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5 (수)

  • -동두천 17.1℃
  • -강릉 13.4℃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3.1℃
  • -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5.4℃
  • -강화 17.0℃
  • -보은 13.1℃
  • -금산 15.5℃
  • -강진군 15.7℃
  • -경주시 10.2℃
  • -거제 12.0℃
기상청 제공

중국

전체기사 보기
배너


중국의 빈곤, 시진핑의 가난 퇴치 정책에도 지속

2020년까지 샤오캉 사회 달성은 정부의 허황된 선전인가?

홍콩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는 밖으로 내세우는 중국의 화려하고 거대한 이미지 뒤에 가려진 농촌지역 사람들의 열악한 상황에 대해 꾸준히 기획 보도하고 있다. 지난 3월 26일자 보도를 통해 베이징에서 불과 세시간 밖에 떨어지지 않은 한 농촌 마을 사람들의 사연을 소개했다. 가난으로부터 살아남으려 안간힘을 쏟고 있는 중국인들은 정부 보조금으로 근근히 살아가고는 있으나 가장 큰 걱정은 아이들의 미래라고 전한다. 15살 짜리 여자애가 살고 있는 초라한 집안에 가구라곤 등받이 없는 의자 하나 뿐이다. 아이는 차가운 콘크리트 바닥에 나무 둥지를 놓고 앉아서 등받이 없는 의자를 책상으로 사용하고 있다. 아이의 이름은 '장'이다. 주말에만 가족들과 함께 지내면서 공부도 하고 아버지를 도와 지적장애를 가진 어머니와 18세 오빠를 돌보고 있다. 주중에는 자선단체의 도움으로 군에서 운영하는 기숙제 학교에 다니고 있다. 학교를 졸업해서 대학에 가고 나중에는 베이징 같은 큰 도시에서 직장을 얻는게꿈이다. 이런 꿈을 꾸는 것은 그녀만이 아니다. 아버지는 앞으로 딸이 가족을 부양해 주기를 바라고 있다. 58세인 그는 “저의 희망은 딸이 공부 잘해서 대학에 진학하는 것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