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4.1℃
  • 흐림광주 5.8℃
  • 맑음부산 4.8℃
  • 흐림고창 4.9℃
  • 연무제주 9.2℃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3℃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박원순시장 아들 박주신, 법정증인 채택 “출석(?)”

11월 21일 오후 3시, 법원의 증인 소환 명령 떨어져




애국단체총협의회 사이버감시단 김상진 단장은 11월 21일 오후 3시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에 대한 3번째 법원 소환 명령이 떨어졌다며 즉각적으로 박주신은 출석해야 한다고 26일(토) 백범 김구 기념관 앞에서 밝혔다.

김 단장은 성명서를 통해서 “이번이 3번째 법원의 증인 소환 명령이다. 박원순은 국감장에서 법원의 명령을 따른다고 했다. 그런데 서울시 직원을 이용 박주신이 어디 살고 있는지 모른다고 하고, 방송에 나와서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이중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박원순은 민변을 이용하여 남대문 경찰서에 수십, 수백명을 박주신 관련해서 고발해 놓았다. 그리고 피고인을 포함하여 MBC, 뉴데일리, 강용석 등에 10억 원이 넘는 민사소송을 제기하였습니다. 그러면 박주신을 보여줘야 한다.”라고 밝혔다.





또 김단장은 “서울시장이라는 사람이 법을 폭력을 앞세워 시민과 언론에 좌물쇠를 채우고 있다. 박원순이 현대판 유신 독재를 하고 있다. 작년 8월 13일 시민 1021명이 박주신을 병역법으로 고발했는데, 중앙지검 이정배 검사는 아직도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 검찰이 박원순의 시녀 노릇을 하고 있다. 언론이 박원순 아들 박주신 이야기만 나오면 다들 도망가기 바쁘다. 그 많던 좌파매체들은 다 어디로 가고 박원순 시장 아들에 대해서는 한 번도 취재를 하지 않는가? 좌파매체들도 박주신 건에 대해서 기자의 양심을 걸고 취재를 하라.”고 밝혔다. 26일(토)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는 도올 김용옥과 박원순 시장이 참석한 토크콘서트가 개최되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