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06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인터뷰/칼럼

배너
배너

K-9 자주포, 세계 자주포시장 석권 '준비 끝'

방위산업을 국가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려면 국방비 증액은 필수 '안보와 경제,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다'


                                   < K-9 기동 및 사격 훈련 - 국방부 >


방위사업청(청장 장명진, 이하 ‘방사청’)과 KOTRA(사장 김재홍)는 유씨 니니스퇴(Jussi Niinistö) 핀란드 국방장관과 3월 2일 서울 한남동 하얏트 호텔에서 국산 K9 자주포 48문을 핀란드로 수출하는 정부 간 수출계약(GtoG)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을 계기로 북유럽 등 세계 시장에서 국산 자주포 한류 바람도 가속화될 전망이다. 니니스퇴(Jussi Niinistö) 장관의 방한에 맞춰 열린 계약식에는 장명진 방사청장, 김재홍 KOTRA 사장, 신현우 한화테크윈 사장 등이 참석했다.

K9 자주포 수출은 2001년 터키, 2014년 폴란드에 이어 세 번째이다. 이번 수출계약은 총 1,915억 원(1.45억 유로) 규모로 2025년까지 인도를 완료할 계획이다. 유럽 선진국인 핀란드 방산시장 진입장벽은 높았으나, 정부3.0 민·관·군 협력을 통해 신시장 개척에 성공했다. 

방사청은 국방부·군 등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수출방안을 개발하고, 핀란드 국방부와 K9 자주포 판매 MOU를 체결하는 등 사업 전반에 걸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KOTRA는 한국 정부의 GtoG 주관기관으로 사업이행을 약속하는 등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당시 우수한 성능 입증된 K-9 자주포, '50년 만에 열린 세계 자주포 시장 석권한다'

국방과학연구소의 주도로 한화테크윈 등 100여 개의 업체가 참가해 개발된 K-9 자주포가 전세계 자주포시장을 석권할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일단 성능면에서는 독일제 PzH-2000에 비해서 약간 떨어지지만, 한국군이 1,200대를 주문한 탓에 대당 가격이 40억 원대로 저렴해서 대당 가격이 100억 원에 육박하는 독일제 PzH-2000에 비해 가성비가 탁월한 장점이 있다.

또 K-10 탄약수송차량과 패키지로 운영을 하면 효율성은 PzH-2000을 능가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PzH-2000의 생산물량이 독일을 비롯한 나토국가 전체를 다 더해도 300대가 되지 않아 이미 단종이 된 반면, 한국군이 1200대를 주문한 탓에 K-9은 아직까지 생산되고 있으며, 추가적으로 한국군 K-9의 성능개량 사업도 추진되고 있기에 K-9은 상단기간 자주포 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K-9 자주포의 성능이 세계시장에 알려지게 된 것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 당시 오전 사격 훈련 뒤 정비 도중에 북한의 기습공격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반격하여 북한군에게 심각한 타격을 입힌 것이 계기가 되었다. 

이 당시 국내 언론들은 K-9 6대 중 3대가 고장이 났다며 국산 장비가 문제가 있다고 보도했으나, 실상은 정비 도중 북한군이 발사한 포탄들이 정비 중인 자주포 인근에 떨어지면서 파편들이 정비를 위해서 열어 놓았던 K-9 자주포의 출입문을 통해 내부로 들어가 화재가 발생했기 때문에 3대는 반격을 할 수 없었다.

정상적으로 문을 닫고 있었던 K-9 자주포들이 북한군 진지를 공격하여 북한군에게 타격을 입힌 것이 해외 전문가들의 입을 통해서 알려지면서 K-9의 실전 경험으로 인정된 것이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합병하는 과정에서 자주포를 사용하여 우크라이나 군을 괴멸시키자, 이에 놀란 유럽 NATO  회원국가들이 줄줄이 자주포 구매를 추진하고 있는데, 가성비가 탁월한 K-9이 이 시장을 파고 들고 있어 향후에도 좋은 소식이 많이 들려올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방위산업학회 채우석 회장은 "국산 무기체계 한 대를 수출하면 향후 30~50년간 부품을 수출해야 하기 때문에 수출금액의 최소 10배 이상의 매출이 발생한다. 이를 통해 우리 중소기업들은 장기간 수출물량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된다. 국산 무기체계의 수출을 위해서는 우리 군이 많이 구매를 해서 대당 단가를 떨어뜨리고 실적을 만들어 줄 필요가 있다. 국방비를 증액하면 국내 경제가 무너진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첨단기술의 개발, 국내 일자리 창출, 수출경쟁력 강화, 안보증진, 외화절감 등 다양한 효과과 있기에 국방비를 '미래를 위한 투자'라 생각하고 대폭 늘릴 필요가 있다." 고 밝혔다.

냉전시절 전세계적으로 배치되었던 자주포들이 이제 교체시기가 도래하고 있기에 K-9 자주포가 전 세계 자주포 시장을 석권할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이를 위해서 K-9은 유럽의 설상지역, 인도의 사막지역, 한국의 산악지역, 남반구 호주에서 테스트를 무사히 마쳤다. 

국내 방산업체가 개발 중인 자주포 및 함정용 GPS 유도탄이 2018년경 실전배치되면 K-9의 사거리는 약 100km까지 늘어나게 된다. 향후 상당기간 K-9을 능가하는 자주포가 출현할 가능성은 세계적으로 낮아 보인다. 60만 대군의 한국군은 이제 안보는 물론 '경제전쟁'의 최선봉에 서게 되었다.

한국군과 국내 방산업체들의 활약은 침체된 한국경제를 단비와 같은 존재가 아닐 수 없다. 불합리한 방위산업의 제도개선을 통해서 방위산업을 국가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배너

포토뉴스


배너

한광덕 장군의 애국칼럼


박정수 장군의 안보칼럼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인터넷 방송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