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8.1℃
  • 맑음서울 5.7℃
  • 구름많음대전 7.2℃
  • 구름조금대구 8.1℃
  • 맑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8.3℃
  • 맑음부산 7.4℃
  • 구름조금고창 7.8℃
  • 맑음제주 11.7℃
  • 구름조금강화 6.5℃
  • 흐림보은 6.6℃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배너

중공은 남몽골의 말과 글을 빼앗지 마라!

URL복사



지난 3월 10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중국대사관 앞에서 티벳 학살 62주년 맞아 중국의 티벳 학살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남몽골을 사랑하는 아시아네트워크(Asia Network to Love South Mongolia) 공동대표단 이하 회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티벳의 인권을 탄압하고 자유를 무참히 짓밟고 있는 중국 정부를 규탄하는 4개국언어(몽골어, 영어, 일본어, 한국어)로 된 성명서를 발표했다.

남몽골을 사랑하는 아시아네트워크(ALSOMO)는 1959년 3월 10일 티벳 다람살라 포탈라 궁에서 시작된 중국공산당의 학살은 수십만의 승려들을 포함한 250만 참사에 이어, 위구르와 남몽골로 이어져 “동아시아를 어둠속으로 몰아 넣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공 정권 아래 14억 인류도 다르지 않아, 천안문 학살에서 비롯된 폭정은 홍콩으로 이어지고 시진핑 우상화로 이어져 14억 인류를 '디지털 노예'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규탄하였다.  

남몽골을 사랑하는 아시아네트워크(ALSOMO)는 기자회견 말미에서 “<남몽골을 사랑하는 아시아네트워크> 여러나라 회원들은, 티벳 학살 62주년을 맞이하여, 그 범죄를 준엄히 규탄하고, 중공 당국이 이제라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보상 그리고 티벳의 인권과 자유와 자치의 보장에 협력하기를 바란다”며 “‘천멸중공’이라는 하늘의 벌을 어찌 피하겠는가”라고 강조하였다.

















관련기사

배너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