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6 (수)

  • -동두천 10.5℃
  • -강릉 13.5℃
  • 박무서울 12.5℃
  • 박무대전 13.1℃
  • 구름많음대구 15.5℃
  • 구름조금울산 15.0℃
  • 구름많음광주 15.0℃
  • 구름많음부산 17.0℃
  • -고창 14.8℃
  • 흐림제주 16.7℃
  • -강화 10.0℃
  • -보은 9.7℃
  • -금산 11.2℃
  • -강진군 14.2℃
  • -경주시 13.3℃
  • -거제 16.4℃
배너
배너
배너

공군,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성공적으로 마치고 복귀

F-15K 전투기 6대, 10시간 논스톱 비행으로 대한민국 복귀



- F-15K 전투기 6대, 10시간 논스톱 비행으로 대한민국 복귀
- 다국적 연합공군과 가상 적 침투, 공격 및 방어 임무수행 등 공중종합 전투기동 훈련 통해 연합 공중작전 수행능력 신장
- C-130 수송기, 미 군용차량 험비 공중투하, 특수요원 공수 등 저고도 침투 및 화물투하 훈련…유사시 물자보급 및 아군 공수능력 제고

미 태평양공군사령부(Pacific Air Forces) 주관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 참가한 공군 F-15K 전투기 6대가 10월 26일(수) 오후 3시 30분, 모든 훈련을 마치고 알래스카주 아일슨 공군 기지에서 이륙해 제11전투비행단(이하 ‘11전비’)으로 무사히 복귀했다.

우리 전투기들은 출발할 때와 동일한 방식으로 알래스카부터 약 8,100km(약 4,500NM)나 되는 거리를 10시간 가량 논스톱으로 비행했으며, 미 공군 공중급유기 KC-135가 10회에 걸쳐 공중급유를 지원했다.






지난 1일, 알래스카 현지에 도착한 우리 공군은 3일부터 사전훈련을 실시하고, 10월 10일부터 21일까지 전투기 분야와 수송기 분야로 나누어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본 훈련에 참가했다. 이번 훈련에는 미국, 한국, 뉴질랜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공군이 참가했으며, 한국 공군은 F-15K 6대, C-130 수송기 2대, 조종사, 무장·정비요원, 기타 지원요원 등 147명이 참가했다.

이번 훈련에 미국은 전투기 50대, 공중기동기 17대 , 뉴질랜드는 수송기 1대 , NATO는 조기경보기 2대
가 참가했다. 공군은 북한의 군사적 도발 위협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은 시기에 다국적 연합공군의 실전적인 훈련을 실시함으로써 유사시 최고의 연합작전 수행능력 발휘를 위한 역량 강화에 주력했다.

아일슨 기지에서 진행된 전투기 훈련에서는 가상의 적 주요 군사 및 지휘시설을 공격하는 항공차단(AI) 임무, 대량으로 침투해오는 적기를 공중에서 요격해 방어하는 방어제공(DCA) 임무, 이동형 표적 등 실시간으로 포착된 목표물을 공격하는 공중비상대기 항공차단(X-INT) 임무, 적의 공중공격으로부터 자체방어가 취약한 항공기를 엄호하는 공중엄호(ESC) 임무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GBU-12, GBU-31(JDAM), GBU-54 등 정밀유도폭탄을 투하하는 실사격 훈련에서 항공기와 건물을 비롯한 주요 표적이 입체적으로 설치되어 있어 임무 조종사들의 작전수행능력을 한 단계 높이는 효과적인 훈련이 실시됐다. 또한 한국 공군 조종사 김정한 대위(공사 57기)가 연합공군 공격편대군의 임무편대장 역할을 완벽히 소화한 것은 물론, 전투계획·전술전기·무장운용 능력을 총괄하는 종합적인 임무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알래스카주 엘멘도르프 공군기지에서 진행된 수송기 훈련에서는 저고도 침투, 화물투하 등 유사시 아군에게 신속하게 물자를 보급하기 위한 연합훈련이 진행됐으며, 특히 우리 공군의 C-130 수송기에서 미 육군의 군용차량 ‘험비’를 목표지점으로 정확히 공중투하 하는데 성공했다.

또한 공격편대군 훈련에 참가한 한국 공군 C-130 수송기는 다국적 연합공군 전투기의 엄호하에 처음으로 한국군 외 병력인 미 제25보병사단 4보병여단 전투팀을 공수시키는 침투훈련을 실시했다. 침투훈련은 아군의 공중우세 달성 하에서 지상의 잔여 세력을 소탕하기 위해 특수요원을 공수시키는 작전으로, 유사시 한미 연합작전 수행에 있어 상호 운용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한국 공군 C-130 수송기는 비포장 활주로에 착륙하여 적진에 침투한 미 육군 병력 20여명을 퇴출시키는 훈련을 수행함으로써 전시를 대비한 실전적 임무수행능력 향상에도 박차를 가했다. 전투기 분야 훈련단장인 11전투비행단 항공작전전대장 김태욱 대령(공사 40기, 48세)은 “국내와는 확연히 다른 기상여건 속에서도 우리 조종사들은 그 어떤 참가전력보다 뛰어난 임무수행능력을 발휘하며, 유사시 연합전력으로 적을 압도할 수 있는 실전적 공중전투 기량을 연마했다”며, “정비사를 비롯한 지원요원 모두가 최상의 항공작전지원을 통해 이번 훈련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고 훈련소감을 밝혔다.

한편,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단은 알래스카 지역 한인회와도 활발한 교류활동을 전개했다. 지난 10월 9일(토), 페어뱅크스 한인교민과 한글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친선행사에서는 사물놀이, 태권무, K-POP 댄스 등 훈련 참가요원들과 교민들이 준비한 공연이 펼쳐졌다. 








특히 우리 조종사들은 훈련을 준비하는 와중에도 지난 7월부터 사물놀이를 직접 배우고 연습하며 교민들을 위한 공연을 준비했으며, 공연 후에는 자신들의 사물놀이 의상과 악기를 한글학교에 기증했다. 행사가 끝나고 훈련단은 교민들을 위해 한글교재, 한국 소설 400권과 함께 한국 안내 가이드북(영문)을 한인회에 전달했으며, 한인회는 감사패를 통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은 미 태평양사령부가 주관하는 다국적 연합/합동 전술 공중전투훈련으로 연 3회 실시된다. 1976년 필리핀 클라크 기지에서 코프선더(Cope Thunder)라는 명칭으로 최초 실시됐고, 1992년부터는 알래스카 아일슨 공군 기지로 훈련장소가 변경됐으며, ‘레드플래그 알래스카’라는 훈련 명칭은 2006년부터 사용됐다. 한국 공군은 2001년부터 수송기 분야만 참가해오다, 2013년부터 전투기 분야 참여를 시작해 올해 네 번째로 훈련에 참가했다. 


배너
이미지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무상복지에 먹힌 국방비,F-15K 미사일이 없어 '김정은 암살 불가능'
21일(금)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시민단체들 주도로 제 15차 애국포럼 ‘국가생존과 성장을 위한 국방비 증액’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200여명의 시민들은 대한민국의 군대가 돈이 없어서 제 구실을 할 수 없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상훈 애국단체총협의회 상임의장은 “북한에 무작정 퍼 준 것이 우리를 죽이려는 핵과 미사일로 돌아오고 있다. 그런데 한쪽에서는 무상급식, 무상복지를 이야기하고 국가의 의사결정도 북한에 이것저것 물어보고 하는데 개탄스럽다. 국방비가 부족해서 육·해·공·해병대가 제 구실을 못하고 겨우 버티고만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 앞으로는 군대를 다녀온 사람들만이 정치지도자가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학용 의원(국방위원, 3선, 경기도 안성)의 축사 내용이다. 이번 국감을 보니 우리 군의 헬기가 노후되서 작전을 할 수 없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김정은을 참수하러 가려면 첨단 헬기가 필요한데, 국방예산 부족으로 김정은을 참수하러 특전사가 주석궁까지 갈 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훈련만 열심히 하면 뭘 합니까? 브라질까지 가야 월드컵 무대에 나갈 수가 있는데, 브라질까지 갈 비행기가 없으니 우리 선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채우석 박사의 국방정책


많이 본 영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