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08 (화)

  • -동두천 7.8℃
  • -강릉 9.0℃
  • 연무서울 6.8℃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3.2℃
  • 구름많음광주 10.8℃
  • 맑음부산 14.8℃
  • -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2.1℃
  • -강화 5.7℃
  • -보은 8.9℃
  • -금산 9.8℃
  • -강진군 11.0℃
  • -경주시 12.9℃
  • -거제 15.1℃
배너

미국 대선 후 북한 폭격 정말 하나?

주한미군 11월 1일부터 4일가지 비전투 요원 주일미군 기지로 철수 훈련 실시




8일(미국 시간) 미 대통령 선거가 끝난 뒤, 미군이 북한에 대한 대대적인 공습을 감행할 수도 있다는 주
장이 제기되고 있다. 

국내 안보전문가들은 민주당이 정권을 잡거나, 공화당이 정권을 잡던지 간에 흐트러진 미국 내 민심을 수습하고 중국에 대한 강력한 경고를 하기 위해서 북한이 도발 할 시, 실제 폭격을 가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중국에게 미국이 더 이상 ‘종이호랑이’라는 이미지를 주지 않기 위해서 북한을 실제 폭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우리 군은 미 대선 직후, 북한이 풍계리 핵 실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구성시 방현비행장 등에서 전략적 도발을 할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이순진 합참의장은 7일 오후 경기도 여주 남한강 육군30기계화보병사단 쌍방 기동훈련을 참관해 상황을 점검하였다. 합참 전하규 대령은 북한이 ‘화성-10호’라 불리는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언제든지 발사할 수 있는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북한이 미국의 새 정권을 길들이기 하기 위해서 군사적 행동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런 움직임에 맞서 주한미군은 11월 1일부터 4일까지 ‘비전투요원 소개작전’(Noncombatant Evacuation Operation. NEO)훈련인 ‘Courageous Channel’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은 동두천, 의정부, 서울, 평택, 대구 기지에서 실시되었다. 주한미군은 재난 및 전쟁 등 위급 상항 발생 시, 주요 한국인 및 미국인 등 20만명 이상을 주일미군기지로 이송하는 훈련을 지난 1996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으나, 실제 민간인을 수송하는 훈련은 2009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이다.





미국은 1994년 제1차 북핵 위기가 발생하자 북한 영변 핵발전소를 타격하는 'Osirak' 작전을 검토한 바 있는데, 작전 이전에 비전투요원을 대피시키려고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이 당시 김영삼 정부는 미국에게 항의하였으나, 미국은 비전투 요원 소개 작전을 계획한 것은 맞으나, 주한미군 철수가 아니기에 한국과 협의할 사항은 아니라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압도적인 미사일 전력을 보유하고 있기에 작전이 개시되면 1시간 이내에 북한 전 지역의 군사시설을 폭격할 수 있다. 우리 해군과 해병대는 피난민과 주민 의료지원 등 민군작전을 위한 전담부대를 편성하고 10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실시한 2016년 호국 합동상륙훈련에서 최초로 운영하였다. 

이번 훈련에는 아프카니스탄 난민 수용 및 지원 업무를 했던 군인 등 130여명의 미군 민군작전 전문요원도 참가했다. 이번 훈련에서는 1만 7700톤급 운반선도 선보였다. 이 선박은 항만이 파괴된 지역에 공기부양정 등을 통해 전투장비 및 물자를 실어 나를 수 있다. 또 한미 해군은 2015년부터 조석간만의 차이가 큰 서해안에 임시 항구를 건설하고 민간상선을 동원하여 물자를 수송하는 훈련도 해 오고 있다. 북한 붕괴에 대한 준비가 은밀히 진행되고 있어 전운이 감돌고 있다.


배너
배너
이미지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채우석 박사의 국방정책


많이 본 영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