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흐림동두천 1.9℃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11.3℃
  • 맑음고창 4.7℃
  • 맑음제주 13.3℃
  • 맑음강화 3.7℃
  • 구름조금보은 -0.6℃
  • 흐림금산 1.2℃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중국

전체기사 보기

한국戰 '결정타' 날린 中, 이제 대만 때리고 세계 최강?

1950년대 한국전쟁, 역내 패권 노린 지정학적 전략 동맹국 캄보디아 파괴 위해 월남과 전쟁 불사한 등소평 對소련 공격 의지 피력하며 西 경제력 끌어와 세계패권 장악

중국 공산당은 자신들이 이길 수있다는 자신감이 생길 때까지 기다렸다가 만만한 약소국에 일부러 시비를 걸어 전쟁에 말려들게 해서 공격적으로 두들겨 팬 다음, 주변의 지정학적 환경을 쇄신하는 전쟁 패턴을 보여왔다고, 지난 21일 World Tribune 지는 미국의동아시아 지정학 전문매체 『Geostrategy-Direct』에 실린 “China’s‘war of decision’ in Korea, and now in Taiwan, seen replacing U.S. as hegemon” 라는 제목의 칼럼을 소개했다. 이 칼럼은, 중국공산당(CCP)에게 유리한 새로운 역내 혹은 국제 정치 환경 구축을위해 이 같은 전쟁 패턴을 되풀이해왔으며, 이러한 전쟁을 통해 상황을 결정짓는다는 의미에서 '결정적 전쟁(wars of decision)'이라고 묘사했다. 이러한 결정적 전쟁의 가장 최근사례로 1979년 베트남과의 전쟁을 들었는데, 당시 중공최고 지도자였던 등소평은 캄보디아 대량학살의 주범 크메르루주 정권 붕괴를 위해 베트남을 상대로 공격적인 단기전을 벌이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중국-베트남 戰 분석들이 대부분 모택동 정권 말기였던 당시 무기력했던 인민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