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8 (월)

  • -동두천 21.2℃
  • -강릉 19.9℃
  • 연무서울 22.7℃
  • 박무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3.5℃
  • 박무광주 22.3℃
  • 구름많음부산 23.0℃
  • -고창 21.7℃
  • 박무제주 22.1℃
  • -강화 20.5℃
  • -보은 21.7℃
  • -금산 19.8℃
  • -강진군 21.6℃
  • -경주시 21.1℃
  • -거제 24.6℃
기상청 제공

중동

전체기사 보기
배너


이란, 마지막 남은 '악의 축' 되나?

미북 회담을 바라보는 이란의 착잡한 심정

AP통신은 지난 10일 상하이 협력기구(SCO) 정상회담에 참여한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이란 핵협정 탈퇴를 결정한 미국을 비난하는 한편, 미북회담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미북의 지도자가 싱가폴에서 직접 만나기로 함에따라 이제 ‘악의 축’에는 이란만 남아있는 모양새가 되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일요일 중국 청도의 회담장에 나온 하사니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약속을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핵협정을 탈퇴한 것은 미국 일방주의를 보여주는 좋은 예라며 ‘자신의 정책을 다른 나라에게까지 강요하는 미국의 태도는 위협과 다를 게 없다’고 비난했다. 한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우리는 러시아 및 다른 여러 나라들과 함께 이란 핵협정(JCPOA)을 지켜나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고,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 역시 무조건 적인 지지의사를 밝혔다. 미국의 핵협정 탈퇴 이후 혼란에 빠진 것은 이란 국민들도 마찬가지다. 테헤란 시내의 약국 앞에서 만난 한 35세 여성은 ‘트럼프의 결정 때문에 인슐린 값이 두 배로 올랐다. 지금 또 북한과 협상을 한다는데 이제 누가 미국을 믿겠나?’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2015년 이란이 미국을 포함한 세계 열강들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