를 이동·전개하는 훈련을 병행함으로써 사격기량 뿐만 아니라 기동능력을 포함한 종합적인 전술 향상을 도모했다.
 
천궁 첫 실사격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공군 포대장 이승준 소령(만 41세)은 “이번 실사격을 통해 적 항공기에 대한 천궁의 정확한 타격능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계속되는 적 도발에도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확고한 방공대비태세 유지에 혼신의 노력을 다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