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방/방산뉴스

배너
배너

국정원, "북, 미 B-1B 출격 시 아무 조치 안 했다"

B-1B의 북한 방공식별구역 통과자체를 인식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


국가정보원은 지난 23일 미국 전략폭격기 B-1B가 북한 동해의 국제공역을 비행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이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했다고 26일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이철우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국정원 북한 담당 국장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B-1B 들어갔을 때 북한에서는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말했다.

 

북한은 강력한 방공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지만 이번 B-1B의 행적을 알지 못하고 있는것과 관련해서는 두 가지의 평가가 나온다. 한가지는 방공레이더를 가동할 만한 전력사정이나 혹은 방공레이다 자체의 성능저하로 B-1B의 비행사실을 몰랐을 수 있다라는 의견과 다른 한 가지는 ’B-1B의 비행사실을 알고 있었기에 일부러 레이더를 가동하지 않고 모른척 했을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북한의 전력은 문서상 숫자로만 평가를 하지 실전에서는 유류공급의 차질과 장비의 노후화로 정상적인 전력을 발휘할 수 없다는 것이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러한 점에서 애초에 레이더가 가동되지 않았다는 의견도 설득력을 가지지만, 또한 레이더 가동을 통해 미전투기의 자국 영공 침입을 사전에 감지했다면, 대응전력을 사용하지 않을 수 없는 사정이기에 알고도 모른척 했다라는 의견도 수긍을 할 수 있는 대목이다. B1-B의 경우 스텔스기가 아니라는 점에서 방공레이다망이 정상 가동되었다면 북한에서 모를 수가 없기에 '알고도 모른척 했다' 라는 의견에 좀더 힘이 쏠리는 상황이다. 

 

북한 방공식별구역 내 미군 전투기가 진입을 했음에도 북한에서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자, 미군측에서 B-1B의 행적을 공개했으나 북한은 아직까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중국과 러시아와 상의하고 있는 것으로 국방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비무장지대(DMZ) 인근 북한 동향과 관련해 이 최고위원은 "북에서도 강하게 '선보고'하고 '후조치'하라고 지시를 내리고 있다고 한다""우발적 도발이나 충돌 없도록 상당히 조심하고 있다는 그런 내용의 (국정원) 보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우발적 충돌을 피하기 위한 상황을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북한의 잇따른 핵심을 통해 한반도 내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고, 미국의 항공모함이 한반도로 전개되는 과정에서 우발적인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