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4℃
  • 구름많음강릉 23.8℃
  • 맑음서울 24.1℃
  • 흐림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2.4℃
  • 흐림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2.3℃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6.5℃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중국

전체기사 보기
배너


중국, 미국 채권을 던질 수 없다

출혈경쟁도 결국은 중국의 패배, 협상의 여지 찾는 것이 훨씬 이익

러시아의 영문 뉴스 스푸트니크(Sputnik International)는 지난 7월 27일 중국 국영방송 CCTV 논설위원 톰 맥그래거와 인터뷰를 통해 갈수록 격화되는 미중 무역전쟁의 향후 전개에 대한 예측을 했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단호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의 대응도 만만치 않다. 두 나라가 필사적으로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만큼 중국이 보유한 1조 달러 규모의 미국채를 내다 파는 극단적인 상황도 예측해 볼 수 있다. 그렇게 되면 미국 경제와 달러에 엄청난 충격을 주게 될 거라고 일부 언론은 예상한다.CCTV 논설위원 톰 맥그래거는 ‘만약 중국이 미국 채권을 단기간에 현금화하려 할 경우 미국은 지불불능 선언을 하는 수밖에 없다고 하며, 그렇게 되면 1조 달러 이상 되는 돈이 그대로 공중에서 사라져 버리는 것’이라고 했다. 또는 미국이 법정을 통해 중국의 미국채 일괄 매각 금지명령을 요청할 수도 있다고 한다. 그렇게 되면 법원의 심사가 진행되는 수년간 중국의 미국채 거래가 동결된다. 다시 말해 지구촌 금융시장에서 막대한 돈의 흐름이 당분간 정지되고, 시장에게 적잖은 충격을 주게 된다는 의미다. 그러면 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