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13 (수)

  • -동두천 28.0℃
  • -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조금대전 30.2℃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27.2℃
  • -고창 27.9℃
  • 박무제주 26.4℃
  • -강화 27.6℃
  • -보은 28.7℃
  • -금산 29.7℃
  • -강진군 28.3℃
  • -경주시 30.6℃
  • -거제 26.4℃
배너

배너

휴니드, 보잉 치누크에 전자장비 독점공급

‘국산 항공전자장비, 세계 전투기 시장을 넘어 헬기시장까지 진출’




휴니드테크놀러지스(대표 신종석 / www.huneed.com)가 국제경쟁입찰을 통해 보잉 대형수송헬기(H-47, 치누크 / 사진)의 전기·전자시스템을 전세계에 독점 공급하는 사업자로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하였다. 13일 휴니드에 따르면 2019년까지 1,470만불 규모의 전기/전자시스템을 보잉에 1차로 납품하게 되며, 향후 2022년까지 총 1억 2천만불(한화 약 1,400억원) 규모의 생산물량을 지속적으로 공급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휴니드가 생산할 전기·전자시스템은 치누크 헬기 조종석과 내부에 탑재되어 엔진 및 항공전자 시스템 간의 전기·전자 신호전달을 하는 핵심 항공전자장비이다. 미국이 참가한 대부분의 전쟁에서 수많은 실전 경험을 보유한 치누크는 세계 최고수준의 대형수송헬기로서 현재 미 육군은 물론 한국과 기타 25여개 국가에 전력 배치되어 운영 중이며, 현재까지 1,500대 이상이 생산되었다. 특히 미군과 연합군들의 주요 수송헬기로 활약 중이며, 특전사 임무 및 전세계 재난현장에도 투입돼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렇듯 치누크는 전세계 헬기시장을 대상으로 2040년대까지 판매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휴니드는 금번 사업자 선정을 통해 지난 2013년부터 미 공군과 해군에 공급해온 F-15, F/A-18 전투기용 전기·전자시스템을 헬기분야까지 확장하여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생산물량을 지속 공급할 수 있어 휴니드의 매출 안정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보잉의 최고 수준 1차(Tier-1) 협력업체(GOLD Supplier)인 휴니드는 이번 입찰에 전세계 항공업체들과 국제적으로 치열하게 경쟁을 해왔다. 휴니드는 완벽한 품질과 납기 준수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은 물론, 가격경쟁력을 우수하게 인정 받아 최종 사업자 선정 통보를 받았다.
 
휴니드의 신종석 대표이사는 “지난 3년간 최첨단 전투기용 핵심 항공전자장비를 보잉에 안정적으로 공급하면서 회사의 사업 수행능력을 인정받아 금번 대규모 장기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항공업체들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세계 항공시장을 장악해나가는 휴니드의 성장과정을 지켜봐 달라.”고 포부를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안남숙 화백의 호국 갤러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백승주 의원, '국방비 불용액' 방산업체 지급 추진
‘신성장동력 방위산업 어떻게 할 것인가?’란 주제로 6월 27일(월)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이날 세미나는 백승주 의원실(새누리당, 구미시 ‘갑’) 주최, 국회국방위원회·방위사업청·한국방위산업진흥회·한국방위산업학회 후원으로 개최되었다. 국회 국방위원장 김영우 의원은 “방위산업은 자기 나라를 자기 손으로 지키겠다는 국가적인 의지의 표현입니다. 북한은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극단적인 도발을 해오고 있고, 해외시장에서 우리 방산업체들이 경쟁해야 할 회사들은 너무 거대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방위산업이 신성장동력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전폭적인 관점과 혁신이 필요합니다. 오늘 나온 각종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정책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은 “전쟁터 같은 세계 방산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글로벌 방산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을 정도의 체격과 기술력을 갖추어야 합니다. 방사청은 오늘 토론회에서 개진되는 의견들을 정책에 적극 반영하여 방위산업이 신성장동력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가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한국방위산업학회 채우석 회장은 ‘방위산업의 미래를 위한 패러다임 혁신‘이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