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4 (월)

  • 맑음동두천 15.2℃
  • 구름많음강릉 13.6℃
  • 연무서울 15.3℃
  • 연무대전 14.9℃
  • 구름조금대구 14.6℃
  • 구름많음울산 13.8℃
  • 연무광주 13.5℃
  • 구름많음부산 14.8℃
  • 맑음고창 11.2℃
  • 연무제주 11.6℃
  • 맑음강화 13.3℃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4.4℃
  • 맑음강진군 13.5℃
  • 구름많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유디치과, 치아관리에 좋은 음식 소개

치아건강 지키는 3가지 슈퍼푸드



- 미세먼지 속 이물질, 건조한 공기 탓에 입 속 세균 번식해 충치, 치주염 원인 되기도 해
- 면역력 높이고 치아건강 위해 항산화 성분 풍부한 브로콜리, 해조류, 흑마늘 섭취가 도움 돼
- 미세먼지 많은 날 외출 시 마스크 착용 필수, 귀가해 올바른 양치질과 가글로 입 속 세균 제거


예로부터 우리나라 겨울 날씨는 사흘은 춥고 나흘은 따뜻하다는 뜻의 ‘삼한사온’으로 표현돼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리며 사흘은 춥고 나흘은 미세먼지에 시달린다는 ‘삼한사미’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기온이 올라가며 추위는 한발 물러갔지만, 본격적인 ‘미세먼지의 계절’ 봄이 찾아왔다. 큰 일교차로 건조한 대기가 계속되어 황사와 미세먼지가 더욱 심해지는데 이것은 호흡기 질환뿐 아니라 치아 건강에도 악영향을 준다. 미세먼지 속의 유해물질은 입 속의 유해세균 농도를 높여 치주염, 치주질환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 그럼 지금부터 진세식 유디강남치과의원 대표원장과 함께 미세먼지로 인해 발생하는 구강질환과 면역력을 높이고 치아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 건조한 환절기, 미세먼지 속 이물질이 충치, 치주염 유발

요즘 365일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해야 할 만큼 심각한 수준이다. 이러한 미세먼지가 구강 내 흡입되면 입 속 세균의 농도가 높아져 치주염, 잇몸질환과 치아우식 등 치아건강에 악영향을 준다. 입자가 큰 먼지는 코로 호흡할 경우 코털과 점막을 통해 어느 정도 여과된다. 하지만 구강호흡은 입 안에 여과장치가 없기 때문에 미세먼지가 혀, 치아 사이, 잇몸 등 구강 내 깊숙이 침투해 입 속 세균 농도를 높인다.

공기가 건조한 요즘, 우리 입 속은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변한다. 이러한 세균은 평소 관리를 잘 해주면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 하지만 환절기의 건조한 공기는 입 속 수분을 빼앗아 구강건조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일반 성인의 경우엔 침샘에서 1~1.5ℓ가 분비된다. 하지만 건조한 날씨 탓에 원활한 침 분비가 안 돼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이는 입 냄새는 물론 충치와 치주염으로까지 이어지기 쉽다. 건조한 날씨와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좋다. 이러한 면역력은 치아건강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면역력을 높이고 치아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 3가지!

① 비타민C 풍부한 브로콜리 – 브로콜리에는 다량의 칼슘과 비타민C가 함유되어 있어 잇몸을 튼튼하게 하고 치아를 단단하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산성을 알칼리성으로 바꾸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치아가 썩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또한 염증완화와 유해산소를 감소 시켜 면역력을 강화시켜주는 음식이다.

② 칼슘, 칼륨 등이 많은 해조류 - 다시마, 미역, 김 등 해조류 등이 알칼리성 식품에 해당한다. 알칼리성 식품은 치아가 산에 의해 부식되는 것을 막아줘 치아 건강에 좋다. 특히 파래는 폴리페놀 성분이 g당 8.97㎎이 들어 있어 해조류 중 항산화 효과가 가장 뛰어나다. 이에 따라 각종 세균의 활동이 억제되고 치주염을 예방해서 잇몸에 유익하다. 칼슘, 칼륨 등 미네랄 성분이 김보다 5배나 많아 뼈와 치아를 건강하게 해준다.

③ 폴리페놀 성분이 함유된 흑마늘 – 흑마늘은 메라노이딘과 폴리페놀 같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산화스트레스를 감소시켜 면역력을 높이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폴리페놀 성분은 입 속 세균을 퇴치하며 입안에서 불소 화합물의 수치를 높여 치아 에나멜의 손상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미세먼지로부터 치아를 보호하기 위해 외출 시 마스크 착용은 필수며 일반 면 마스크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걸러낼 수 없기 때문에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미세먼지가 많은 날 외출을 했다면, 올바른 양치질과 가글 만으로도 입 속 세균을 어느 정도 제거 할 수 있다. 진세식 대표원장은 “외출하고 돌아오면 양치까지는 아니어도 구강세정제나 물로 가글을 하면 미세먼지를 씻어낼 수 있다”며 “액체로 된 구강세정제는 칫솔질이 잘 닿지 않는 잇몸 경계, 볼 안쪽 등에 붙은 유해세균을 제거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뉴코리아방송


하나님의 천사 이승만 대통령


비상국민회의


한판 붙자! 민주노총!


이춘근의 국제정치


심동보제독의 실전이야기


홍관희 교수의 안보TV


벤처황제 박정희 대통령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