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30 (수)

  • -동두천 12.3℃
  • -강릉 16.7℃
  • 연무서울 11.5℃
  • 연무대전 15.8℃
  • 구름조금대구 15.6℃
  • 구름조금울산 16.1℃
  • 맑음광주 14.1℃
  • 구름조금부산 16.7℃
  • -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6.3℃
  • -강화 8.7℃
  • -보은 14.6℃
  • -금산 14.0℃
  • -강진군 13.8℃
  • -경주시 16.1℃
  • -거제 15.6℃

주간 글로벌디펜스뉴스

배너

주간글로벌디펜스뉴스 제38호

NO.382016.03.14
대한민국을 지키는 기술기업 ③ KAI
2015년 12월 17일(수) 경남 사천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 공군의 차기 훈련기 사업에 후보 기종으로 오른 T-50의 미국 수출형 T-X의 출고식이 있었다. 한국전 당시 변변한 소총 한 자루 없어서 북한의 무력 침공에 속수무책으로 당해야만 했던 동북아시아의 작은 나라가 항공기의 본고장인 미국에 최신 초음속 훈련기 겸 전투기를 수출하겠다고 포부를 밝히는 자리였다. 국…
방사청, 장보고-III Ba…
4월 20일 16시 입찰마감, '사업설…
방사청은 3000톤급 국산 잠수함 건조사업(장보고-III 사업)의 Batch-II 탐색개발 사…
방사청, 2016 방산 수출…
방위사업청은 2016년 전반기 방산 수출입 심사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기간은 4월~5월이며 장소는 방위사업청이며…
주간글로벌디펜스뉴스 제38호
[포토뉴스] 제주민군복합항 준공식 준비 이모저모
[포토뉴스] 공군, 제64기 졸업식
[포토뉴스] 공군, 2016-1차 고등비행교육 수료식
[포토뉴스] 해군 UDT/SEAL, 북한 침투 훈련 실시
[포토뉴스]공군, 혹한기 전투탐색구조훈련 실시
[포토뉴스] 해군 통영함, 북한 미사일 잔해 인양
[포토뉴스] 해군 해난구조대(SSU) 혹한기 훈련 모습
[포토뉴스] 한반도에 전개되는 B-52의 위용
[포토뉴스] 20사단 기계화부대 혹한기 전술훈련
본 메일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수신거부를 클릭해 주시기 바랍니다.
서울사무실 :137-868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19길 13 KID 빌딩 대구사무실 : 대구광역시 동구 경안로 780 2층 전화 : 02-711-9642(서울) 053-324-9090(대구), 팩스 053-324-9889(대구) 이메일 : gdwatch21@gmail.com 발행인/편집인 : 성상훈 사업자 등록번호 : 105-88-04046 언론등록번호 : 서울 아03189 (서울시 등록)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한국 핵무기 보유 설문조사

한국도 핵무기 개발을 해야 하나요? 참여기간 2016-03-30~2016-04-30




배너
방산학회 정기총회, '창조경제 실현, 민군기술협력이 정답'
한국방위산업학회(회장 채우석)는 3월 24일(목), 국방컨벤션에서, 국방부, 방위사업청, 방산업체, 학계 등 관계관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6차 정기총회 및 정책토론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제1부 이사회 및 정기총회 제2부 정책토론회, 제3부 만찬 순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정책토론회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김인우 박사 (전,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장)는민군기술협력현황과 발전방향을 주제로 발표하였다.김박사는 민군기술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민군기술협력은 첨단과학기술을 가장 효과적으로 획득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방법이라고 전제하면서 급변하는 미래 안보환경에 대비하고 국가 경제 발전과 창조경제 실현을 위해 국가 과학기술력을 총동원하는 민군기술협력의 전폭적인 확대가 요구된다고 말했다.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고경찬 박사(벤텍스 대표)는 섬유 신소재기술의 국방 분야 적용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고박사는발표에서 우리나라의 섬유 신소재 기술은 세계적 수준이며 많은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하고보온, 발열, 방수 등 가볍고 내구성, 보온성이 뛰어난 첨단 기능성 소재를 군의 피복이나 침구류 ,장구류에 적용하면 장병들의 체력과 전투력





배너


배너


해군, '제1회 서해 수호의 날' 한미연합훈련 실시

해군은 3월 25일(금) 제1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서해 NLL을 지키다 산화한 전우들의 영해사수 의지를 기리고 북한의 도발위협에 대한 단호한 대응의지 시현을 위해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대규모 해상기동훈련을 실시했다.이날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사건이 발생한 서해에서는 해군2함대사령부 주관으로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해 북한의 도발에 대한 한미 동맹의 확고한 응징의지를 과시했다.서해 훈련에는 우리 해군의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을 비롯해 신형 호위함, 초계함, 유도탄고속함 등 수상함 7척과 잠수함, P-3 해상초계기, 링스 해상작전헬기가 참가했고 미국 해군의 이지스구축함 2척도 훈련에 동참했다.한ㆍ미 양국 해군은 해상으로 침투하는 적의 특수전부대를 바다에서 격멸하는 대특수전부대작전(MCSOF)훈련, 대잠전훈련, 함포 및 폭뢰 실사격훈련 등 실전적 훈련을 통해 북한의 해상도발에 대한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제고했다.훈련을 지휘한 박동선(준장) 제2해상전투단장은 “서해수호를 위해 고귀한 목숨을 바친 전우들의 숭고한 뜻을 이어 적이 또다시 도발하면 강력한 화력으로 처절하게 응징할 것”이라며, “해군은 우리의 의지를 관철시킬 수 있는 충분한 능력과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