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28 (화)

  • -동두천 18.4℃
  • -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1.3℃
  • 구름조금대전 19.4℃
  • 박무대구 19.4℃
  • 박무울산 19.0℃
  • 박무광주 20.7℃
  • 박무부산 19.0℃
  • -고창 19.1℃
  • 흐림제주 20.3℃
  • -강화 19.6℃
  • -보은 17.1℃
  • -금산 17.7℃
  • -강진군 19.2℃
  • -경주시 17.8℃
  • -거제 18.7℃
배너

배너

일 MHI, 미국 AAV-7보다 빠른 신형 상륙돌격장갑차 개발 예정



미쓰비시중공업(MHI)이 일본군용 주력전차(MBT)의 엔진을 개조하고 신형 수중 제트추진기술을 사용하여 제작한 실물크기 상륙돌격장갑차(AAV) 시제품으로 풀(pool)내 수중시험을 실시하였다. MHI는 수중에서 시속 20~25kts로 이동할 수 있는 상륙장갑차를 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미 해병대의 AAV-7의 경우 시속 7kts 정도여서 미쓰시비중공업이 계획중인 AAV가 개발에 성공하게 되면 3배이상 상륙 속도가 빨라지게 된다.


MHI 설계자들은 시제차량이 개발 초기단계이며 생산에 이르기까지는 몇 년 남아 있지만, 기동성이나 수상 운행능력에 있어 40년 이상 운용된 AAV-7보다 뛰어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AAV는 향후 아베 신조 총리의 대외무기판매 노력의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해병대 태평양사령부 사령관 존 툴란 중장이 2015년 1월에 MHI를 방문하여 이 AAV 시제품을 시찰하였다.


BAE사 대변인은 자사와 MHI 간에 일본이 추진하는 신형차량 차체 설계와 관련하여 협력방안을 논의 중이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MHI는 시제차량을 방위성 관계자들에게 보여줬다고 밝히며, 세부사항에 대한 언급을 회피했고, 방위성은 MHI 연구활동에 대해서 알고 있으나 사업에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안남숙 화백의 호국 갤러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