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토)

  • 구름많음동두천 3.9℃
  • 흐림강릉 6.7℃
  • 맑음서울 5.1℃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7.7℃
  • 흐림광주 5.5℃
  • 박무부산 9.0℃
  • 흐림고창 5.9℃
  • 흐림제주 9.1℃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1.7℃
  • 흐림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6.9℃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배너

중국, 중국판 사드 '탐지거리 5500km 레이더 실전배치‘

중국, 탄도미사일 탐지용 장거리 조기경보 레이더 독자 개발



중국이 한국의 사드 방공미사일 시스템 배치에 대해서 연일 거부감을 표시하고 있지만, 정작 중국은 2015년 5월에 탐지거리가 5,500km에 달하는 장거리 조기경보 레이더를 배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2015년 5월 중국 한 정치평론지에는 중국이 탐지거리 5,500km에 달하는 장거리 레이더를 독자 개발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고, 이 레이더는 탄도미사일도 추적이 가능하다고 주장하며 한 장의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이 매체는 이 레이더가 중국 북서쪽 신장 지역 및 남동쪽 푸젠성 지역에 설치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신장 지역에 설치된 레이더는 러시아의 시베리아 지역을 모니터링하고, 푸젠성에 설치된 레이더는 미국의 알래스카를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현재 미국처럼 포괄적인 탄도탄 요격미사일 방어능력을 갖추기 위해서 장거리 신형 레이더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중국판 GPS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 2020년까지 총 30개의 위성을 발사한다는 계획을 추진 중에 있다. 사드의 X-밴드 레이더보다 더 탐지거리가 긴 레이더의 배치를 통해서 중국은 주변국을 모니터링 하고 있기에 우리가 사드배치에 대해서 중국의 눈치를 살필 필요는 없을 것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