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1 (금)

  • -동두천 17.0℃
  • -강릉 24.8℃
  • 연무서울 16.4℃
  • 연무대전 17.4℃
  • 구름많음대구 20.0℃
  • 구름조금울산 21.1℃
  • 박무광주 17.9℃
  • 연무부산 20.5℃
  • -고창 18.4℃
  • 구름조금제주 18.6℃
  • -강화 11.9℃
  • -보은 17.6℃
  • -금산 15.6℃
  • -강진군 19.2℃
  • -경주시 21.4℃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사우디 아라비아, 우리도 핵무기 추구할 것!

주베르 외무장관, 이란이 핵무기 보유한다면 우리도 핵무기 필요 역설




아랍에미리트(UAE)의 수도 두바이에 본부를 둔, 사우디 아라비아 왕족 소유인 '미들 이스트 브로드캐스팅 센터(MBC)'의 알 아라비아 뉴스(AL ARABIA NEWS)에 따르면, 사우디의 아델 알 주베르 외무장관이 현지시간  9일 CNN과 가진 인터뷰에서, 그 지역 경쟁국가 간 긴장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이란이 한다면 사우디 아라비아도 자신들만의 핵무기 개발을 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만약 이란이 미국의 2015 이란 핵 협정 철회라는 기회를 포착해서 핵무기 프로그램을 재개한다면 사우디 아라비아도 "자체 핵폭탄 건설"을 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주베르는 이렇게 답했다. "이란이 핵 능력을 보유한다면 우리도 같은 일을 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다."

 

사우디 아라비아는 어떠한 이란 핵개발에도 맞설 것이라고 오랫동안 공언해오긴 했지만, 주베르의 거듭 주장된 강력한 의지 선언은, 미국이 테헤란의 의심스러운 핵폭탄 추구를 방지하기 위해 고안된 핵 협정으로부터 철수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발표 직후 뒤따른 것이다.

 

또한 이러한 사우디 아라비아의 맹세는 예멘 내 국경을 가로질러 로켓들을 쏘아 올리고 있는 후티 반군에 대한 이란의 지원을 두고 긴장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후티와 싸우기 위해 예멘 내전에 개입했던 그 지역연합의 일부인 사우디는 이란이 후티 민병대에게 탄도미사일을 제공했다는 혐의를 제기하고 있다.

 

"이 미사일들은 이란이 제작하여 후티에 넘겨준 것이다. 그런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 탄도 미사일에 관한 UN 결의를 위반한 것이며, 이란인들은 이 사태에 대해 책임져야만 한다."고 주베르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주장했다.

 

"우리는 올바른 해법과 그에 상응하는 최적의 타이밍을 찾아낼 것이다," 주베르는 경고했다. "우리는 이란과의 직접적인 군사행동을 피하기 위해 어떤 노력이라도 할 것이다. 그러나 이란의 이 같은 행동이 계속될 수는 없다. 이는 선전포고에 이르게 되는 행위이다."



(번역: 글로벌디펜스뉴스 외신번역기자 이주희)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