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3.7℃
  • 박무대전 23.7℃
  • 구름조금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6.9℃
  • 맑음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7.8℃
  • 맑음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1.8℃
  • 맑음보은 20.5℃
  • 맑음금산 20.9℃
  • 구름조금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중동

전체기사 보기
배너


터키 리라화 붕괴, 세계경제에도 위험하다

리라화 약세는 심각한 결과 초래할 것

독일의 유력 일간지 쥐드도이체 짜이퉁(SZ)은 8월 10일 터키 리라화의 붕괴에 대해 보도했다. 터키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두 배로 올리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통보는 외환시장에 공황을 불러 일으켰고, 터키 리라화의 폭락이 가속화 되고 있다. 리라화는 미국 달러 대비 가치가 폭락하고 있는데, 8월 10일 오후 정점에 다달아 23%에 이르렀다. 이것은 2001년 이래 하루 낙폭으로는 최대치였다. 터키의 화폐가 이미 오전에 13%의 가치하락을 기록한 후에 트럼프 대통령의 통보가 나온 것으로 매우 놀라운 상황이었다. 터키 리라화의 약세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의약품과 같은 주요 수입품의 가격은 상승하게 된다. 또한 많은 터키인들이 받아들였던 외국화폐발행 채권가격도 올라가게 된다. 터키는 더욱 강도 높게 해외자본에 의존하게 된다. 투자자들은 더 높은 대출이자를 요구하게 되고, 이렇게 되면 상환불능 사태가 닥쳐오게 되며, 다른 중진국으로 위기가 확산되는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다. SZ는 터키 재정위기의 주요 의문사항에 대해 답변을 해본다. 화폐가치 폭락은 터키국민들에게 무엇을 의미하는가? 외국화폐가 비싸졌기 때문에 대다수 터키인들은 더이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