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4℃
  • 구름많음강릉 19.2℃
  • 흐림서울 16.2℃
  • 맑음대전 17.8℃
  • 구름많음대구 15.3℃
  • 흐림울산 17.6℃
  • 구름조금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7.0℃
  • 맑음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20.4℃
  • 흐림강화 15.9℃
  • 맑음보은 11.6℃
  • 구름조금금산 18.2℃
  • 구름조금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교육/세미나

배너

여의도연구원 김장실 부원장, 북한 핵 문제 김대중 대통령이 책임져야

문재인 정권이 북한과 무슨 이야기 하는지 국민들이 알 수가 없어 불안

URL복사



김장실 여의도 연구원 부원장이 북한 핵 문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책임을 져야한다고 밝혔다. 김장실 부원장은 지난 6월 4일(월)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 (재)여의도연구원, (사)새회전략정책연구원 주최로 열린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전망’ 세미나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김장실 부원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북한은 핵 개발 의사도 없고, 핵 개발 능력도 없고, 만일 핵을 개발하면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고 했는데, 어떻게 그 분이 책임을 질 것인가?“라고 밝혔다. 



                                                < 김장실 여의도연구원 부위원장 발언 내용 >


또 김장실 부위원장은 “지난 수 십년간 북한은 핵 개발을 안하겠다고 국제사회를 속이고 국제사회는 북한의 장단에 춤을 추면서 6자회담과 남북회담을 했는데, 우리는 바보처럼 속아왔고, 일부 정파에서는 속아주는 척을 한 것 같다. 보수정권은 국제공조 속에서 북한을 압박하여 두 손을 들게 하려고 하였지만 느닷없이 현 정권이 남북회담을 하면서 무슨 이야기를 어떻게 하는지 국민들이 전혀 알 수 없는 상태이다.”라고 말했다.

또 김 부위원장은 “북한의 비핵화가 중요한데 문재인 정권에서는 '북한 비핵화'란 말 대신 '한반도 비핵화'란 용어를 쓰고 있고, 우리 입장에서 바라봐야 하는데 북한의 입장에서 바라보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