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방/방산뉴스

배너
배너

유엔 안보리, 북 핵실험 관련 긴급 회의 소집

헤일리 美대사 안보리 5일 의장국 中대사와 통화서 소집 요청


북한은 4일 오전  평안북도 방현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하고 특별중대보도를 통해 ICBM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화성-14형'이 39분간, 정점 고도 2천802㎞까지 상승해 933㎞를 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직후 미 태평양사령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이 시험발사한 미사일은 ICBM이 아닌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이라고 규정하면서, 미국 본토에는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이르면 5일 오후(현지시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발사 성공에 대응해 긴급회의를 열 것으로 보인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하나인 미국이 비공개 긴급회의 소집을 안보리에 요청했다고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 대변인이 4일 밝혔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이날 안보리 7월 의장국인 중국의 류제이(劉結一) 유엔주재 대사와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이번 도발을 안보리에서 다루기 원하는 미국 정부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5개 안보리 이사국 대표가 참석하는 회의는 이날 오후 3시(한국시간 6일 오전 4시) 열릴 것 같다고 유엔 외교관들이 전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은 "우리는 현재 관계 기관과 함께 좀 더 상세한 평가를 하고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그러나 미 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이날 CNN 방송에서 북한의 미사일이 2단계 ICBM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조치를 비롯해, 대북제재와 압박의 강도를 높여나가는 가운데, 특히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하겠다고 말했다.

<영상출처 : 국방TV>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