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흐림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6.3℃
  • 구름많음대전 14.9℃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6.0℃
  • 맑음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4.5℃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10.6℃
  • 구름조금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2.2℃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배너

유디치과, 노년기 치아건강 지키기 위한 칫솔질 중요성 소개

- 노년기, 잇몸이 내려앉는 등 구강환경 변화에 맞춰 칫솔과 칫솔질 방법도 변화 필요!
- 노년기 칫솔질 너무 열심히 해도 오히려 치아 뿌리가 닳아 충치 발생하기도 해, 정확한 칫솔질 방법 중요!
-나이 들수록 양치능력 저하, 1년에 최소 2~3번 치과에서 전문가 칫솔질 및 교육 받는 것 권장
-노년기 치아건강 유지 위해 질긴 음식 자제, 음주와 흡연 줄이는 등 평소 생활습관 개선 필요

URL복사


요즘 우리가 말하는 100세 시대는 단순히 오래 사는 것이 아니라 얼마나 활기차고 건강하게 사는지가 핵심 포인트다. 이에 은퇴 후에도 소비생활과 여가생활을 즐기며 활기찬 삶을 추구하는 노년층, 즉 ‘액티브 시니어’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다가올 황금연휴는 액티브 시니어에게 좋은 기회다. 

하지만 외부 활동이 어려운 요즘, 무리한 활동 보다는 건강을 체크하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어떨까? 삶을 즐기기 위해 가장 우선시 되는 조건이 바로 건강이기 때문이다. 특히 나이가 들면 치아에 하나둘씩 문제가 생긴다. 무엇보다 치료시기를 놓쳐 치아를 잃으면 먹는 즐거움이 사라지고 심리적으로 위축되는 등 삶의 질이 떨어진다. 노년기 건강문제를 현명하게 대처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럼 지금부터 백영걸 용인동백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과 함께 노년기의 치아건강에 도움이 되는 정확한 칫솔질 방법과 올바른 생활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노년기, 구강환경 변화에 맞춰 칫솔과 칫솔질 법 바꿔야 해

노년기 치아상실도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요인이다. 틀니나 임플란트로 대처할 순 있지만 올바른 칫솔질 등 기본적인 습관만 잘 지켜도 치아건강을 지킬 수 있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양치능력이 떨어져 기본적인 칫솔질조차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노년기는 구강환경도 변하기 때문에 이에 맞춰 칫솔과 칫솔질 방법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60대 이상이 되면 치아 사이가 뚫려 공간이 생기고 잇몸이 내려가는 치은퇴축이 일어나기 시작하는데 잇몸질환이 있으면 더 빠른 속도로 진행되어 음식물이 더 잘 끼게 된다. 

백영걸 대표원장은 “치은퇴축으로 치근(치아 뿌리)이 보이기 시작하면 칫솔종류와 칫솔질방법도 바꿔야 하는데, 특히 보철물이나 임플란트를 한 경우에는 입 속 구조가 바뀌기 때문에 특수형태의 칫솔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며 “현재 사용하는 칫솔을 치과에 가져가 자기에게 맞는지 확인해볼 것”을 당부했다.


칫솔질 열심히 해도 충치 발생? 정확한 칫솔질 습관이 중요!

노년기에는 너무 열심히 칫솔질을 하면 치아 뿌리가 닳게 되어 오히려 충치가 잘 생긴다. 치아 뿌리에 충치가 발생하면 예후가 좋지 않기 때문에 열심히 보다는 정확한 칫솔질 습관이 필요하다. 또한 잇몸이 내려가는 치은퇴축은 단순히 좌우 왕복으로만 반복해서 닦는 양치법으로 인해 발생하기도 한다. 

치은퇴축을 예방하기 위해 칫솔은 솔의 탄력이 부드러운 것을 사용하고 칫솔질 할 때는 잇몸에서 치아방향으로 칫솔을 잡은 손목을 돌리면서 치아를 닦는 회전법이 도움이 된다. 양치 횟수는 식사 횟수에 맞추는 것이 좋은데, 만약 음식을 자주 섭취하거나 야식 등을 먹는다면 그에 맞춰 양치 횟수도 조절해야 한다. 만약 양치질이 어렵다고 느낀다면 치과에서 전문가 칫솔질을 꼭 받길 권한다. 매월 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1년에 최소 2~3번이라도 치과에서 치아 사이 깊은 틈에 있는 세균을 소독하면 치아 유지·관리에 도움이 된다.


노년기 치아건강, 평소 생활습관 바르게~

평생을 써온 치아이기에 치아가 깨졌거나 닳아 있는 어르신이 많다. 특히 어르신일수록 대개 위아래 치아가 맞지 않는 부정교합이 많다. 이런 상태에서는 임플란트를 해도 무리가 오기 때문에 먼저 교합을 최대한 개선해야 한다. 이때 생활습관도 함께 개선한다면 더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고기나 마른오징어 등 치아에 무리를 주는 질긴 음식은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으며, 치주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흡연이나 음주를 줄이는 것도 좋다. 

물을 많이 마시는 습관은 매우 도움이 된다. 물을 자주 마시면 구강건조증이 예방될 뿐만 아니라 전신 건강에도 좋다. 백영걸 대표원장은 “치아에 불편함이 느껴지는데도 그냥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며 “치과 방문을 미룬다면 턱관절도 나빠지고, 치아에 무리가 가해져 결국에는 상하게 되므로 빨리 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