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09 (목)

  • -동두천 29.9℃
  • -강릉 23.6℃
  • 구름조금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6.8℃
  • 흐림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3℃
  • 박무부산 24.3℃
  • -고창 26.5℃
  • 흐림제주 23.3℃
  • -강화 25.2℃
  • -보은 27.8℃
  • -금산 27.9℃
  • -강진군 26.5℃
  • -경주시 22.8℃
  • -거제 24.7℃

국방안보뉴스


배너

방사청, 평양 시내 전투용 '차륜형 장갑차' 개발

기존 K-21은 전면전에 강한 장갑차, '신형 차륜형 장갑차는 북한 시가지전투에 적합한 장갑차'




방위사업청(청장 장명진)은 2012년 12월에 업체주관(㈜ 현대로템) 연구개발 사업으로 착수한 차륜형장갑차 사업이 개발 및 운용시험평가 결과 전 항목 기준 충족하여 지난 5월 9일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5월 30일 국방규격이 제정됨으로써 연구개발이 성공적으로 종료되었다고 6월 7일 밝혔다.

차륜형장갑차 사업은 미래 군 구조개편에 따라 책임지역이 확장된 전·후방 보병부대의 기동성, 생존성 및 타격력을 향상하여 군 전투력 증강에 기여하기 위해 K808(보병전투용),  K806(보병수송용) 두 가지 모델을 국내 기술로 연구개발 하는 사업이다. 

K808(보병전투용)은 전방 야지 및 산악지역에서 신속한 전개와 수색정찰 임무 수행을 하게 되고, K806(보병수송용)은 후방지역의 기동타격과 수색정찰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기존의 보병부대는 기동장비가 없어 도보로 기동하였기 때문에 작전반경이 협소하고, 지원화력 수단과 방호수단 없어 북한의 위협에 대한 대처 능력이 제한되었다.

그러나, 전술타이어, 공기압조절장치, 조종수 열상잠망경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하여 연구개발에 성공한 차륜형장갑차는 지상에서 신속히 기동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상에서도 기동이 가능하고, 임무에 적합한 중화기 장착 및 적의 기관총 공격에도 방호가 가능하여 보병부대의 전천후 임무수행능력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차륜형장갑차를 기본차체로 활용하여 30밀리 차륜형대공포, 차륜형지휘소용차량 등 다양한 계열화 무기체계를 확대 개발할 계획으로 이번 차륜형장갑차 개발의 성공은 기반체계 확보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한편, 차륜형장갑차는 해외에서 개발된 유사 무기체계보다 성능 및 가격 측면에서 우수하여 수출경쟁력도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방위사업청 전투차량사업팀장(서기관 박진)은 “차륜형장갑차 연구개발 사업이 성공함으로써 도시 및 후방지역작전, UN 평화유지군 활동 등 광역화된 미래 전장에서 다양한 작전수행을 할 수 있는 무기체계를 확보하게 되었으며 이는, 우리 군의 전력증강에 크게 기여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K-21은 전면전용 장갑차, '신형 차륜형 장갑차는 북한 시가지전에 적합한 장갑차'

기존 K-21 장갑차는 적 헬기와 탱크와 교전이 가능할 정도로 고성능을 지녀 탱크와 보병이 함께 전투를 벌이는 전면전에 적합한 장갑차였다. 그러나 가격이 비싸 대량 생산이 어렵고, 최고 속력이 약 70km에 불과해 북한 급변 사태시 평양으로 신속하게 진격하기가 어려운 단점이 있었다. 

이런 K-21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서 차륜형 경장갑차가 개발된 것이다. 이번에 개발된 차륜형 경장갑차의 경우 속력이 약 100km에 달해 북한 유사시 평양까지 대규모 병력을 육로로 투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북한 붕괴가 기정사실화 된 상황에서 북한 급변 사태를 대비하기에 좋은 전력으로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