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30 (수)

  • -동두천 9.1℃
  • -강릉 14.7℃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13.5℃
  • 구름조금울산 12.5℃
  • 구름조금광주 14.1℃
  • 연무부산 13.9℃
  • -고창 8.1℃
  • 박무제주 14.1℃
  • -강화 3.7℃
  • -보은 6.9℃
  • -금산 8.5℃
  • -강진군 10.1℃
  • -경주시 9.3℃
  • -거제 14.5℃

방산세미나

배너

국방기술품질원 ‘부품국산화 촉진을 위한 협업 콘퍼런스’ 개최

국방기술품질원(원장 이헌곤, 이하 기품원)은 27일 창원에 위치한 경남테크노파크에서 국방부와 육군, 방위사업청, 경상남도, 중소업체 등 유관기관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동화력 무기체계의 군수지원성을 향상시키고 지역산업과의 상생을 도모하고자 ‘부품국산화 촉진을 위한 협업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민수분야 전문업체가 정보접근의 한계 때문에 방산분야의 진출이 쉽지 않은 현실을 감안, 각 분야의 유관기관과 전문 기업들이 서로 기술을 교류하고 협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기품원은 국산화 정책 및 활성화 방안, 기동화력 무기체계 국산화 개발실적 분석결과, 체계업체의 국산화 지원계획, 주요 국산화 개발사례 등을 소개했으며, 토론시간을 통해 참석 기관 및 기업들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국산화 개발 방향을 자유롭게 논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기동화력분야 부품국산화를 촉진하고 상호 기술과 정책을 교류하기 위해 24개 유관기관 및 업체가 협업을 약속하는 결의문에 서명했다. 이헌곤 기품원장은 “부품국산화의 활성화와 성공률 상승을 통해 국가 안보 및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기품원은 향후 장비 신뢰성 확보와 국방예산 절감을 위해 선제적인 국산화개발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하고 관련기관과 공동의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기품원은 군수품 국산화개발 업무를 주관하는 기관으로 지역 기반 기업과 함께 K1전차 엔진용 제어장치, 압력저장장치인 K21변속기용 축압기를 국산화 하는 등 안정된 군수조달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종북세력에 대한 인식조사

국회의원, 지자체 의원 등 국내 정치인들 중에 북한의 지령을 받는 사람이 있다고 생각하는가요? (비회원도 투표가능) 참여기간 2016-03-30~2016-04-30









배너
배너




배너
방산학회 정기총회, '창조경제 실현, 민군기술협력이 정답'
한국방위산업학회(회장 채우석)는 3월 24일(목), 국방컨벤션에서, 국방부, 방위사업청, 방산업체, 학계 등 관계관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6차 정기총회 및 정책토론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제1부 이사회 및 정기총회 제2부 정책토론회, 제3부 만찬 순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정책토론회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김인우 박사 (전,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장)는민군기술협력현황과 발전방향을 주제로 발표하였다.김박사는 민군기술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민군기술협력은 첨단과학기술을 가장 효과적으로 획득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방법이라고 전제하면서 급변하는 미래 안보환경에 대비하고 국가 경제 발전과 창조경제 실현을 위해 국가 과학기술력을 총동원하는 민군기술협력의 전폭적인 확대가 요구된다고 말했다.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고경찬 박사(벤텍스 대표)는 섬유 신소재기술의 국방 분야 적용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고박사는발표에서 우리나라의 섬유 신소재 기술은 세계적 수준이며 많은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하고보온, 발열, 방수 등 가볍고 내구성, 보온성이 뛰어난 첨단 기능성 소재를 군의 피복이나 침구류 ,장구류에 적용하면 장병들의 체력과 전투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