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14 (월)

배너

박근혜 하야집회 참가자 폭도로 돌변 ‘경찰 폭행’

차량으로 경찰 저지선 돌진하는 등 행패 ‘민주집회를 가장한 정권 탈환 쿠테타(?)’


                         < 집회 참가자가 경찰을 폭행하고 있다 - 자료출처 : 오마이 TV >



11월 12일(토) 광화문에서 있었던 ‘박근혜 대통령 하야요구 집회’ 참석자들이 경찰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경찰이 참가자들을 제지하자 군중 속에 있던 한 남성이 인파들 사이로 주먹을 날려 경찰의 헬멧을 가격한 것이다. 


이 뿐만 아니라, 경찰의 방패를 빼앗고 헬멧을 강제로 벗기는 등 행패를 부리기도 하였다. 일부 참가자들은 경찰이 쳐 놓은 차벽 위로 올라갔고, 경찰 버스 지붕에서 제지하는 경찰을 밀어서 넘어뜨리는 등 폭도로 돌변하였다.












       < 시위자가 경찰버스 위에 올라가 저지하는 경찰을 밀쳐내고 있다 - 자료출처 오마이 TV>



또 일부는 차량을 이용하여 경찰 저지선을 돌파하려고 시도하는 등 위험천만한 일들이 벌어졌다. 거의 모든 언론에서는 이날 시위가 평화적이었다고 보도하고 있으나, 언론이 볼 수 없었던 곳에서 집회 참가자들이 경찰에게 폭력을 행사한 장면들이 속속 공개되고 있어 집회 참가자들이 정상적인 참가자들은 아님이 드러나고 있다. 반면 경찰은 시위대를 자극하지 않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집회를 위해서 더불어민주당과 민주노총은 전국에서 차량으로 당원들과 노조원들을 동원하였으며, 일본의 공산주의 혁명을 추구하는 단체인 ‘JR총련‘까지 가세하였기에 안보전문가들은 특정세력이 주도한 정권탈환을 위한 쿠테타의 성격이 강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번 집회의 순수성은 완전히 사라지게 되었다.

















배너
배너
이미지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인터넷 방송국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미래전투체계 네트워크기술 특화연구센터' 개소식 개최
방위사업청(청장 장명진, 이하 방사청)은 11월 10일(목) 아주대학교(총장 김동연)에 '미래전투체계 네트워크기술 특화연구센터'를 설립하였다.특화연구센터는 국방분야의 핵심기술 확보와 우수 연구인력의 국방연구개발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특정분야에 대해 우수한 대학 및 정부출연연구소를 선정⋅집중적으로 연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미래전투체계 네트워크기술 특화연구센터'에서는 유⋅무인 전투체계의 상호운용성 보장을 위한 전술네트워크, 적의 통신 교란에 대응할 수 있는 통신신호처리, 미래 전장대비를 위한 신매체 전송기술 등 핵심기술을 2022년까지 약 111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확보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미래 전술네트워크, 미래 통신신호처리 및 미래 신전송 기술의 3개 전문연구실로 구성되며 160여명의 우수한 산⋅학⋅연 연구인력이 참여하게 된다. 장명진 방사청장은 “이번 특화연구센터를 통해 향후 우리나라의 지형과 주변정세에 최적화된 독자적인 전술통신네트워크 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될 것이며, 더 나아가 미래 네트워크 중심전에서 우위를 선점하는 등 군의 전력증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또한, “많은 대학과 업체들이 함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채우석 박사의 국방정책


많이 본 영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