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17 (목)

  • -동두천 15.3℃
  • -강릉 12.6℃
  • 연무서울 15.7℃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9.5℃
  • 맑음부산 15.9℃
  • -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18.6℃
  • -강화 13.7℃
  • -보은 14.8℃
  • -금산 14.8℃
  • -강진군 15.9℃
  • -경주시 14.7℃
  • -거제 15.5℃

인터뷰/칼럼

배너

문재인 대북결재 특검, 95.7% 찬성 ‘국민의 목소리 귀 기울여야’

25,265표 중 대북특검 찬성이 24,176표 (95.7%), 반대 1,089표(4.3%)




4차산업혁명 시대가 국민들 앞에 성큼 다가왔다. 4차산업혁명은 지식혁명이 핵심이며 국민 모두가 기자가 되고, 여론조사기관이 되는 시대이다. 최근 최순실 게이트를 보도하면서 각 언론들은 최순실씨가 곰탕을 먹은 내용, 최순실씨의 벗겨진 신발 메이커 등을 흥미거리로 보도하였다. 

그러나 국민 개개인이 자신들의 페이스북 및 블로그 등을 통해서 자신들의 관점과 견해를 써내려 갔고 그런 내용들이 카카오톡, 네이버밴드 등을 타고서 급속하게 퍼져 나가면서 소위 ‘좌익혁명’의 불길이 번질 수가 없도록 사전에 차단하였다.





11월 12일(토) 광화문에서 있었던 ‘박근혜 대통령 하야요구 집회’ 당시에 일본 공산주의 혁명세력이 광화문까지 진출하여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외친 것도 일반 국민들이 잡아 낸 것이고, 집회 참가자들이 온갖 쓰레기를 광화문 등 도심에 버리고 간 것도 일반 국민들이 지적하여 공론화 되었다. 모든 언론에서 집회 참가자 수가 100만명이라고 주장하지만 10만 안팎으로 모였다는 사실도 일반 국민들이 분석하여 밝혀 내었다. 이제는 더 이상 언론의 거짓말과 선동이 통하지가 않게 된 것이다.

현재 프리스톰(freestorm.net)이란 사이트에서는 ‘문재인 대북결재 특검’에 대한 찬반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일반 국민이 만들어 놓은 사이트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 투표에는 17일 15시까지 25,170명이 투표를 하였으며, 95.7%인 24,084명이 ‘문재인 대북결재 특검’ 찬성에 투표하였고, 4.3%인 1,086명이 ‘반대’에 투표하였다.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숨죽이고 있던 민심이 자체적으로 표출되면서 언론의 거짓선동이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이미지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재인 대북결재 특검, 95.7% 찬성 ‘국민의 목소리 귀 기울여야’
4차산업혁명 시대가 국민들 앞에 성큼 다가왔다. 4차산업혁명은 지식혁명이 핵심이며 국민 모두가 기자가 되고, 여론조사기관이 되는 시대이다. 최근 최순실 게이트를 보도하면서 각 언론들은 최순실씨가 곰탕을 먹은 내용, 최순실씨의 벗겨진 신발 메이커 등을 흥미거리로 보도하였다. 그러나 국민 개개인이 자신들의 페이스북 및 블로그 등을 통해서 자신들의 관점과 견해를 써내려 갔고 그런 내용들이 카카오톡, 네이버밴드 등을 타고서 급속하게 퍼져 나가면서 소위 ‘좌익혁명’의 불길이 번질 수가 없도록 사전에 차단하였다. 11월 12일(토) 광화문에서 있었던 ‘박근혜 대통령 하야요구 집회’ 당시에 일본 공산주의 혁명세력이 광화문까지 진출하여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외친 것도 일반 국민들이 잡아 낸 것이고, 집회 참가자들이 온갖 쓰레기를 광화문 등 도심에 버리고 간 것도 일반 국민들이 지적하여 공론화 되었다. 모든 언론에서 집회 참가자 수가 100만명이라고 주장하지만 10만 안팎으로 모였다는 사실도 일반 국민들이 분석하여 밝혀 내었다. 이제는 더 이상 언론의 거짓말과 선동이 통하지가 않게 된 것이다. 현재 프리스톰(freestorm.net)이란 사이트에서는 ‘문재인 대북결재 특검’

배너

인터넷 방송국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해군사관학교, 제43회 전국 대학생 해양학술세미나 개최
해군사관학교 (교장 소장 정안호)는 해군창설 제71주년을 맞아 지난 11일과 12일 양일간에 걸쳐 해군사관학교에서 세종대와 공동 주최로 제43회 전국 대학생 초청 해양학술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전국의 대학생 약 800여명이 참석하였다. 정안호 학교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한민국 해군의 작전 범위는 동서남해로 어떻게 보면 호수에 갇혀 있는 것과 같은데 앞으로는 대양으로 나가야 한다.”며 바다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세미나를 통해 해양과 해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해양을 활용한 국가발전에 대해서 한번 고민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학생들에게 당부하였다. 이날 기조연설을 맡은 한국방위산업학회 채우석 회장은 대한민국의 물동량 97% 이상이 바다를 통해 수송되고 있고 그 중 상당한 부분이 남중국해를 통해서 운송되는데 중국이 남중국해를 장악하려고 하고 있어 대한민국의 주권이 손상당할 위기에 처해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항공모함 전단의 건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채우석 회장은 “항공모함 전단을 건설하면 북한의 선제공격 위협을 사전에 봉쇄할 수 있으며 중국이 태평양으로 나가고자 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중국은 한국에게 잘 보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채우석 박사의 국방정책


많이 본 영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