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1 (목)

  • -동두천 22.4℃
  • -강릉 20.6℃
  • 맑음서울 21.9℃
  • 맑음대전 21.6℃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19.6℃
  • 구름많음부산 18.3℃
  • -고창 16.5℃
  • 구름조금제주 17.9℃
  • -강화 21.7℃
  • -보은 17.9℃
  • -금산 18.6℃
  • -강진군 18.5℃
  • -경주시 18.2℃
  • -거제 17.8℃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미국-중국, 열기 더해가는 남중국해 군비경쟁

미국, 중국 미사일 배치 직후 최신 미사일 군함 진입시켜



미국 폭스 뉴스는 지난 27(현지시각) 미 해군 군함 2척이 중국이 폭격기와 미사일을 투입해가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난하이 제도(남중국해 군도) 부근을 항해했다고 미 국방관료들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미사일 구축함인 히긴스 호와 미사일 순양함인 앤티텀 호는 1990년대부터 중국이 공군기지를 가동시키고 있는 우디 섬 등, 파라셀 군도 근처에서항해의 자유작전을 펼쳤다.

 

미 국방부 대변인 크리스 로건 육군 중령은 폭스 뉴스에 보낸 보도문을 통해미군은 날마다 남중국해를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역에서 작전을 벌이고 있다. 모든 작전은 국제법에 의거하여 수행되며, 이는 미국이 현재 국제법이 허용하는 어디서든 비행 및 항해 중이라는 사실로 입증되고 있다고 역설했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 국방부가 함선과 항공기를 보내 미 군함들에게 중국 영해에서 떠날 것을 촉구했다고 보도하며, 이들 군함이 사전 허락 없이 진입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진행 중인 - 무역분쟁의 와중에, 중국이 또다시 비밀리에 군사 작전을 보강하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지자, 펜타곤은 다음달 열릴 대규모 다국적 군사훈련에 중국이 참가하지 못하도록 초대를 취소했으며, 그 후 단 며칠 만에 두 척의 미 함선이 남중국해에 나타난 것이다.

 

2014년과 2016년을 마지막으로 중국은 1970년대부터 2년에 한번씩 진행되는 환태평양 해군 합동 연습(림팩)에 참가하지 않고 있다.

 

이번 조치는 중국군이 남중국해의 분쟁 중인 섬에 또 다른 최신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을 배치했다는 폭스 뉴스의 독점보도가 나간 뒤 이루어졌다.

 

지난 일요일 이미지셋 인터내셔널에 의해 촬영된 위성사진에는 전부 위장 그물로 가려진 채 해당 섬의 북쪽 해안에 레이더 시스템과 나란히 놓여 있는 새로운 두 대의 발사장치가 찍혀 있다.

 

이런 위장그물은 주로 타 군대나 보안 팀이 관심을 보일만한 은밀한 활동을 감추기 위해 사용된다. 또한 이는 그것이 어떤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인지 식별하기 어렵게 만들어 놓는다. 그러나 미국 과학정보연구소(ISI) 분석가들은 이 발사장치들이 2016 2월에 배치되었던 HQ-9 시스템과 유사한 종류로 추정하고 있는데, 이는 폭스 뉴스에 의해 처음 보도된 바 있다. HQ-9 방공 시스템은 125마일의 사거리를 지니고 있으며, 이는 근처를 비행하는 군용기 뿐만 아니라 민간 항공기 모두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일요일에 진행된 미 함선 기동 작전은 트리, 링컨, 트리톤 및 우디 섬 인근에서 실시되었다고 한다.

 

우디 섬과 파라셀 군도는 훨씬 남쪽에 위치한 스프래틀리 군도의 암초들 위에 만들어진 중국 인공섬 중 일부가 아니다.

 

남중국해는 아직까지 중국의 영유권 주장에 반발하고 있는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필리핀, 대만, 그리고 베트남 등 주변 국가와의 분쟁지역으로 남아있다.

 

이달 초 중국은 남중국해의 분쟁지역에 폭격기를 착륙시키는 등의 행위로 베트남과 필리핀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로건은우리 군은 과거 해왔던 것처럼 일상적이고 주기적인 '항행의 자유' 작전을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그렇게 지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번역 : 글로벌디펜스뉴스 외신번역기자 이주희)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