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2.0℃
  • 맑음제주 14.4℃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6.2℃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배너

독일 연구: "사람의 기억을 조작하고 지우다"

- 증언에 의존하는 현 사법 체계서 오남용 가능
- 인간의 정신까지 조작 가능한 미래 펼쳐지나

URL복사



독일의 한 연구소에서 사람들에게 거짓 기억을 심고 지우는 실험에 성공했다고 러시아 RT가 지난 24일 보도했다.


또한 연구진은 이 실험이 사법 체계에서 악용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실험에 참가한 연구진은 독일 마인츠의 요한네스 구텐버그 대학, 하겐 대학, 라이프니츠 여대와 포츠머스 대학 연구원들로 구성되었다. 


연구진은 수차례에 걸쳐 다양한 실험 지원자들에게 기억력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원들은 가짜 기억을 심는 것과 지우는 데 중점을 두었다.


이 실험을 위해 다양한 심리학 기술과 팁들을 사용하며 가짜 기억을 어느 수준까지 생성하고 지우는 것이 가능한지 파악하려 했다. 


이 실험에 참가한 지원자는 52명이었다. 연구진은 이들의 어린 시절 추억과 당시 일어난 일들을 조합해 가짜 기억을 위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진은 또한 실험 참가자들의 마음 속에 이러한 거짓 기억을 강하게 심기 위해 이들 부모로부터 도움을 받기도 했다. 부모들은 이들에게 거짓 기억을 뒷받침할 만한 상세한 허구의 스토리들을 함께 들려주도록 했다.
동일한 과정이 여러 세션을 거쳐 반복해서 이루어졌다. 한번 거짓 기억이 이식되면, 이 기억들은 곧 지워버렸다.


이를 위해 연구진들은 실험자들에게 이러한 거짓 기억의 근원에 대해 물어보기도 했다. 이러한 기억들이 날조된 이야기를 반복적으로 들려줌으로써 만들어졌다는 점을 강조했다.

"만약 사람들로 하여금 무언가를 기억하는 경지에 이르게 할 수 있다면, 그들 자신의 기억과 그 기억에 더 가까이 접근할 능력까지 실어줄 수 있으며, 거짓 기억에 배치되는 다른 기억들을 배제시킬 수도 있다"고 하겐 대학의 심리학자 에일린 외버스트는 말한다.

이렇게 생성된 거짓 기억을 지우는 데에도 일련의 반복된 세션이 필요했다. 1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후 자원봉사자의 74%가 거짓 기억을 완전히 잊어버린 것으로 추적 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이런 불안하지만 중요한 연구는 형사법 세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검사나 경찰이 이런 방법을 동원해 거짓 기억을 만들어내면 '진실'을 찾는 데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잘못된 기억은 일상 생활에서 중요하지 않을 수도 있다만약 제가 어젯밤에 피자 대신 치킨을 먹었다고 말한다면, 그것은 중요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거짓 기억 전문가 엘리자베스 로프투스는 말한다.


"하지만 이러한 법률 사례에 대해 이야기할 때 정확한 기억력은 매우 중요하다. 피의자가 곱슬머리인지 생머리인지, 아니면 차가 빨간 신호등을 통과했는지 녹색 신호등을 같은 세부 사항은 결정적인 증거가 되기 때문이다."

배너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