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3 (화)

  • -동두천 18.5℃
  • -강릉 14.6℃
  • 흐림서울 19.3℃
  • 구름많음대전 18.6℃
  • 맑음대구 16.9℃
  • 구름많음울산 16.1℃
  • 구름많음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17.6℃
  • -고창 17.7℃
  • 구름많음제주 18.8℃
  • -강화 18.8℃
  • -보은 15.3℃
  • -금산 16.1℃
  • -강진군 17.8℃
  • -경주시 16.1℃
  • -거제 17.8℃

유디치과

배너
배너
배너

유디치과, 어린이 10명 중 6명 '치아 대충 닦아'

유디치과, 부모 600여명 대상으로 어린이 구강건강관련 교육 및 올바른 칫솔질에 대한 실태조사 실시




한창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치아 건강관리는 향후 성장에 있어 중요한 요소이다. 유치에 질환이 생긴 경우 치료하지 않고 방치해 두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경우 유치가 빠진 자리에 자라나는 영구치에도 영향을 미쳐 어릴 때부터 치아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1년~2015년) 충치 치료를 받은 환자의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10세 미만의 아동이 21.8%로 충치 치료를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디치과가 1세부터 13세까지의 아동을 가진 604명의 부모를 대상으로 어린이 구강건강관리의 중요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10명 중 3명이 올바른 칫솔질 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또한 부모들이 아이들의 구강건강관련 지식을 주로 친구나 친척 등 주변인을 통해 습득하는 것이 35%로 가장 높게 조사됐으며, 대중매체(30%), 치과의사나 치과위생사를 통해(23%), 관련책자나 신문, 잡지를 통해(9%)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친구, 친척 등 비전문가에게 구강관련 지식을 습득하는 경우가 35%이며, 신문, 잡지, 방송, 인터넷 등 서적 및 대중매체를 통해 구강상식을 습득하는 경우가 39%이다. 반면, 치과의사나 치과위생사 등 전문기관에서 정확한 구강관련 지식을 습득하는 경우가 23%에 불과하다. 고광욱 유디치과 파주점 대표원장은 “올바른 칫솔질에 대한 교육 및 아이들의 치과검진 시기 등에 대한 올바른 구강건강관련 지식을 습득하기 위해선 전문적인 의료기관을 방문해 전문가에게 교육을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유치 역시 영구치와 같이 올바른 칫솔질을 통해 썩지 않도록 해야 하며 청결한 구강 위생을 유지하는 어릴 적 습관이 평생 가므로 어릴 때부터 올바른 칫솔질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아이들이 칫솔질을 올바르게 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6명이 칫솔질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1분~2분이 소요된다고 응답했다. 입 안에는 아이들의 발달과정에 따라 1개~32개의 치아가 있는데, 그 중 하나를 남기고 닦아도 그것이 곧 충치, 치주염으로 진행된다. 

치아 한 개 한 개를 꼼꼼하게 닦는다고 하면 평균 10분 정도가 필요하다고 한다. 하지만 칫솔질을 10분 정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힘들고, 치아가 마모될 위험이 있다. 흔히 올바른 칫솔질은 매끼 식사 후 3회 3분 이내에 3분간 양치질을 하는 3-3-3 법칙으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조사 결과 1~2분의 매우 짧은 시간으로 불충분하게 칫솔질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칫솔질을 하는 방법으로 옆으로만 닦는다(9%), 위 아래로 쓸며 닦는다(18%)로 10명 중 3명이 치아에 무리가 가는 방법으로 칫솔질을 하고 있었다. 옆으로만 닦거나 위아래로 쓸며 닦는 방법은 양치질이 서툰 아이들이 쉽게 할 수 있는 칫솔질 방법이다. 

하지만 치아표면을 옆으로만 닦으면 치아와 치아 사이 구석의 이물질 제거가 어렵다. 또한 위아래로 쓸며 닦는 방법은 치아와 잇몸 사이 경계부위의 마모를 유발하기도 한다. 고광욱 유디치과 파주점 대표원장은 “초등학생이 되기 전까지는 보호자가 가능하면 같이 칫솔질을 해주시는 것이 좋으며, 스스로 한다고 하는 아이의 경우라도 스스로 먼저 닦은 후 부모님이 다시 한번 확인을 해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유치의 경우 어린 나이의 올바른 음식 섭취를 위한 저작 기능뿐만 아니라 차후 나올 영구치를 보호하고 영구치가 나오는 길을 확보해주는 등 어린 시기에 매우 중요한 기능을 한다. 따라서 올바른 양치질 습관을 실천하고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해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치과 검진 후 치과의사가 치실, 치간 칫솔 등 구강위생관리를 위한 보조기구의 사용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경우, 일반적인 양치질 후 아이에게 맞는 보조기구의 사용으로 미처 제거되지 않은 음식물과 치태세균을 제거하면 구강건강 유지에 많은 도움이 된다. 또한 고광욱 유디치과 파주점 대표원장은 “아이들의 구강건강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 의료기관이나 교육기관을 통한 다양한 구강건강교육 등의 지원 및 정책적인 보강이 이루어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영상으로 보는 방산백서


김정민의 국제관계



배너

포토/영상뉴스


배너

카드뉴스


세계전쟁사


배너

자랑스러운 한국군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배너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인터넷 방송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