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5.1℃
  • 구름많음광주 5.8℃
  • 구름많음부산 7.8℃
  • 구름조금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조금보은 -0.2℃
  • 맑음금산 -0.5℃
  • 흐림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중국

전체기사 보기

반복되는 중국과 이탈리아의 비극적인 관계

팬데믹은 세계화의 종말을 가져올 것인가?

24일, JBPRESS에 겐매니지먼트 대표로 있는 사토 겐이치의 「繰り返される中国とイタリアの悲劇的な濃厚接触」이라는 칼럼이 실렸다. 이번 코로나 감염사태를 통해서, 이탈리아와 중국과의 역사적 관계를 조명했다. 팬데믹 이후 세계는 어떠한 모습을 보여주었는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다음은 그의 글 전문이다. ▲「一帯一路」 각서를 체결하는 두 정상 2019.3.33(사진=ZUMA Press) 이탈리아의 폭발적인 감염의 확산이 멈추지 않는다   2020년 1월 말, 이탈리아에서 최초를 우한폐렴이 확인된 것이 우한에서 여행 온 중국인부부였다고 한다. 그것만으로 지금의 폭발적인 확산을 설명하기는 어렵다. 일본은 우한폐렴의 검사체제가 확립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오히려 의료붕괴 현상이 일어나지 않았다. 우선순위에 따라 중증자 중심으로 방역체계를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검사태세가 정비된 한국과 이탈리아에서는 오히려 환자들이 밀려들어 의료붕괴의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사태선언과 함께 전국이 봉쇄되기에 이르렀다. 국외로의 입출국이 금지되었고, 국내에서도 이동이 제한되었다. 과연 누가 이런 사태를 예견이라도 할 수 있었는가. 코로나바이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