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16 (수)

  • -동두천 10.6℃
  • -강릉 12.7℃
  • 맑음서울 11.0℃
  • 구름많음대전 11.4℃
  • 흐림대구 14.3℃
  • 흐림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5.4℃
  • -고창 13.0℃
  • 맑음제주 ℃
  • -강화 9.4℃
  • -보은 11.3℃
  • -금산 11.8℃
  • -강진군 17.3℃
  • -경주시 14.9℃
  • -거제 16.2℃

인터뷰/칼럼

배너

이순신장군의 눈물, 광화문에서 일본인들이 ‘대통령 하야요구’

'박근혜 하야' 위해 일본 공산주의 혁명세력들까지 불렀다 ‘구한말 을사오적 뺨치는 좌파들’




11월 12일(토)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하야요구 집회’가 있었다. 각 언론과 야당은 국민의 민심이 폭발했기에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하야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렇다면 과연 국민의 민심이 폭발한 것일까?

이 집회 참가자들 중 매우 낯선 깃발을 들고 있는 대규모의 인원들이 관심을 끌었다. 이들은 일본의 전일본철도노동조합연맹합회(이하 ‘JR연맹)의 회원들이었다. 

2010년 2월 일본 경시청은 JR연맹에 공산주의 혁명을 추구하는 자들이 침투해 있다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이에 대해서 당시 사토 츠토무 중의원이 제174회 국회에서 당시 하토야마 유기오 수상에게 질문하자 총리도 JR연맹에 상당히 많은 공산주의자들이 침투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8월 3일 제175회 예산위원회에서 하리자와 카츠에이 중의원이 JR연맹의 간부가 민주당의 비레대표로 출마한 것에 대해 지적하자 나카노 히로시 국가공안위원 회장은 공산주의자들이 침투해 있는 단체이기에 후보자의 자격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하였다.






일본 철도노조 다나카 위원장은 천지일보(인터넷 ‘뉴스천지’)와의 인터뷰에서 “오늘 한국에서의 총궐기대회에 동참해 힘을 모으기 위해 왔다”며 “일본 철도노조는 13년 전부터 한국 민주노총과 연계해 매년 11월 모여서 회의도 같이 하고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전국의 다른 분야 노동자들에게 제안해서 함께 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 철도는 민영화가 됐지만 노조는 남아서 아베 정권과 투쟁하고 있다”며 “일본은 노동자 탄압이 더 심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일본 노동운동이 살아나서 노동자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아베 정권은 미일 군사동맹을 맺고 동아시아에서 전쟁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이를 반대한다”고 말했다. 

천지일보의 인터뷰 전문을 보면 반정부 시위를 전문으로 하는 단체로 미일 군사동맹을 반대하는 등 중국과 북한의 입장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단체인 것을 잘 알 수 있다.







이 단체가 따르는 혁명적 공산주의자동맹의 강령은 아래와 같다.

우리 혁명적 공산주의자동맹의 목적은 단 한가지, 바로 이 노동자계급의 자기해방투쟁의 전면적인 관철과 그 완전한 승리에 있다. 즉, 자본주의/제국주의의 완전타도-프롤레타리아 세계혁명의 완수와 계급사회의 폐지, 진정한 인간적인 공동사회-공산주의사회의 건설이다.

일본혁명의 승리는 조선반도의 남북분단타파/혁명적 통일을 지향하는 조선 프롤레타리아트의 투쟁과 연대하고, 또한 중국 스탈린주의 타도를 지향하는 중국 프롤레타리아트의 투쟁과 연대해야 쟁취할 수 있다. 그리고 이 승리는 제국주의의 총본산인 미국제국주의 타도를 위한 미국노동자계급의 역사적 궐기와 결합하여 오늘날의 대공황을 프롤레타리아 세계혁명의 승리로 전화시키는 돌파구가 된다.

우리의 기본정신은 마르크스와 엔겔스가 ’공산당선언’ 말미에 기록한 다음의 말에 있다. “공산주의자는 자신들의 견해와 의도를 숨기는 것을 경멸한다. 공산주의자는 자신들의 목적을 지금까지의 모든 사회질서의 폭력적 전복에 의해서만 달성할 수 있다는 것을 공공연히 선언한다. 지배계급이여, 공산주의혁명 앞에 벌벌 떨라! 프롤레타리아는 이 혁명에 있어서 쇠사슬 이외에 잃을 것은 그 아무것도 없다. 프롤레타리아가 획득해야 할 것은 전세계이다. 만국의 프롤레타리아, 단결하라!”
 









폭력 공산혁명을 추구하는 일본 극좌단체가 광화문에서 한국 대통령 하야 외쳐 '국민적 자존심 훼손'

한마디로 폭력혁명을 통해서 자유진영인 일본과 한국을 전복시키고 공산주의 세계를 만들겠다는 것이 JR연맹의 세계관인 것이다. 대한민국 국민이 뽑은 박근혜 대통령을 끌어내리기 위해서 일본의 극좌단체까지 광화문에 불러 들였다는 것은 국민들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이날 집회를 주최한 단체들은 광화문에 100만 명이 모였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일본의 공산주의 혁명세력까지 총동원한 것을 감안한다면 직접적으로 북한의 지령을 받는 조총련 세력들도 대거 참가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구한말, 일본인의 불량배들은 광화문을 넘어 ‘명성황후’ 시해하였다. 

박근혜 대통령을 끌어내리기 위해서 공산주의 혁명을 추구하는 일본단체까지 이순신 장군이 서 있는 광화문 한 복판으로 끌어들인 것이기에 이날 집회를 주최한 집단은 반역의 무리로 전락하게 된 것이다. 이날 집회를 주관한 단체들은 일본의 공산주의 혁명세력들까지 광화문으로 불러들여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외치게 한 이유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설명을 해야 할 것이다. 


                                        공동취재 글로벌디펜스뉴스 성상훈, 통일오도신문 채병희 기자


이미지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순신장군의 눈물, 광화문에서 일본인들이 ‘대통령 하야요구’
11월 12일(토)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하야요구 집회’가 있었다. 각 언론과 야당은 국민의 민심이 폭발했기에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하야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렇다면 과연 국민의 민심이 폭발한 것일까? 이 집회 참가자들 중 매우 낯선 깃발을 들고 있는 대규모의 인원들이 관심을 끌었다. 이들은 일본의 전일본철도노동조합연맹합회(이하 ‘JR연맹)의 회원들이었다. 2010년 2월 일본 경시청은 JR연맹에 공산주의 혁명을 추구하는 자들이 침투해 있다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이에 대해서 당시 사토 츠토무 중의원이 제174회 국회에서 당시 하토야마 유기오 수상에게 질문하자 총리도 JR연맹에 상당히 많은 공산주의자들이 침투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8월 3일 제175회 예산위원회에서 하리자와 카츠에이 중의원이 JR연맹의 간부가 민주당의 비레대표로 출마한 것에 대해 지적하자 나카노 히로시 국가공안위원 회장은 공산주의자들이 침투해 있는 단체이기에 후보자의 자격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하였다. 일본 철도노조 다나카 위원장은 천지일보(인터넷 ‘뉴스천지’)와의 인터뷰에서 “오늘 한국에서의 총궐기대회에 동참해 힘을 모으기 위해 왔다”며 “일본 철도노조는 13년

배너

인터넷 방송국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해군사관학교, 제43회 전국 대학생 해양학술세미나 개최
해군사관학교 (교장 소장 정안호)는 해군창설 제71주년을 맞아 지난 11일과 12일 양일간에 걸쳐 해군사관학교에서 세종대와 공동 주최로 제43회 전국 대학생 초청 해양학술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전국의 대학생 약 800여명이 참석하였다. 정안호 학교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한민국 해군의 작전 범위는 동서남해로 어떻게 보면 호수에 갇혀 있는 것과 같은데 앞으로는 대양으로 나가야 한다.”며 바다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세미나를 통해 해양과 해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해양을 활용한 국가발전에 대해서 한번 고민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학생들에게 당부하였다. 이날 기조연설을 맡은 한국방위산업학회 채우석 회장은 대한민국의 물동량 97% 이상이 바다를 통해 수송되고 있고 그 중 상당한 부분이 남중국해를 통해서 운송되는데 중국이 남중국해를 장악하려고 하고 있어 대한민국의 주권이 손상당할 위기에 처해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항공모함 전단의 건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채우석 회장은 “항공모함 전단을 건설하면 북한의 선제공격 위협을 사전에 봉쇄할 수 있으며 중국이 태평양으로 나가고자 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중국은 한국에게 잘 보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채우석 박사의 국방정책


많이 본 영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