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0 (월)

  • -동두천 9.6℃
  • -강릉 11.8℃
  • 구름많음서울 13.8℃
  • 구름많음대전 11.8℃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9℃
  • 구름많음광주 14.5℃
  • 구름조금부산 16.0℃
  • -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8.5℃
  • -강화 9.8℃
  • -보은 10.1℃
  • -금산 9.9℃
  • -강진군 13.4℃
  • -경주시 12.4℃
  • -거제 16.7℃
배너
배너
배너

퀸텟시스템즈, IoT 토탈솔루션 ‘아이시그널’ 선보여

기업의 미래 먹거리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단기간 내 도입 가능한 ‘아이시그널’




퀸텟시스템즈(대표 박성용, www.quintet.co.kr)가 오는 10월 12일(수)부터 14일(금)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6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IoT Korea Exhibition 2016)’에 참가해 기업용 IoT 토탈솔루션 ‘아이시그널(iCIGNAL)’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아이시그널은 기업의 옴니채널(omni-channel) 전략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다. 즉, 온·오프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형태의 소비 방식에 기업이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해주는 IoT 기반 토탈솔루션이다. 

가령 대형마트 기업이 아이시그널을 도입할 경우, 통합솔루션 하나로 소비자의 스마트폰에 깔린 관련 앱을 자동으로 인식해 그에 맞는 서비스(할인쿠폰, 이벤트 알림 등)를 제공할 수 있다. 

이러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것은 비콘, NFC, Wi-Fi, 지오펜스 등 다양한 IoT 채널을 활용해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IoT API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이를 더욱 활용해 고객의 즉각적인 반응 분석 및 다른 서비스로의 전환 등의 보다 정교한 마케팅을 펼칠 수 있다. 

이 같은 마케팅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빅데이터 분석이 중요하다. 아이시그널은 수집한 빅데이터를 정규화 및 패턴 학습을 거쳐 실시간 이벤트 처리와 분석을 가능케 해준다. 

특히, 사용자가 스마트폰의 Wi-Fi, 위치, 블루투스, NFC 등을 활성화해야만 사용자의 방문·이탈 사실 및 거리를 인식할 수 있던 기존의 제약사항을 넘어서서, 사용자의 스마트폰의 활성·비활성 여부와 무관하게 사용자를 인식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을 이번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에서 선보인다. 

퀸텟시스템즈의 아이시그널의 독보적인 기술을 활용할 경우 사물인터넷을 이용한 대고객 서비스에 있어서 사용자의 기능 활성화라는 제약사항이 없어짐으로써, 다수의 사용자를 서비스 대상자로 확보할 수 있어서 사물인터넷 시장의 커다란 이정표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아이시그널의 또 다른 특징은 도입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이 매우 짧다는 것이다. 클라우드 계정 생성과 모바일 SDK를 적용함으로써 5일 내에 적용하여 서비스를 펼칠 수 있다. 무엇보다 일원화된 IoT 서비스 통합 관리해주는 ‘아이시그널 IoT 매니저’도 제공한다. 

여기에는 플로어·섹터 관리, IoT 센서·디바이스, 워크플로우·할당 룰 관리, 템플릿 기반 콘텐츠 작성, 대시보드 제공, 다양한 통계·분석 레포트, 지오펜스 관리, 인도어 맵 관리 등이 담겨 있다. 
 
아이시그널은 소비자의 위치(소지한 모바일 기기) 인식하는 것이 서비스의 기본 구조이기 때문에 상점, 병원, 공항, 교육, 레저, 빌딩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물품에도 위치 기반 시스템 적용이 가능하므로 물류센터에서 납품·입고·보관·출고·배송 등의 프로세스에 활용할 수 있다. 

퀸텟시스템즈는 국내 최초로 사물인터넷을 CRM 관점에서 접근하여 대고객 서비스를 단기간 내에 구축할 수 있는 솔루션(iCIGNAL IoT)을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그 동안 사물인터넷 시장의 커다란 걸림돌로 여겨졌던 사용자의 기능 활성화 이슈를 해결하는 기술을 선보임으로써, 국내외 사물인터넷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는 전환점을 가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채우석 박사의 국방정책


많이 본 영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